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발구룽 PRABALGURUNG 1990 복고풍 메이크업

뷰티계의 백 투 더 퓨처, 1990s

'빈티지는 언제든 새로운 것이 될 수 있다'. 올 가을 · 겨울 패션위크 런웨이는 이 말을 열실히 증명한다. 고리타분해 보이던 20세기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을 모던한 방식으로...
editor

뷰티계의 백 투 더 퓨처, 1980s

'빈티지는 언제든 새로운 것이 될 수 있다'. 올 가을 · 겨울 패션위크 런웨이는 이 말을 열실히 증명한다. 고리타분해 보이던 20세기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을 모던한 방식으로...
editor

롱디의 섹스

그 어떤 물리적 거리도 사랑을 나누고자 하는 연인들의 의지를 꺾을 수 없다. 대담하고 도발적이며 때로는 예측 불가한 장거리 연애 커플의 섹스 라이프.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