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MAX

스포트막스의 쇼는 영화 <시계태엽 오렌지>의 사운드트랙으로 쓰인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과 함께 시작됐다. 플리츠와 벨트 디테일, 푹 눌러쓴 베이스볼 캡, 밀리터리 무드의 코트, 부츠...
editor

N°21

새 시즌 알레산드로 델라쿠아는 브라이언 드 팔마 감독의 기이한 스릴러영화 <드레스드 투 킬>에서 영감 받았다고 밝혔다. 쇼피스들은 어둡고 강렬한 색감과 함께 영화가 등장한 1980년대의...
editor

BLUMARINE

충격적인 바이커 쇼츠로 기억되는 지난 시즌과 달리 시어한 소재와 로맨틱한 드레스 끝자락, 리본과 플로럴 모티프가 런웨이를 가득 채웠다. 새 시즌 블루마린의 쇼는 마치 힙스터...
editor

MSGM

레이싱 패턴과 스포티 무드가 식상하게 느껴진다는 점만 제외하면 엠에스지엠의 새 시즌 쇼는 근래 보아온 것 중 가장 괜찮은 성과를 보였다. 마시모 조르제티는 잔카를로 폴리티가...
editor

EMPORIO ARMANI

“예상치 못한 것의 조합으로 상반된 조화로움을 이끌어내고 싶었습니다.”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설명처럼 쇼에서는 아르마니 전 라인을 아우르는 정돈된 디자인과 함께 그간 엠포리오 아르마니 컬렉션에서 접할...
editor

VIVETTA

비베타는 유서 깊은 하우스 브랜드가 주를 이루는 밀라노 패션위크에 신선함을 불어넣는 대표적인 브랜드다. 이번 시즌 비베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비베타 폰티는 사업 파트너를 바꾸는 일이...
editor

ALBERTA FERRETTI

알베르타 페레티는 지난 시즌에 이어 자신만의 분야를 구축하는 데 성공했다. 웨어러블하지만 쇼피스로 손색없을 만큼 강렬하고, 현대 여성이 추구하는 프로페셔널한 이미지와 더불어 스타일리시한 매력까지 선사하는, 한마디로...
editor

ROBERTO CAVALLI

블루마린과 마찬가지로 힙스터 무드를 따라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힌 컬렉션으로 혹평 세례를 받았던 로베르토 까발리의 새 시즌 쇼를 감상하는 동안 강한 안도감에 휩싸였다. 폴 서리지가...
editor

ERMANNO SCERVINO

에르마노 설비노의 새 시즌 컬렉션에서는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었다. 브랜드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던 고루한 분위기를 타파하고, 스타일리시한 브랜드로 거듭날 수 있을 것 같은...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