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m Browne

어떻게 유머를 이토록 웅장하고 근엄하게 구사할 수 있을까? 그의 상상력은 집요한 테일러링을 거쳐 회색 플란넬 위에 구현되었다. 강인한 여성상을 표현하기 위해 남성복(수트)에 가장 흔하게...
editor

Lanvin

랑방에서 선보인 올리비에 라피두스의 첫 번째 쇼는 준비 기간이 충분치 않았고, 두 번째 쇼는 중국의 포선 인터내셔널이 랑방을 인수하는 혼란 속에서 준비됐다. 이러한 점을...
editor

Off-White

오프화이트의 쇼장 앞은 그야말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패션계에 엄청난 영향력을 행사하는 디자이너인 동시에 셀러브리티이며, 하이엔드 스트리트 패션의 추종자들에게는 신적인 존재인 버질 아블로의 인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editor

Rick Owens

런웨이를 걸어 나온 모델들의 몸에는 쿠션처럼 속을 채운 패브릭 덩어리 여러 개가 얹혀 있었다. 레디투웨어라기보다는 천으로 만든 예술 작품 연작을 연상시키는 형태였다. 릭 오웬스는...
editor

Andreas Kronthaler for Vivienne Westwood

거대한 플랫폼 슈즈를 신은 고스 레이브 (Goth Rave) 댄서들이 흐느적거리며 춤을 추는 가운데, 비비안 웨스트우드의 펑크 정신을 재현하는 룩이 쏟아졌다. 치마 차림에 빨간 립스틱을...
editor

Rochas

로샤스 쇼에서는 드라마틱한 패턴이나 파티를위한맥시드레스를더이상찾아볼 수 없었다. 알레산드로 델라쿠아는 어느 날 문득 자신의 컬렉션이 일상과 멀어지고 있음을 느꼈다고 밝히며 쇼를 과감하게 재구성했다. 섬세하게 수놓인...
editor

Altuzarra

파리로 본거지를 옮긴 뒤 두 번째로 선보이는 조셉 알투자라의 쇼는 일종의 유니폼에 주목하고 있었다. 현실 감각이 뛰어난 그는 오피스 수트, 칵테일 드레스 등 현재...
editor

Giambattista Valli

지암바티스타 발리는 몽골, 아프가니스탄, 인도와 네팔 등의 나라를 여행하는 1970 년대 히피를 젊고 현대적인 방식으로 그려냈다. 라자스탄식 나비 모티프, 탄트라 드로잉이라 언급한 원형의 주술적...
editor

Givenchy

정제된 글램 룩이란 바로 이런 것이 아닐까? 클레어 웨이트 켈러가 두 번째로 선보인 지방시 컬렉션은 선임자 리카르도 티시의 흔적이라곤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베이식했다....
editor

Sonia Rykiel

디자이너 소니아 리키엘의 트레이드마크이던 곱슬머리를 한 모델들이 잇몸이 드러나도록 활짝 웃으며 무대를 활보하기 시작했다. 이는 디자이너에게 헌정하는 일종의 의식이었다. 풍성한 몽골리안 모피로 만든 모자,...
editor

Lemaire

전 세계에 엄청난 수의 마니아를 보유한 이 부부 디자이너가 이번 시즌 피비 필로 없는 모던 월드의 왕좌를 차지할 것이라는 예상은 적중했다. 드레이핑으로 만든 주름과...
editor

Kenzo La Collection Memento

라 컬렉션 메멘토는 겐조의 아카이브를 동시대적으로 재해석하는 재기를 발휘하는 캡슐 컬렉션이다. 그 세 번째 쇼는 게스트를 이끼가 가득하고 석류와 파인애플, 오렌지 샐러드, 비트로 만든...
editor

Y/Project

개개인 모두를 위한 옷을 만들고자 하는 글렌 마르탱의 의지 덕분에 그의 컬렉션에는 다양한 것이 공존한다. 그 목적은 즐거움이다. 이 사실을 알면 농담 같지만 설득력...
editor

Jacquemus

2013년 혜성처럼 등장한 디자이너 시몽 포르트 자크뮈스는 이제 프랑스 패션에서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가 됐다. 쇼가 시작되기 한참 전부터 몰려든 프레스와 강추위에도 쇼 티켓을...
editor

Balmain

올리비에 루스텡은 발맹 우먼의 속성을 세 기지로 정의한다. 용감하고 다양하며 꿈꾸는! 그는 강인하고 섹시한 발맹의 여자들을 위해 시곗바늘을 2050년으로 돌려 미래적인 소재를 탐구했다. 지난...
editor

Sacai

독보적인 패턴 메이킹과 과감한 색상 선택, 옷을 뜯어 처음부터 재조립한 듯한 해체주의적 시도와 디자이너 개인이 가진 주체적이고 당당한 태도까지. 치토세 아베는 늘 초창기의 비비안...
editor

Isabel Marant

“클래식한 웨스턴 패션에 대한 현대적 해석을 담아내려고 노력했습니다. 영화로 치자면 클린트 이스트우드보다는 짐 자무시 스타일에 가깝죠.” 디자이너의 설명처럼 이자벨 마랑의 새 컬렉션은 웨스턴 레트로...
editor

Chloe

흔히 첫 번째 성공에는 다음번에 대한 기대와 압박이 따른다고 말한다. 지난 시즌 끌로에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부임한 나타샤 램지 레비는 우려와 달리 두 번째 컬렉션이라는...
editor

Comme Des Garçons

페이스트리처럼 층층이 쌓은 프릴과 레이스가 만들어낸 과장된 실루엣, 총천연색의 향연, 초대형 꽃, 도트와 체크, 레오퍼드 등의 강렬한 패턴 그리고 반짝임까지. 레이 카와쿠보의 새 컬렉션은...
editor

Nina Ricci

지난봄부터 밀리터리 무드에 경도된 기욤 앙리는 다시 한번 그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번 쇼가 니나 리치의 이름으로 선보이는 마지막 쇼가 되었음에도 말이다. (쇼가 끝나고...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