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담비

고요와 평온의 차

향초의 향과 앰비언트 음악 속에서 처음 보는 차를 마시는 곳. 담비의 차실에서 차 문화의 편안한 멋을 전하는 티 아티스트 김담비를 만났다.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