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 힙합

<쇼미더머니>의 계절이 돌아왔다. 7월 26일, 약 1만 6천 여 명이 지원한 <쇼미더머니 8> 첫 회가 방송된 것. 이번 시즌은 프로듀서를 두 개의 크루로 나누고 새로운 경연 방식을 도입하는 등 변화를 꾀했다. 2012년 시즌 1을 시작으로 8년째 지속되고 있지만, 방송 이후 실시간 검색어에 여러 번 오르내리는 등 여전히 화제가 되고 있다.

오랜 기간 이어진 만큼 <쇼미더머니>라는 프로그램 안에서 하나의 역사가 만들어지기도 했다. 여러 번 지원을 거듭해 뒤늦게 이름을 알린 참가자도 많고, 시즌 8의 서동현과 베이니플처럼 <쇼미더머니>를 보고 자라며 꿈을 키운 어린 래퍼들의 활약도 돋보인다. 시즌 2 우승팀인 소울다이브의 넋업샨과 준우승자 지조는 올해 시즌 8에 다시 지원해 초반 탈락의 불운을 맞은 반면, 이들과 함께 TOP 4에 진출했던 스윙스와 매드클라운은 현재 프로듀서로 참여하는 등 아이러니한 상황도 발생한다.

물론 논란도 끊이지 않는다. 방송의 재미를 위한 ‘악마의 편집’과 심사 기준 논란은 매 시즌 숙명처럼 따라다니고, <쇼미더머니>를 디스하며 참가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래퍼도 적잖다. 또한 유명 래퍼들의 출연으로 신인 래퍼가 활약하기 어려워 경연이 아닌 힙합 공연을 보는 듯한 장면이 연출되기도 한다. 하지만 분명 <쇼미더머니>는 힙합과 대중을 이어주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