GIVENCHY

GIVENCHY

‘NY PARIS 1993’을 시즌 테마로 정한 클레어 웨이트 켈러는 1993년에 과연 무엇을 하고 있었을까? 캘빈 클라인에서 일하기 위해 뉴욕으로 떠난 영국 출신 그녀의 그 시절 추억은 아주 모던한 형태로 컬렉션 곳곳에 흔적을 남겼다. 라펠이 없는 단정한 재킷, 디스트로이드 데님 피스들 그리고 그래픽처럼 딱 떨어지는 실루엣 등이 바로 그 증거다. 그중에서도 클레어 웨이트 켈러가 ‘미래를 위한 의식’이라고 표현한 1990년대 빈티지 소재를 업사이클링한 데님 팬츠와 코트들을 눈여겨볼 것. 그녀는 이토록 모던한 룩에 지방시 아카이브에서 참고해 로맨틱한 터치를 가미했다. 유연한 드레이핑으로 완성한 블라우스와 드레스, 아워글라스 형태의 코트, 한 폭의 그림 같은 각종 플라워 패턴은 적재적소에서 파리의 향취를 풍겼다. 그중에서도 석류나무, 한련화, 사라사 등 여러 가지 플라워 패턴은 프린트를 비롯해 입체적인 자수 패치로 재탄생해 컬렉션을 더욱 우아하고 특별하게 꾸몄다. 실용적이면서도 아름다운, 동시대 여자들이 꿈꾸는 우아함을 정확하게 간파한 컬렉션이었다.

About the Author:

CELINE

CELINE

명백한 사실은 지난 시즌부터 에디 슬리먼이 구현해내는 셀린느가 다시금 많은 지지를 얻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셀린느의 아카이브를 집약해 레트로 무드를 쿨하게 재해석하는 에디 슬리먼의 테크닉에 매료된 사람이 그만큼 많다는 뜻이다. 이번 시즌 역시 1970년대 파리지엔을 연상시키는 룩이 줄줄이 등장했다. 빈티지한 금장 브로케이드 블레이저며 잘빠진 팬츠 수트, 페이즐리 프린트 실크 플리츠 드레스와 데님 재킷, 풍성한 퍼 코트 등 과거 부르주아 여인을 연상시키는 셀린느의 룩은 하나같이 로맨틱했다. 특히 부츠 컷 진 팬츠를 포함해 에디 슬리먼이 다양한 방식으로 스타일링한 데님 아이템은 셀린느 식 ‘파리지엔 시크’를 대변하기 충분했다. 부스스하게 늘어뜨린 머리와 메탈릭한 에비에이터 선글라스, 골드 주얼리, 한쪽 팔에 둘러멘 숄더백은 또 어떤가! 쇼가 끝나자마자 부츠 컷 진 팬츠를 구입하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했을 만큼 이번에도 에디 슬리먼의 마법은 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