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갑지만 따뜻하다

신중하게, 하지만 분명하게 자신을 드러내는 성준은 백 마디 공허한 말보다 진실한 마음으로 따뜻함을 전하는 사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