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k_5d5f8e0758534
#금전운 높여주는 풍수 아이템

#금전운 높여주는 풍수 아이템

집 안에 ‘이것’만 잘 놓아도 돈이 들어온다고?

지난 주, 한 TV 프로그램에서
배우 조현재가 풍수 인테리어에 대한 남다른 관심을 드러냈다.
행운을 부르는 인테리어 팁들을 방송을 통해 공개했는데,
그중 해바라기 그림이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하며 화제가 됐다.
현관 앞에 해바라기 그림을 두면 이 들어온다는 게 그의 설명.

 

이처럼 금전운을 높여주는 ‘풍수 아이템’은 무엇이 있는지
온라인상에 알려진 정보를 모아봤다.

현관 종

금전운 풍수 아이템

현관은 집 안으로 좋은 기운이 들어올 수 있는 통로다.
신발이나 우산을 너무 많이 꺼내놓지 않는 등
깔끔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한데,
현관문에 소리 나는 을 달아놓으면
기운을 한층 밝게 만들어주며 금전운을 상승시킨다.

거울

금전운 풍수 아이템

풍수학에서 거울은 집으로 다가오는 기운을
다시 돌려보내는 역할을 한다.
큰 거울은 필요한 곳에만 놓는 것을 권하며
현관에 둘 경우 문과 마주 보지 않도록 배치하자.
한편, 작은 거울을 밖에서 현관으로 들어서는 방향의
왼쪽에 달면 금전운, 오른쪽에 두면 출세운이 높아진다.

풍경화

금전운 풍수 아이템

풍경화자연을 소재로 한 그림은
집안에 양기를 불어넣어 준다.
거실이나 현관 근처의 벽면에 잘 보이도록 걸어둘 것.
해바라기, 수선화, 민들레 등
노란 꽃을 그린 작품이 금전운에 더 좋은 영향을 끼친다.

목재 테이블

금전운 풍수 아이템

거실에 테이블을 놓을 예정이라면
차가운 성질을 지닌 유리나 대리석보다는
원목을 소재로 한 제품을 고르는 것이 좋다.
나무의 따뜻한 기운을 통해
전체적인 운을 상승시킬 수 있다.

식물

금전운 풍수 아이템

한켠에 식물 화분이나 꽃병을 두는 것도 방법.
특히, 재물운과 관계가 깊은 주방에 적절히 배치하면 좋다.
물의 기운을 가진 냉장고와 싱크대,
불의 기운을 띠는 오븐과 가스레인지 등은
서로 멀리 두는 것이 좋으니 그 사이에 관엽식물을 놓아보자.
싱크대 주변을 꽃으로 장식해도 좋다.

About the Author:

다시 봄, 김규리

다시 봄, 김규리

김규리가 다시 봄, 김규리의 다시 봄.

김규리 화보
원피스 와이 프로젝트 바이 분더샵 (Y/Project by BoonTheShop).

요즘의 계절을 색으로 표현한다면 밝고 햇살이 비치는 느낌의 노란색 같다고 말한 배우 김규리가 인터뷰를 마치고 테이블 위에 놓여 있던 커다란 부채를 집어 들었다. 커다란 부채에는 노란 바탕에 빨간 꽃을 피운 매화나무가 그려져 있었다. “여름이면 부채에 그림을 그려 사람들에게 선물해요. 이건 어제 그린 거예요. 먼저 가장 큰 줄기를 그리고 균형을 맞춰가며 가지를 그려 넣죠. 매화꽃은 겨울이 지나고 봄으로 갈 때쯤 가장 먼저 피는 꽃이에요.” 김규리는 영화 <미인도>에서 신윤복을 연기하며 한국화를 배우기 시작했고 지금도 수묵화와 민화를 계속 그리고 있다. 지난해에는 이쯤 해서 배우 일을 관두고 한국화 화가로 살아볼까 결심도 했지만 다시 배우의 길을 바라보고 있다. 그리고 다시봄이 찾아왔다.

김규리 화보
원피스 하고(HAGO), 블랙 터틀넥 조셉(Joseph).
김규리 화보
숄 코트 코스(COS), 슈즈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벨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김규리 화보
체크 코트 푸시버튼(pushBUTTON), 원피스 코스(COS).

김규리 화보

김규리 화보
체크 코트 푸시버튼(pushBUTTON), 원피스 코스(COS).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촬영을 끝냈다. 이제 한숨 좀 돌리겠다. 아직 아니다. 마지막 촬영이 끝난 날 1시간 자고 칠곡에 있는 숲에 다녀왔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홍보대사로 일하게 됐는데 숲 여행을 하며 그 숲을 소개하는 프로젝트를 맡고 있다. 아마 10월쯤에 유튜브 영상과 책으로 나올 것 같다. 숲마다 특징이 모두 다른데, 어느숲에 가면 아이들이 교육받을 수 있는 체험학습장이 있고, 어느 숲에가면 수목장이 있다. 수목장이 있는 곳은 주민들의 반발을 우려해 그옆에 캠핑장을 열어 주민들이 운영할 수 있게끔 했다. 여러 숲을 사람들에게 소개하고 싶어 프로젝트에 함께하게 됐다.

숲에 대해 많은 것을 배우겠다. 그러고 싶었다. 나무를 원체 좋아하기도 하고. 힘들 때면 소나무의 지혜를 배웠다. 한 번은 너무 답답해 가만히 있으면 죽을 것 같아 뭐라도 하고 싶어 청계산에 갔다. 그냥 막 올라갔다. 곧 정상에 오를 것 같은데 내가 어디쯤 있는지 도무지 모르겠고, 숨이 너무 차서 그만둘까 여러 번 고민하던 중에 산등성이에 있는 소나무를 보았다. 수백 년은 족히 그곳에서 살았을 법한 엄청 큰 소나무가 서 있었다. 긴 세월 동안 한자리에서 비바람을 맞았을 것이다. 그리고 그곳을 지나가는 사람들도 그 소나무를 가만두지 않았는지, 사람들이 새겨놓은 글씨도 있었고 던져놓은 쓰레기도 있었다. 그럼에도 그 나무는 오랜 세월을 버티며 살아온 거다. 나는 그래도 사람이니까 걸어 다닐 수 있고 숨도 쉬고 피해갈 수 있는데 소나무는 모진 시련을 덤덤히 겪어낸 거지. 그 생각을 하니 숙연해지더라. 소나무를 꼭 안아주며 위로를 받았다. 그리고 힘을 내 정상까지 올라갔다가 아주 기분좋게 내려왔지. 한 번은 이런 일도 있었다. 언니랑 말다툼을 크게 하고 집을 뛰쳐나갔다. 무슨 일 때문에 싸웠는지 지금은 기억도 나지 않는데, 집을 나와 벤치에 누워버렸다. 한참 누워 있다가 눈을 떴는데 아주 키 크고 가는 소나무 두 그루가 건물과 건물 사이에 있더라. 근데 소나무가 쭉 곧은 게 아니라 건물 사이에서 자라며 해를 보기 위해 기를 쓰느라 삐뚤어져 있었다. 다른 곳으로 가지도 못하고 해를 보기 위해 그렇게 애쓰고 있었던 거지. 문득 나는 원하는 대로 움직일 수 있고 하고 싶을 일을 성취할 수 있는데 소나무는 그렇지 않음에도 최선을 다해 살고 있다는 데 생각이 미쳤다. 소나무들이 참 멋있게 느껴졌다.

왜 많은 나무 중에 유독 소나무에 마음이 더 가는 걸까? 소나무는 땅의 기운을 받는다더라. 내가 가장 좋아하는 소나무가 돌산에 있는 소나무다. 나무가 돌이 가득한 땅속의 돌을 피해 뿌리를 뻗는다는 건데, 그런 소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