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ctoria Beckham

“저는 배기팬츠를 좋아해요.” 빅토리아 베컴은 이번 시즌 컬렉션을 준비하며 자신이 근본적으로 어떤 옷을 입고 싶어 하는지 고민했다. 그리고 그 고민에 대한 답은 '쉽고 우아한...
editor

The Row

더로우를 여성들이 선망하는 레이블로 키워낸 올슨 자매는 이번 컬렉션으로 또 한 단계 성장한 듯 보였다. 자신들이 추구하는 에센셜한 아름다움을 제외한 다른 요소를 철저하게 배제하고,...
editor

Tibi

빅 숄더 테일러드 수트에 스트라이프 셔츠를 받쳐 입은 모델이 걸어 나오며 쇼가 시작됐다. “여성이 삶에서 마주하는 모든 순간, 그리고 여성의 가장 멋진 모습에 관한...
editor

Gabriela Hearst

“고급스럽고 아름답지만 헤프지 않은 컬렉션을 만들고 싶었어요.” 가브리엘라 허스트의 첫 패션쇼는 1백50명의 게스트만을 초대해 프라이빗한 분위기에서 열렸다. 그녀는 컬렉션 의상의 30%가량을 기존에 가지고 있던...
editor

Cushnie et Ochs

데뷔 10주년을 앞둔 쿠신 에 오치스의 디자이너 듀오는 자신들의 시작점을 다시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그들이 내린 결론은 초창기 자신들에게 많은 영감을 불어넣은 대상인 예술을...
editor

Carolina Herrera

“차분한 우아함.” 캐롤리나 헤레라는 이번 시즌 컨셉트를 간단명료하게 정의했다. 컬렉션 초반은 그녀가 사랑하는 깨끗한 화이트 셔츠의 베리에이션으로 구성됐다. 커다란 필그림 칼라를 달거나 케이프처럼 유니크한...
editor

Philipp Plein

지난 시즌, 어마어마한 물량 공세와 함께 밀라노에 작별을 고했던 필립 플레인이 떠들썩한 뉴욕 입성 신고식을 마쳤다.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늦은 밤에 열리는 그의 쇼(라고...
editor

Jeremy Scott

제레미 스캇의 쇼에서 단순함이나 섬세한 아름다움을 찾아내는 건 거의 불가능하다. 대신 그의 무대에는 그 누구보다 많은 상징과 패러디, 재미와 파격이 존재한다. 그리고 이번 시즌에는...
editor

Altuzarra

“순결한 꽃처럼 보이되 그 밑에 숨은 뱀이 돼라.” 조셉 알투자라는 자신의 쇼 노트에 레이디 맥베스의 유명한 대사를 인용했다. “사람들은 자신이 남에게 어떻게 보이는지에 관심이...
editor

Delpozo

건축 지식이라는 백그라운드를 가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셉 폰트의 이력이 유독 빛을 발한 쇼였다. 이번 시즌 그는 구조적인 실루엣과 아티스틱한 패턴, 차분한 듯 생동감 넘치는...
editor

Tommy Hilfiger

타미 힐피거는 캘리포니아 베니스 비치에 웨스트코스트 뮤직 페스티벌을 본뜬 거대한 스케일의 무대를 만들고, ‘타미랜드’라는 이름을 붙였다. 마치 작은 놀이동산을 해변에 옮겨놓은 듯 화려했던 역대급...
editor

Alexander Wang

지난 시즌, 밤새도록 어마어마한 애프터 파티를 열었던 알렉산더 왕이 이번엔 ‘No After Party’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저녁 8시, 그는 관객을 할렘 깊숙한 곳에 있는 한...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