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를 바느질하는 여자 - 마리끌레르

Search

Close

엑소를 바느질하는 여자

누군가를 좋아하는 마음이 재능을 만나면 아트가 된다는 걸 증명하는 '팬아트'의 세계. 1백개가 넘는 엑소 멤버들의 패션을 자수로 놓은 아티스트 최윤지와의 인터뷰.

main

엑소 멤버들의 패션을 자수로 놓게 된 계기가 있나요? 
예전부터 서점에 가면 일본 실용서가 꽂힌 서가 앞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곤 했어요. 그러다 마음에 드는 책은 몇 권 사기도 했는데 자수 책이 그 중 하나였어요. 처음 한동안은 책장에 꽂아두기만 했었죠. 그러다 좋아하는 팬아터가 생겼고, 그 분의 그림을 따라서 수 놓아 본 것이 첫 시작이었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간단한 그림인데 아주 오랜 시간을 들여 완성했었죠.(웃음) 그후로 엑소 멤버들의 패션을 1주에 1,2개씩 자수로 놓기 시작했어요.

최근 1백번째(!) 엑소 자수를 완성했죠. 이렇게 장기 프로젝트가 될 거라고 예상하셨나요? 이 작업이 개인적으로 어떤 의미인지 궁금해요. 
전혀요. 사실 저는 스스로에 대해서 단시간에 집중해서 끝내버리는 편이지 오랜 시간 동안 끈기 있게 한 가지를 끌고 가는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해왔거든요 . 2015년 11월에 시작했으니 벌써 일 년 반에 걸쳐서 이 작업을 하고 있는 거잖아요. 처음 작업과 최근의 작업을 비교해보면 정말 많이 달라요. 꾸준히 하면 조금씩 성장한다는 말을 실감하고 있는 중이에요. 나에 대해서 소개할 때 ‘꾸준히’ ‘오래’ 라는 단어를 써도 되겠다는 생각도 하고요.

 

tumblr_ojr1grXp3y1r8463qo2_r1_500

가장 애착이 가는 멤버의 자수가 있나요?
멤버에 대한 ‘애착’이라기보다는, 저를 작업하고 싶게끔 만드는 멤버는 찬열이에요. 엑소 팬들은 알겠지만 찬열이 어떤 옷에 꽂히면 한동안 그 옷만 입는 편이거든요. 그래서 보통 다른 멤버들의 사진을 고르는 기준이 ‘오늘은 누가 어떤 예쁜 옷을 입었나’지만 찬열의 경우엔 ‘아 오늘도 이걸 입었구나’랄까요.(웃음) 주로 블랙 실을 쓰게 되는 옷들이 대부분이지만, 팬이라면 누가 봐도 찬열이기 때문에 좋아합니다.

작업하기 전에 참고하는 사진 선택의 기준이 있다면요? 
사실 저는 그림을 그릴 줄 몰라요. 사진에 찍히지 않은 부분을 상상해서 그림을 그릴 수가 없기 때문에 가능하면 전신이 모두 나온 사진을 고릅니다. 주로 매체에 보도된 기사 혹은 팬들이 직접 찍은 사진들 중에서 고르죠. 옷의 정보나 컬러, 포켓의 위치, 브랜드의 로고 등의 정보는 주로 트위터에서 얻는 편입니다. 그외의 기준은 ‘누가 가장 내가 좋아하는 타입의 옷을 입었나?’ 정도일 것 같네요.(웃음) 지금까지 했던 작업들은 정적인 자세들이 대부분이라 요즘은 다양한 자세와 걸음 방향을 느낄 수 있는 사진을 고르려고 합니다.

 

01_160617
02_adidasoriginal
03_161129
05_150108
06_160123
07_dearhappiness
08_160729
09_161124
10_160326
11_170407
12_160929

엑소 중 가장 좋아하는 멤버는 누구인가요? 
지금까지 제 작업을 지켜보신 많은 분들이 저를 세훈의 팬이라고 생각하시더라고요. 가장 자수를 많이 놓은 멤버는 세훈이 맞아요. 운동복만 입어도 태가 나고, 무엇보다 멋쟁이니까요. 하지만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멤버는 첸과 찬열입니다.

자수를 놓다 보면 각 멤버들의 스타일 특징에 대해서도 잘 알고 계시겠네요? 
멤버별로 특징을 꿰고 있지는 못해요. 하지만 이 정도는 알죠. 디오는 한동안 올 블랙 룩을 즐겨 입었는데 요즘은 네이비, 올리브 컬러에 푹 빠져 있다는 것. 찬열은 베트멍을 좋아하고, 뭐든 하나에 빠지면 그 옷만 주구장창 입는다는 것. 사실 제가 수놓은 것들의 대부분은 멤버들의 특징을 표현할만한 옷이라기보다는 평소와 달리 블랙 룩을 입지 않은 디오라거나, 팬들이라면 기억할 만한 엑소의 기념비적인 순간들에 입은 옷들이에요.

 

자수의 매력이 뭐라고 생각하세요? 
수를 놓는 동안에는 마음을 비울 수 있다는 점이 제가 생각하는 가장 큰 매력입니다. 작은 결과물들을 지인에게 선물했을 때 좋아하는 모습은 덤이고요!

앞으로 해보고 싶은 작업이 있다면요?
용? (웃음) 한 마리 화끈하게 수놓아보고 싶고요. 제 기억에 남아있는 장소들과 닛신의 컵 누들 시리즈도 염두에 두고 있어요. 해보고 싶은 건 정말 많은데 시도는 못하고 있네요. 이 기회에 무언가 시작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서울에서 호텔 놀이

황금 연휴? 멀리 가지 마세요! 서울 호텔들이 선보인 야심찬 프로모션들이 있으니까요.

잘 먹는 것이 곧 잘 쉬는 것

연휴의 묘미는 낮 시간을 활용할 수 있다는 것. 신라호텔에서는 원하는 장소 어디에서나 화창한 봄날의 여유를 만끽할 수 있도록, 3단 트레이와 티 푸드를 테이크 어웨이(take away) 형태로 선보인다. 로맨틱 홀리데이를 꿈꾸는 이들을 위한 저격 메뉴 아닌가. 밀레니엄 서울 힐튼에서는 매주 주말마다 망고 뷔페 ‘렛츠 고 망고(Let’s go Mango)’가 열린다. 눈과 입을 모두 만족시킬 신선한 망고 디저트로, 마치 따뜻한 나라로 떠나온 것 같은 기분을 낼 수 있다.

  • 신라호텔 패스트리 부티크  가격 7만원대, 문의 02-2230-3377
  • 밀레니엄 서울 힐튼 실란트로 델리  가격 4만원대, 문의 02-317-3064

 

 

무엇보다 가족과 함께

어린이 날의 계획을 아직 세우지 못했다면, 이 두 곳에서 해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는 ‘Daddy&Me’라는 이름으로 아빠와 아이가 함께 꽃을 만지는 시간을 비롯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웨스틴 조선 서울은 ‘Playground’ 패키지에 가까운 DDP에서 관람할 수 있는 픽사 애니메이션 30주년 특별 전시회 티켓과 아이와 함께 케이크를 만들어 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번 연휴에는 아이와 눈을 맞추고 함께 체험해보는 소중한 순간을 늘려보자.

  •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가격 30만원대, 문의 02-559-7777
  • 웨스틴 조선 서울  가격 30만원대, 문의 02-317-4040

 

 

피크닉의 계절

한강과 가까운 콘래드 호텔, 남산과 맞닿아 있는 반얀트리는 위치와 계절의 특징을 200% 살린 패키지를 준비했다. 콘래드의 ‘블루밍 데이즈 패키지‘와 함께라면 여의도의 푸른 잔디밭으로 바로 출격 가능하다. 한 가지 희소식은, 투숙객이 아니어도 이 피크닉 세트를 누릴 수 있다는 것. 남산 봄 나들이를 적극 권하는 반얀트리의 ‘에코 피크닉 패키지’에는 피크닉 매트, 에코백, 에코 보틀, 샌드위치, 마카롱, 탄산수가 포함되어 있다.

  • 콘래드 호텔   가격 피크닉 세트(매트&가방) 3만원대 10G 샌드위치 세트 2만원대, 문의 02-6137-7777
  • 반얀트리   가격 40만원대부터, 문의 02-2250-8074

 

 

당신의 아름다운 밤을 위하여

다음 날 출근 걱정이 없는 느긋한 밤을 즐기고 싶다면, 야경이 훌륭한 더 플라자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남대문을 찾아볼 것. 더 플라자의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 3곳에서 봄 제철 식재료를 활용한 특선 메뉴를 선보인다. 미식 여행을 즐긴 후 가까운 덕수궁과 청계천 산책 코스는 덤이다.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남대문 19층에 위치한 ‘테라스 194’에서 BBQ와 공연, 무제한 맥주와 함께 남산 서울타워와 숭례문의 야경을 한 눈에 담아본 다면 더할 나위 없이 충만한 저녁이 될 것이다.

  • 더 플라자  문의 도원 02-310-7300, 무라사키 02-310-7100, 투스카니 02-310-7200
  •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남대문  가격 목요일 5만원대 금요일 6만원대, 문의 02-2211-8159(사전 예약 필수)

뻔하지 않은 웨딩드레스

아이들의 그림과 낙서로 장식한 베일, 빈티지숍에서 구매한 원피스 등 결혼식뿐만 아니라 웨딩드레스까지 자신만의 개성을 유감없이 발휘한 6명의 스타들.

News for angelina jolie and brad pitt wedding day 2014낙서로 장식한 베일, 안젤리나 졸리

그야말로 세기의 결혼식을 남긴 ‘브란젤리나’ 커플의 결혼식. 안젤리나 졸리는 아틀리에 베르사체 웨딩드레스를 선택했다. 그녀를 위해 도나텔라 베르사체가 특별히 제작한 화이트 실크 새틴 웨딩드레스가 더욱 빛난 이유는? 바로 6명의 아이들이 직접 그린 낙서로 장식한 베일 덕분.

 

믹스 앤 매치, 올리비아 팔레르모

미드 <가십걸> 블레어 월도프의 실제 모델로 알려진 올리비아 팔레르모. 부동산 재벌인 아버지 더글라스 팔레르모와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린 헛칭스 사이에서 태어난 그녀가 선택한 웨딩드레스는 예상 외였다. 캐롤리나 헤레라의 캐시미어 스웨터에 앞뒤 길이가 다른 슬릿 드레스, 마놀로 블라닉의 블루 컬러 힐로 진정한 믹스 앤 매치 웨딩 스타일을 완성했다.

 

빈티지숍에서 구매한 롱앤린 원피스, 이효리

국내 스몰 웨딩 열풍의 주역은 누가 뭐라 해도 이효리 아닐까. 그녀는 수많은 브랜드의 협찬을 모두 거절하고 지인들의 추천으로 알게 된 미국 빈티지숍에서 직접 롱원피스를 구매했다고. 두 사람은 그 이듬해 결혼 기념일에도 똑같은 옷을 입고 기념 사진을 찍어 더욱 의미있게 느껴진다.

 

위대한 개츠비처럼, 김나영

결혼식 당일 인스타그램으로 결혼 소식을 알려 모두를 놀라게 한 김나영은 평소 친분이 있던 디자이너 김서룡이 그녀를 위해 직접 디자인한 원피스에 로저 비비에 핫 핑크 미디 힐을 매치했다. 영화 <위대한 개츠비>의 데이지 역을 연기한 캐리 멀리건의 의상이 스타일링 모티프가 되었다고.

 

소녀같은 매력의 반소매 원피스, 하시시 박

결혼 후 점점 더 닮아가는 두 사람. 1년간의 배우 봉태규와 결혼한 포토그래퍼 하시시 박은 평소에도 부담 없이 꺼내 입을 수 있는 단아한 화이트 반소매 원피스를 선택했다. 굽이 전혀 없는 화이트 플랫슈즈와 헤어밴드를 함께 연출해 소박하지만 자신만의 스타일을 유감없이 발휘한 스몰 웨딩을 치렀다.

 

444134_271695_2438221229_211011_4742

직접 디자인한 미니드레스, 김태희

‘서울대 여신’으로 유명했던 김태희가 의류학과 출신이라는 것은 익히 알고 있었지만 자신의 웨딩드레스까지 디자인할 줄이야. 김태희의 아이디어를 반영해 그녀의 스타일리스트가 한 땀 한 땀 제작한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웨딩드레스는 가회동 성당 예식의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사랑스러운 미니드레스로 많은 이들의 화제를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