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 굽, 쉐입만 달라져도 전혀 다른 느낌을 주는
슬링백의 세계는 무궁무진하다.

요즘 유행하는 H라인 스커트,
혹은 슬랙스와도 찰떡 궁합을 자랑하는 슬링백.

아직 찬바람이 남아 있는 봄에 신기 좋은
화사한 슬링백 신제품을 모아보았다.

 

마르니 MARNI
나파 가죽 스트레치 펌프스, 1백4만원.

청키한 굽과 부드러운 나파 가죽 밴딩으로
편안한 착화감을 자랑한다.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디자인이라
어디에나 매치하기 좋은 제품.

 

레지나 표 REJINA PYO by Farfetch
리자드 이펙트 페이턴트 가죽 슬링백 펌프스, 약 65만1천원.

은은한 컬러가 매력적인
파이톤 패턴의 슬링백.

룩에 확실한 포인트를 주지만
심플한 디자인 덕에 부담스럽지 않다.

 

메종 마르지엘라 Maison Margiela
타비 글리터 뮬, 약 89만7천원.

메종 마르엘라의 클래식, 타비 슈즈의 슬링백 버전이다.

화려한 실버 글리터와
마치 선물 포장 같은 리본 디테일이 포인트.

 

샤넬 CHANEL
슬링, 1백1만4천원.

트위드와 패브릭으로
배색 조화를 이루는 샤넬의 슬링백.

컬러와 모양 그 자체로 클래식하고 아름답다.

 

디올 DIOR
J’ADIOR 슬링백 펌프스, 1백44만원.

로고 자수가 새겨진 리본 디테일과
그림을 그린듯 섬세한 투알 드 주이 패턴이 우아하다.

그레이, 네이비, 핑크 컬러로 구성돼 있다.

 

로샤스 ROCHAS
포인트 토 데이지 자카드 슬링백 플랫, £354.

플라워 패턴이 더해진 자카드 소재로 만든
포인티드 토 슬링백.

신축성 있는 스트랩을
뒤꿈치에 걸어 착용하거나,
발등 위로 올려 블로퍼처럼 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