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를 바느질하는 여자

main

엑소 멤버들의 패션을 자수로 놓게 된 계기가 있나요? 
예전부터 서점에 가면 일본 실용서가 꽂힌 서가 앞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곤 했어요. 그러다 마음에 드는 책은 몇 권 사기도 했는데 자수 책이 그 중 하나였어요. 처음 한동안은 책장에 꽂아두기만 했었죠. 그러다 좋아하는 팬아터가 생겼고, 그 분의 그림을 따라서 수 놓아 본 것이 첫 시작이었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간단한 그림인데 아주 오랜 시간을 들여 완성했었죠.(웃음) 그후로 엑소 멤버들의 패션을 1주에 1,2개씩 자수로 놓기 시작했어요.

최근 1백번째(!) 엑소 자수를 완성했죠. 이렇게 장기 프로젝트가 될 거라고 예상하셨나요? 이 작업이 개인적으로 어떤 의미인지 궁금해요. 
전혀요. 사실 저는 스스로에 대해서 단시간에 집중해서 끝내버리는 편이지 오랜 시간 동안 끈기 있게 한 가지를 끌고 가는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해왔거든요 . 2015년 11월에 시작했으니 벌써 일 년 반에 걸쳐서 이 작업을 하고 있는 거잖아요. 처음 작업과 최근의 작업을 비교해보면 정말 많이 달라요. 꾸준히 하면 조금씩 성장한다는 말을 실감하고 있는 중이에요. 나에 대해서 소개할 때 ‘꾸준히’ ‘오래’ 라는 단어를 써도 되겠다는 생각도 하고요.

 

tumblr_ojr1grXp3y1r8463qo2_r1_500

가장 애착이 가는 멤버의 자수가 있나요?
멤버에 대한 ‘애착’이라기보다는, 저를 작업하고 싶게끔 만드는 멤버는 찬열이에요. 엑소 팬들은 알겠지만 찬열이 어떤 옷에 꽂히면 한동안 그 옷만 입는 편이거든요. 그래서 보통 다른 멤버들의 사진을 고르는 기준이 ‘오늘은 누가 어떤 예쁜 옷을 입었나’지만 찬열의 경우엔 ‘아 오늘도 이걸 입었구나’랄까요.(웃음) 주로 블랙 실을 쓰게 되는 옷들이 대부분이지만, 팬이라면 누가 봐도 찬열이기 때문에 좋아합니다.

작업하기 전에 참고하는 사진 선택의 기준이 있다면요? 
사실 저는 그림을 그릴 줄 몰라요. 사진에 찍히지 않은 부분을 상상해서 그림을 그릴 수가 없기 때문에 가능하면 전신이 모두 나온 사진을 고릅니다. 주로 매체에 보도된 기사 혹은 팬들이 직접 찍은 사진들 중에서 고르죠. 옷의 정보나 컬러, 포켓의 위치, 브랜드의 로고 등의 정보는 주로 트위터에서 얻는 편입니다. 그외의 기준은 ‘누가 가장 내가 좋아하는 타입의 옷을 입었나?’ 정도일 것 같네요.(웃음) 지금까지 했던 작업들은 정적인 자세들이 대부분이라 요즘은 다양한 자세와 걸음 방향을 느낄 수 있는 사진을 고르려고 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엑소 중 가장 좋아하는 멤버는 누구인가요? 
지금까지 제 작업을 지켜보신 많은 분들이 저를 세훈의 팬이라고 생각하시더라고요. 가장 자수를 많이 놓은 멤버는 세훈이 맞아요. 운동복만 입어도 태가 나고, 무엇보다 멋쟁이니까요. 하지만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멤버는 첸과 찬열입니다.

자수를 놓다 보면 각 멤버들의 스타일 특징에 대해서도 잘 알고 계시겠네요? 
멤버별로 특징을 꿰고 있지는 못해요. 하지만 이 정도는 알죠. 디오는 한동안 올 블랙 룩을 즐겨 입었는데 요즘은 네이비, 올리브 컬러에 푹 빠져 있다는 것. 찬열은 베트멍을 좋아하고, 뭐든 하나에 빠지면 그 옷만 주구장창 입는다는 것. 사실 제가 수놓은 것들의 대부분은 멤버들의 특징을 표현할만한 옷이라기보다는 평소와 달리 블랙 룩을 입지 않은 디오라거나, 팬들이라면 기억할 만한 엑소의 기념비적인 순간들에 입은 옷들이에요.

 

자수의 매력이 뭐라고 생각하세요? 
수를 놓는 동안에는 마음을 비울 수 있다는 점이 제가 생각하는 가장 큰 매력입니다. 작은 결과물들을 지인에게 선물했을 때 좋아하는 모습은 덤이고요!

앞으로 해보고 싶은 작업이 있다면요?
용? (웃음) 한 마리 화끈하게 수놓아보고 싶고요. 제 기억에 남아있는 장소들과 닛신의 컵 누들 시리즈도 염두에 두고 있어요. 해보고 싶은 건 정말 많은데 시도는 못하고 있네요. 이 기회에 무언가 시작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연관 검색어
, ,

오늘 한 잔 어때요?

@badapasta

동남방앗간


이름만 보고 떡집이라 판단했다간 큰 오산이다. 바다 스테이크, 바다 파스타 등 연남동 터줏대감이라고 할 수 있는 바다 시리즈의 4호점인 동남방앗간은 아늑한 분위기에서 와인을 마실 수 있는 치즈&와인바로, 오래된 가구와 원목이 주는 내부 인테리어가 앤티크한 매력을 자아낸다. 부담 없는 가격으로 와인과 다양한 치즈들을 맛볼 수 있다.

Tip 어느 테이블에 앉던 모든 곳이 포토 스팟으로 손색이 없지만, 다른 테이블과 좀 더  격리된 자리를 원한다면 가게 안 쪽에 동굴같은 깊숙한 코너에 자리한 테이블을 요청해보길.

  •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244-1,  문의 02-332-1224

 

@danmat_house

오무사

인스타그램 좀 한다는 사람이라면 너무 잘 알법한 인생의 단맛, 독일 주택, 수도원 등 특색있는 술집을 선보여온 주인장이 새롭게 오픈한 오무사는 서촌 깊숙한 곳에 그 터를 틀었다. 이 곳에서만 맛볼 수 있는 동백뮬, 베르가못 진저 하이볼, 루이보스 김렛 등 특별한 티 칵테일들은 모두 그마다의 향긋한 매력을 뽐낸다.

Tip 날씨가 따뜻하면 야외 테이블에 앉아 봄 햇살을 느끼며 향긋한 티 칵테일을 마셔도 좋고, 밤이 깊어지면 어둑한 실내에서 시그니처 메뉴인 오무사 플레이트와 와인 한 잔을 즐겨도 좋겠다.

  •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필운대로9길 1,  문의 02-723-1933

 

@daddyseoul

대디 

와우산 깊숙한 곳에 위치에 일부러 찾아가지 않으면 절대 발견할 수 없는 숨겨진 보물 같은 곳. 독특한 아트워크로 둘러쌓인 건물 1층의 계단을 조금 내려가면 군더더기라곤 하나도 찾아볼 수 없는 모던하고 깔끔한 공간이 모습을 드러낸다. 바텐더의 애정이 담긴 와인과 샴페인 리스트에 칵테일, 위스키까지 하나하나가 대디의 특색을 그대로 담고 있어 한 번 가면 발길을 끊을 수 없다.

Tip 많은 인원보다는 2-3명 정도 바에서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기 완벽한 곳으로, 리치몬드 제과점에서 매일 가져오는 마롱글라셰는 두 세번 시키게 되는 이 곳의 마성의 메뉴.

  •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와우산로30길 80,  문의 02-335-0180

 

 

혼술, 최적의 장소

엔젤스 쉐어  연남동에 위치한 작은 바. 안쪽에 테라스와 실내 공간이 있긴 하지만, 많아야 7-8명 앉을 수 있는 바에 앉지 않았다면 이 곳에 와봤다고 할 수 없다. 칵테일과 위스키를 위주로 하는 이 곳은 정해진 메뉴 없이 원하는 스타일을 말하면 그 자리에서 바텐더가 취향에 맞는 칵테일을 제조해준다. 1인당 세 잔이상 주문할 수 없다는 방침이 있어 혼자 마셔도 취하지 않을 수 있다는 장점 아닌 장점이 특징.

  •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30길 21,  문의 02-3143-0180

(Bar Whi)  핫플들이 위치한 한남동 메인 골목을 지나 뒷골목으로 조금 더 들어가면 카페 보타니크 맞은편에 자리한 작은 바가 있다. 원래는 카레를 팔던 이곳은 바와 테이블 몇 개가 다인 작은 곳이지만 깔끔한 인테리어와 어둑한 조명이 혼술을 마구 부른다. 이곳의 특징은 바로 ‘혼술 플레이트’를 판다는 것! 글래스 와인 한잔에 곁들일 수 있는 작은 안주거리를 세트메뉴 10,000원에 팔고 있어 혼술러들에게는 안성맞춤인 곳이라고 할 수 있다.

  • 주소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대로27가길 10,  문의 070-8958-0353

 

 

파티파티는 이 곳에서!

주반  요즘 방영되고 있는 윤식당의 첫 회를 본 사람이라면 이 곳이 익숙할 수도 있겠다. 윤여정과 정유미, 이서진이 나PD와 첫 미팅을 가졌던 이 곳은 한식을 기반으로 한 퓨전 요리와 와인, 맥주 등 다양한 주류를 즐길 수 있다. 독특한 플레이팅과 한옥 인테리어가 주반의 매력 포인트!

  •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로9가길 12,  문의 02-3210-3737

미주리  해방촌에 한자로 된 명패를 달고 운영되고 있는 이 곳. 처음 문을 열고 들어서면 모임을 하기엔 너무 작은 거 아니냐는 생각을 할 수도 있지만, 좀 더 안쪽으로 들어오면 비밀스런 공간이 모습을 드러낸다. 공간이 모두 분리되어 있고 테이블이 많지 않아 다른 사람은 없는 듯한, 정말 친구네 집에 놀러온 듯한 편안함이 매력적이다.

  • 주소 서울특별시 용산구 신흥로 39,  문의 02-797-2530
연관 검색어
, ,

서울에서 호텔 놀이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잘 먹는 것이 곧 잘 쉬는 것

연휴의 묘미는 낮 시간을 활용할 수 있다는 것. 신라호텔에서는 원하는 장소 어디에서나 화창한 봄날의 여유를 만끽할 수 있도록, 3단 트레이와 티 푸드를 테이크 어웨이(take away) 형태로 선보인다. 로맨틱 홀리데이를 꿈꾸는 이들을 위한 저격 메뉴 아닌가. 마음도 몸도 건강한 시간을 갖고 싶다면 파크 하얏트 서울의 24층에 자리 잡은 ‘더 라운지’를 추천한다. 제주, 하동, 보성에서 공수한 녹차를 비롯한 전통차와 고구마 케이크, 머루 아이스크림과 같은 한식 디저트를 만나볼 수 있다. 밀레니엄 서울 힐튼에서는 매주 주말마다 망고 뷔페 ‘렛츠 고 망고(Let’s go Mango)’가 열린다. 눈과 입을 모두 만족시킬 신선한 망고 디저트로, 마치 따뜻한 나라로 떠나온 것 같은 기분을 낼 수 있다.

  • 신라호텔 패스트리 부티크  가격 7만원대, 문의 02-2230-3377
  • 파크 하얏트 서울 더 라운지  가격 전통차 및 한식 디저트 1만원대, 문의 02-2016-1234
  • 밀레니엄 서울 힐튼 실란트로 델리  가격 4만원대, 문의 02-317-3064

 

 

무엇보다 가족과 함께

어린이 날의 계획을 아직 세우지 못했다면, 이 두 곳에서 해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는 ‘Daddy&Me’라는 이름으로 아빠와 아이가 함께 꽃을 만지는 시간을 비롯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웨스틴 조선 서울은 ‘Playground’ 패키지에 가까운 DDP에서 관람할 수 있는 픽사 애니메이션 30주년 특별 전시회 티켓과 아이와 함께 케이크를 만들어 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번 연휴에는 아이와 눈을 맞추고 함께 체험해보는 소중한 순간을 늘려보자.

  •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가격 30만원대, 문의 02-559-7777
  • 웨스틴 조선 서울  가격 30만원대, 문의 02-317-4040

 

 

피크닉의 계절

한강과 가까운 콘래드 호텔, 남산과 맞닿아 있는 반얀트리는 위치와 계절의 특징을 200% 살린 패키지를 준비했다. 콘래드의 ‘블루밍 데이즈 패키지‘와 함께라면 여의도의 푸른 잔디밭으로 바로 출격 가능하다. 한 가지 희소식은, 투숙객이 아니어도 이 피크닉 세트를 누릴 수 있다는 것. 남산 봄 나들이를 적극 권하는 반얀트리의 ‘에코 피크닉 패키지’에는 피크닉 매트, 에코백, 에코 보틀, 샌드위치, 마카롱, 탄산수가 포함되어 있다.

  • 콘래드 호텔   가격 피크닉 세트(매트&가방) 3만원대 10G 샌드위치 세트 2만원대, 문의 02-6137-7777
  • 반얀트리   가격 40만원대부터, 문의 02-2250-8074

 

 

당신의 아름다운 밤을 위하여

다음 날 출근 걱정이 없는 느긋한 밤을 즐기고 싶다면, 야경이 훌륭한 더 플라자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남대문을 찾아볼 것. 더 플라자의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 3곳에서 봄 제철 식재료를 활용한 특선 메뉴를 선보인다. 미식 여행을 즐긴 후 가까운 덕수궁과 청계천 산책 코스는 덤이다.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남대문 19층에 위치한 ‘테라스 194’에서 BBQ와 공연, 무제한 맥주와 함께 남산 서울타워와 숭례문의 야경을 한 눈에 담아본 다면 더할 나위 없이 충만한 저녁이 될 것이다.

  • 더 플라자  문의 도원 02-310-7300, 무라사키 02-310-7100, 투스카니 02-310-7200
  •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남대문  가격 목요일 5만원대 금요일 6만원대, 문의 02-2211-8159(사전 예약 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