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를 이끌어갈 새로운 얼굴

브랜드의 사활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의 역량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신선한 시도와 새로운 감각으로 브랜드를 이끌어갈 디자이너 3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