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_image

movie_image

YOUNG & WILD

YOUNG & WILD

YOUNG & WILD

YOUNG & WILD

골목을 주름 잡는 힙스터들이 등장했다. 이들의 공통점은 20대에 나의 공간을 가진 사장님이 되었다는 것이다.

바이미스탠드 @buy_me_stand

노아주(28), 이인규(25)

지하 1층에 위치한 간판이 없는 곳. 그럼에도 인스타그램에서 빠르게 입소문이 나고 있다. 속이 꽉 찬 그릴드 샌드위치를 만들어내는 두 청춘은 참 부지런하고 싹싹하다. 그들은 모든 과정에 정성을 담는 중이다.

add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 130-28
tel 02-6397-2288

before 둘 다 줄곧 술과 음식을 만들었다.
motive 도쿄의 바이미스탠드를 운영하는 친구에게 많은 영향을 받았다.
inspiration 8-90년대 미국 가정집의 분위기를 음식과 공간에 담고 싶었다.
signature 메뉴 모두를 아끼지만 요즘에는 ‘머시룸 아이’를 즐겨 먹고 있다. 고기 없이 버섯, 치즈로 맛을 낸 후 에그 프라이를 올려 내는데 부담스럽지 않고 가볍게 먹기 좋다.
episode 동네 어르신분들이 종종 들러주시는데, 감사한 풍경이다.
tip 사업을 시작하면 생각보다 자기 시간이 없어진다. 가게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되는데, 그 시간이 즐거울 수 있도록 노력중이다.
goal 입구에 ‘BUY ME STAND’와 ‘SON OF THE BAR’가 함께 쓰여 있는 것처럼, 바(BAR)로의 확장도 꿈꾸고 있다.

 

웨이크 앤 베이크 @wakeandbakeseoul

장다연(28세) 

“‘짱따’라고 불러주세요.” 특별한 순간이 더욱 특별해지도록, 세상에 없는 케익을 만들어 내는 그녀는 베이킹 실력만큼이나 사람을 끌어 당기는 힘을 가진 매력 부자였다. 자신의 공간을 꿈꿔온 짱따의 이야기가 궁금해졌다.

add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683-108
tel 02-3785-2268

before 빠르크, 세렝게티의 베이킹을 맡았던 ‘짱따’로 기억해주시는 분들이 많다.
motive 같은 건물 2층에 위치한 ‘호머‘ 사장님들의 권유와 조언이 가장 큰 힘이 되었다. 정신적 지주!
inspiration 미국 할머니가 만든 케익st. 아기자기하고 예쁜 것보다 투박한 것이 좋다.
signature 아이스 코코넛 라떼와 레드 벨벳 케익. 아, 얼그레이 케익이 서운해하려나.
episode 나의 케익을 맛 본 손님이 꽃을 선물로 건넸을 때, ‘금보다 꽃’이란 생각이 들었다.
tip 쉴 틈이 정말 없다. 조금 더 주변을 둘러보고, 사업에 너무 성급히 뛰어들지 말 것.
goal 내 친구들, 손님들이 쉬었다 갈 수 있는 공간이 되길. 그리고 손때 묻은 레시피북을 대대로 물려주고 싶다.

 

박플로 @park_flor

박준석(29)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것은 ‘꽃’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무심히 꽃을 만지는 박준석을 만나면 유쾌한 기운이 전해진다. ‘요즘’의 꽃을 만드는 그의 가게에는 꽃 냉장고 대신 LP 플레이어와 와인 병이 가득하다. 기념일의 늦은 시간까지 선물을 준비하지 못했다면 밤 11시까지 불이 꺼지지 않는 꽃집, 박플로를 찾아가자.

add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 671
tel 010-2799-1811

before 군대 제대 후부터는 계속 꽃을 만졌다. 
motive 어렸을 때 부터 가족끼리 꽃 선물을 주고 받았다. 아주 자연스럽게 꽃이 연결고리가 되었다.
inspiration 런던의 공중 화장실 옆, 1평 공간을 꽃집으로 운영하는 것을 보고 놀라웠다.
signature 꽃 냉장고가 없기 때문에 그 날의 신선한 꽃들이 주를 이룬다. 초록초록한 소재들을 많이 사용한다.
episode 꽃을 배우려면 어떤 과정을 거쳐야 하는지, 내가 했던 고민들에 대한 질문을 받을 때 감회가 새롭다.
tip 꽃집을 꿈꾼다면, 꽃 자체가 훌륭한 인테리어가 되기에 다른 요소들에 너무 집중하지 않았으면.
goal 꽃은 ‘조화’가 생명. 평소 좋아하는 음악, 와인과 꽃이 어울릴 수 있는 방법을 계속 생각한다.

 

1064 스튜디오 @1064_studio

노소담(28)

경리단길 골목, 굉장히 높은 언덕을 오를만한 가치가 있다. 유니크한 주얼리들이 숨쉬고 있는 보물 창고를 발견할 수 있기 때문. 1064 스튜디오를 이끄는 디자이너 노소담은, 자신의 주얼리들만큼 반짝이며 늘 분주히 무언갈 만들어내고 있다.

add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 260-54
tel 010-9000-0725

before 금속 디자인 전공 후 주얼리 회사의 디자이너가 되었다.
motive 장진우 창업스쿨에서 마음 맞는 친구들을 만나 원동력이 생겼다.
inspiration 홍콩, 방콕, 치앙마이로 떠난 짧은 여행에서 빛과 색감에 대한 영감을 많이 받았다.
signature 심혈을 기울인 2017 S/S 컬렉션, ‘movement of light’. 빛에 따라 달라지는 반짝임과 색에 중점을 두었다.
episode 2017 F/W 파리패션위크에 참여하게 되었다. HEILL의 룩에 1064 스튜디오의 주얼리들이 매칭되었을 때, 그 뿌듯함이란!
tip 일에 대한 권태기가 올 수 있다. 좋아하는 일을 오래하고 싶다면 나에게 주는 휴식, 적당한 조절이 필요하다.
goal 5월, 언덕 아래로 가게를 옮길 예정이다. 그때는 손님, 클래스를 듣는 분들, 다양한 연령층이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

 

꽁티드툴레아 @contedetulear

김영완(28)

강아지 두 마리가 가장 먼저 반기는 꽁티드툴레아로 들어서면 “어, 안녕하세요”라는 사장님의 인사가 끊이질 않는다. 접근성이 좋은 곳에 위치하진 않았지만 단골 손님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는 까닭은, 이곳을 자연스럽게 채우고 있는 향과 사람의 매력 때문일 것.

add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 260-117
tel 070-8846-8490

before 뷰티 브랜드의 홍보팀에서 일했다. 줄곧 ‘향’에 관심이 많았다.
motive 인위적인 향이 아닌 식물, 자연을 담은 나만의 향을 만들고 싶었다. 온라인몰로 시작하여, 고객들이 향을 직접 맡아볼 수 있도록 오프라인 숍을 열게 되었다.
inspiration 자연에서 얻을 수 있는 힐링에 중점을 둔다. 식물을 키우는 느낌으로 우리의 향을 마주해주시기를.
signature 첫 조향이었던 ‘165’가 애틋하다. 새벽 숲 향으로, 꽁티드툴레아가 추구하는 자연의 향을 가장 잘 담고 있다.
episode 판교에서 마켓을 진행했을 때, 우리의 향을 기억하고 그 향을 따라 매장을 찾아준 고객이 있었다. 굉장히 반갑고 의미 깊었다.
tip 먼 곳까지 찾아온 고객들이 향과 함께 머물기를 바라는 마음에 매장과 카페를 함께 운영하게 되었다. 진심은 통한다고 믿는다.
goal 꽁티드툴레아 향의 글로벌화. 많은 이들과 향을 공유하고 싶다.

About the Author:

투명한 봄날의 피부

투명한 봄날의 피부

투명한 봄날의 피부

투명한 봄날의 피부

반사판을 댄 듯 투명하고 환한 피부를 원한다면 올봄 브라이트닝 케어에 집중할 것.

코스 드레스
모크넥 드레스 코스

피부를 하얗게 만드는 시대는 끝났다. 하지만 피부가 자체 발광하듯 환해지는 것을 원치 않는 여자는 없을 것이다. 봄에 어울리는 피부 광채는 어떻게 만들 수 있을까? 피부를 얼룩덜룩하고 칙칙하게 만드는 원인부터 살펴보자. 주범은 강한 자외선과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건조한 공기. 이는 피부의 컨디션, 재생 주기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 그래서 피부과 전문의들은 피부 톤을 환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자는 시간에 신경 써야 한다고 강조한다. 낮 동안 자외선과 미세먼지, 건조한 공기 등 수많은 자극에 공격받은 피부를 방치한 채 자면 피부는 급속도로 칙칙해진다.

이러한 사태는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 레이저 시술을 받는 방법도 있지만, 그러길 원치 않는다면 방법은 하나. 바로 멜라닌 색소의 생성을 억제하거나 이미 생긴 색소를 없애는 브라이트닝 제품의 도움을 받는 것이다. 최근 이러한 스트레스 요인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브라이트닝 케어 제품이 대거 출시됐다. 신제품은 대부분 피부를 인위적으로 밝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피부 자극과 스트레스를 해소해 피부 본연의 광채를 되찾도록 ‘돕는’ 기능을 한다.

 

잘 알겠지만 브라이트닝 제품을 바른다고 화장품 광고 카피처럼 단 며칠 만에 피부가 반짝이는 것은 아니다. 다만 여기에 몇 가지 노력을 보태면 피부가 나날이 투명하고 맑아질 수 있다. 첫째는 숙면을 취하는 것. 둘째는 자외선을 꼼꼼하게 차단하는 것. “자외선을 받으면 멜라닌세포의 활성도가 증가하고 색소가 많이 만들어집니다. 그런데 한 번 생긴 색소는 좀처럼 없애기 힘들기 때문에 사전에 착색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더 중요하죠.”

피부과 전문의 안건영의 말처럼 브라이트닝 케어의 기본은 꼼꼼한 자외선 차단이다. 자외선 차단제의 효과는 보통 두세 시간 지속되기 때문에 아침에 한 번 바르는 걸로는 턱없이 부족하다. 화장대 위, 가방, 욕실, 차 안 등 최대한 많은 곳에 두고 수시로 바르는 습관을 들이자. 셋째는 꾸준히 바를 것. 브라이트닝 제품은 최소 3개월 이상 꾸준히 발라야 ‘반짝 효과’가 아니라 피부 톤에 실제로 변화가 생긴다. 마일드한 필링 제품으로 묵은 각질을 수시로 없애는 것도 피부를 환하게 만드는 방법 중 하나다.

bright

whitening care

1 산타 마리아 노벨라 크레마 뻬르 비앙키레 레 카르니 SPF20. 50ml, 가격 미정. 자외선 차단과 안티폴루션 기능을 겸한 화이트닝 로션. 밀키하고 가벼운 로션 제형으로 피부에 스며들어 피부를 투명하고 균일하게 가꿔준다.

2 에스티 로더 크레센트 화이트 풀 사이클 브라이트닝 쿨링 소르베 팩. 8개, 10만원대. 청량감과 함께 피부 온도를 3°C 낮추는 수분팩. 빙하수와 알로에베라 성분이 피부를 편안하게 진정시키고 환하게 밝혀준다.

3 록시땅 렌느 블랑쉬 리치 화이트닝 크림. 50ml, 8만5천원. 보습 효과가 뛰어난 밤 타입 크림. 건성 피부의 브라이트닝 케어에 제격. 화이트 플라워와 비타민 C가 잠든 사이에 피부에 편안하게 스며들어 피부가 한결 깨끗해진다.

4 샹테카이 블랑 가디니어 화이트닝 에멀젼. 50ml, 22만9천원. 비타민 C와 나이아신아마이드, 자작나무 추출물이 앞으로 생길 수 있는 피부 손상과 색소침착을 방지한다. 항산화제도 풍부하게 함유해 피부 노화와 칙칙한 피부 톤을 동시에 관리할 수 있는 것이 장점.

5 시슬리 휘또-블랑 브라이트닝 데일리 디펜스 플루이드 SPF50/PA++++. 50ml, 33만원. 산뜻하게 마무리되는 데일리 모이스처라이저와 자외선 차단제 역할을 동시에 하는 멀티 제품. 다크 스팟을 만드는 미세먼지, 자외선 등 환경적 스트레스에 대응해 피부를 촉촉하고 환하게 지킨다.

6 샤넬 르 블랑 헬시 라이트 크리에이터 마스크. 50g, 10만2천원. 나이트 케어의 마지막 단계에 사용하는 제품. 매화 추출물과 진주 단백질 성분이 피부를 환하고 탱탱하게 만든다. 아이스 셔벗처럼 수분감이 풍부한 제형.

7 디올 프레스티지 화이트 컬렉션 라이트-인-넥타. 30ml, 51만원대. 화이트 로즈 펄 성분이 피부 속 빛의 순환을 방해하는 멜라닌과 황갈색 색소의 생성과 단백질의 당화를 막아 피부 톤을 밝게 만든다. 섬세한 장미향이 중독성 있다.

8 프레쉬 피어니 브라이트닝 나이트 트리트먼트 마스크. 100ml, 11만6천원대. 파우더리한 꽃향기를 은은하게 풍기는 슬리핑 마스크. 자는 동안 피부 톤을 고르고 화사하게 만드는 피어니 뿌리 추출물을 담았다.

9 페리콘 MD 바이 라페르바 비타민 씨 에스터 15. 10ml×4, 18만5천원. 산성인 비타민 C를 중화해 피부에 자극을 주지 않는 나이트 트리트먼트. 얼굴에 고루 바른 다음 모이스처라이저를 덧바르고 자면 피부가 나날이 매끄럽고 환해진다.

10 라프레리 화이트 캐비아 일루미네이팅 펄 인퓨전. 30ml, 65만7천원. 진주 캡슐이 깨지면서 피부를 무지갯빛 펄로 덮어주는 세럼. 붉은 기, 유해물질로 변색된 회색빛 피부를 환하게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준다.

11 랑콤 UV 엑스퍼트 유스 쉴드 밀키 브라이트 SPF50+/++++. 30ml, 5만7천원대. 랑콤의 베스트셀러 자외선 차단제가 피부 속 깊이 침투하는 장파 UVA까지 차단할 수 있게 진화했다. 쫀득한 크림이 백탁 현상 없이 흡수되고 피부가 한결 뽀얘 보이는 효과를 준다.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