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이성경

이성경은 지금 자신 앞에 놓인 질문에 대해 침묵하거나 회피하지 않았다. 단정한 표정과 말투로 답을 이어갔다. 배우로서 커리어를 쌓는 동안 그녀의 삶도 이렇게 조금씩 단단해지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