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이 지나간 자리에 해가 뜨고 서울숲으로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추운 듯 후덥지근한 이 계절에 가장 잘 어울리는 재즈가 울려 퍼졌다.
서울숲 재즈 페스티벌에서 펼쳐진 평화로운 풍경.
일상의 고민과 걱정을 모두 잊고 가을날을 만끽하는 이들에게 위로가 되는 음악을 선물한 아티스트 5팀을 만났다.

전진희

@jinodanokino

고요함 사이의 호흡까지 섬세하게 전하는 싱어송라이터 전진희.
세션 피아니스트로, 그리고 밴드 ‘하비누아주’의 멤버로 페스티벌에 자주 참여했던 그녀는 이번에 처음으로 홀로 무대에 올랐다.
자신의 곡을 차분하게 연주하는 그녀를 박지윤이 지원사격했다.
작년 정규앨범 <피아노와 목소리>를 발매했으며, 곧 새로운 싱글앨범 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마더바이브

@mother_vibes

거대한 실로폰처럼 생긴 비브라폰은 국내에서 접하기 어려운 악기다.
그리고 마더바이브는 몇 안 되는 한국의 비브라포니스트 중 하나다.
자이언티, 윤종신을 비롯한 여러 아티스트와 함께 곡 작업을 했던 그녀는 재즈와 클래식, 탱고 등 장르를 넘나들며 통통 튀는 맑은 선율을 연주한다.
10월 초 첫 싱글앨범 <Every Time You Call My Name>을 공개했고, 곧 정규앨범을 발매하는 그녀는 이번 페스티벌에서 신곡을 미리 공개했다.

정기고

@junggigo

재즈 페스티벌은 처음이라고 말했지만, 정기고의 공연에서는 재즈를 향한 열정과 애정이 동시에 느껴졌다.
피아노와 드럼, 베이스, 색소폰을 연주하는 뮤지션들과 함께 무대에 오른 그는 쳇 베이커의 명곡으로 서울숲의 오후를 감미롭게 물들였다.
이날 불렀던 곡들로 채운 리메이크 앨범 <songforchet>의 발매를 앞두고 있으며, 작은 재즈클럽에서도 자주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썸 오빠’의 또 다른 매력을 발견할 수 있는 기회.

선우정아

@sunwoojunga

선우정아가 ‘고양이’를 부르니 관객들이 그녀의 스캣을 따라 하기 시작한다.
팬이라면 정확히 떼창할 수 있는 부분이지만, 이번에는 난이도가 높아졌다.
‘봄처녀’, ‘순이’, ‘구애’ 등 잘 알려진 대표곡들을 재즈 페스티벌에 걸맞게 편곡을 해 익숙한 듯 신선한 느낌을 줬다.
재즈 보컬로 활동했던 경험이 있는 만큼, 그녀는 ‘선우정아’다운 무대 장악력과 독특한 목소리로 자유롭게 노래했다.

장필순

@jejusoony

1980년대에 음악을 시작한 장필순은 제주에 살며 여전히 음악을 한다.
지난 8월 정규앨범 <soony eight : 소길花>을 발표했고, 전국 곳곳에서 소극장 콘서트를 개최하며 잔잔한 감동을 전하는 중이다.
“내가 처음 너를 만났을 땐 너는 작은 소녀였고….”
눈을 지그시 감은 채 ‘제비꽃’을 부르는 그녀의 모습에 그 누가 탄성을 내뱉지 않을 수 있을까?
이틀간 이어진 서울숲 재즈 페스티벌의 마지막 무대에 오른 장필순은 피아니스트 임인건과 작년에 이어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며 아름다운 끝을 선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