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cci

새 시즌 파리 패션위크에 쏟아진 관심의 절반이 구찌를 향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구찌는 프랑스에서 받은 영감과 프랑스에 품은 애정을 표현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파리에서 컬렉션을...
editor

Saint Laurent

파리 패션위크에서 열리는 쇼가 대부분 30분 이상 지체되지만 생 로랑의 쇼만큼은 프레스들로 하여금 걸음을 재촉하게 만든다. 에펠탑의 점등에 맞춰 ‘정시 시작’ 원칙을 고수하는 유일한...
editor

Loewe

로에베의 수장 조나단 앤더슨은 새 시즌 컬렉션을 앞두고 이렇게 설명했다. “갤러리를 걷는 인물들을 상상했습니다. 그들은 모두 서로 알지 못하는 개별적 인물이지만, 하나의 공통된 분위기를...
editor

Miu Miu

지난 시즌 1950년대 레트로 무드를 유쾌하게 재해석한 미우미우는 새봄 소녀들의 장난기 넘치는 글래머러스 룩을 선보였다. ‘해체된 아름다움(Deconstructing Beauty)’이란 주제에 걸맞게 미우치아 프라다가 완성한 미감은...
editor

Dior

파리 패션위크의 막을 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전 세계 프레스들을 예술의 세계로 초대했다. 어둡고 조용한 쇼장에 부드러운 조명이 켜지고, 곧 무용가 샤론 에얄(Sharon Eyal)의...
editor

Balenciaga

파리의 영화 단지인 시테 뒤 시네마에서 컬렉션을 선보인 발렌시아가. 쇼를 보는 내내 환상적인 공상과학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혁신적인 기술로 다른 세계와 충분히 소통할...
editor

Louis Vuitton

세계적으로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미투 운동의 영향을 받아 페미니즘의 관점으로 강인한 여성상을 녹여낸 루이 비통 컬렉션은 저녁 무렵 루브르 박물관의 아이코닉한 유리 피라미드...
editor

Hermès

브랜드의 DNA와 꼭 맞아떨어지는 롱샴 경마장(Longchamp Racecourse) 에서 선보인 에르메스 컬렉션은 비현실적일 정도로 아름다웠다. 탁월한 미니멀리스트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나데주 바니 시불스키가 구현한 럭스 스포티즘은...
editor

Chanel

결론부터 말하면 역대급(!)으로 아름다운 컬렉션이었다. 샤넬 로고와 함께 파라솔 그림이 프린트된 인비테이션을 보며 짐작했지만 이번 시즌 파리 그랑 팔레는 독일의 청정 지역 질트섬의 환상적인...
editor

제르마니에의 시선

주 단위로 수만 장의 옷을 찍어내는 패스트 패션이 성행하고, 한편에선 브랜드 이미지를 지켜야 한다는 이유로 재고를 몽땅 소각한다. 환경과 공존의 가치가 사라져가는 이 시대...
editor

우리 지금 만나

지금 패션계의 가장 큰 화두는 콜라보레이션, 그중에서도 패션과 다른 분야의 만남이다. 폭발적 시너지를 내고 있는 다섯 브랜드의 힙한 협업 소식.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