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1mcmabems05_06

1601mcmabems05_06

Gisele’s Cozy Beauty

Gisele’s Cozy Beauty

Gisele’s Cozy Beauty

Gisele’s Cozy Beauty

미국 동부 연안의 숲 속 오두막집에 사는 지젤 번천은 도무지 상상이 가지 않는다. 하지만 패션모델의 화려함을 잠시 내려놓은 그녀는 더 행복하고 아름다워 보인다. 처음 공개한 지젤의 비밀 공간에서 나눈 이야기.

지젤 번천
베이지 캐시미어 팬츠, 오프 화이트 캐시미어 스웨터 모두 에레스.

Gisele Bündchen Q & A


지젤 번천당신이 오두막집을 선택하다니, 의외다. 어떤 곳인가?
나만의 안식처다. 오두막집 주변으로 나무들이 우거져 있어 매우 사적이면서도 자연에 동화된 느낌이 든다.

오두막에서 주로 무엇을 하며 시간을 보내나? 명상이나 요가도 하고, 기타로 코드를 외우는 곡을 치기도 한다. 또 케이크 만드는 걸 좋아해 케이크를 굽기도 한다. 브라질과 코스타리카에도 이와 비슷한 집이 있다. 가족들과 그곳에서 시간을 보내는 걸 좋아한다. 언니, 동생들과 함께 어릴 적 사진첩을 보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가족들과 가깝게 지내는 것 같다. 열네 살 때, 단돈 50달러를 손에 쥔 채 가족의 품을 떠나 낯선 세상에 첫발을 내디뎠다. 처음엔 모든 게 힘들었다. 아무도 나의 매력을 알아주지 않았다. 하지만 그때 아버지가 나만의 강한 캐릭터를 어필해보라고 조언하셨다. 그를 계기로 지금의 내가 만들어졌다. 가족은 내게 든든한 지원군이다.

화려한 패션모델과 바쁜 워킹맘의 삶만을 상상했는데, 요리도 하고 기타도 치고 가족과 함께 시간을 많이 보낸다니, 새롭다. 어릴 때 아버지가 기타를 연주해주곤 하셨다. 그때마다 우리 네 자매가 아버지 주변으로 모여들었다. 나도 아버지 같은 부모가 되고 싶다. 그런데 아직 실력이 턱없이 부족하다. 모델이라는 직업 특성상, 세상의 변화를 매우 민첩하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 안에서 나만의 균형을 유지해야 한다.

완벽한 모습만 보다가 이런 자연스러운 모습을 접하니 낯설면서도 반갑다. 당신이 생각하는 아름다움은 좀 남다를 것 같다. 최고의 아름다움은 스스로의 방식에 편안함을 느끼고 자신감에 찬 삶을 꾸려나가는 거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끊임없이 사랑과 평화를 추구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내가 편안하고 좋아해야 이를 주변에도 퍼뜨릴 수 있다.

런웨이의 의상보다 이런 자연스러운 옷과 메이크업이 편안한가? 패션 디자이너들의 옷을 거부할 여자는 없다. 하지만 20년 넘게 모델 생활을 해온 터라 내 스타일은 잘 안다. 지금 스타일도 마음에 든다. 오늘은 누드 컬러 립스틱을 발랐다. 아마 촬영이 끝나면 이것도지우겠지만.

Beauty Note

지젤 번천이 자연스러운 피부 표현을 위해 사용한 제품은 샤넬 레 베쥬 헬시 글로우 파운데이션 #30과 레 베쥬 헬시 글로우 쉬어 파우더 #40(국내 미출시). 볼에는 레 베쥬 헬시 글로우 쉬어 컬러 스틱 #20을 덧발라 혈색을 살리고, 입술에는 루쥬 코코 샤인 #69 플러트를 발라 누드 톤의 입술을 연출했다.

1601mcmabemr12_02

“자연 속에 있을 때 가장 편안함을 느껴요. 특히 비 온뒤 나는 흙냄새를 좋아해요. 자연 속에 있다 보면 마음이 평화로워지죠. 제 삶의 또 다른 원천은 요가와 명상이에요. 아이들이 일어나기 전 요가나 명상을 하면서 보내는 시간은 진정한 나를 만나는 시간이기도 해요.”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What Fashion Editors Really Wear? ③

What Fashion Editors Really Wear? ③

What Fashion Editors Really Wear? ③

What Fashion Editors Really Wear? ③

마리끌레르 패션 에디터들은 평소 어떤 옷을 입을까?

MANNISH TOUCH 

평소 매니시한 스타일을 즐겨입는 이지민 에디터. 깔끔하게 떨어지는 모노톤의 아이템으로 스타일링한 후 실크 스카프로 컬러 포인트를 주었다.

이지민-crop

라이더 재킷, 메탈 뱅글 모두 생 로랑, 회색 니트 톱 유니클로, 실크 스카프 로에베, 그레이 팬츠 이브 생 로랑, 패브릭 스트랩 시계 타이맥스, 네일 컬러 샤넬, 립스틱과 블랙 보틀 향수 모두 톰 포드, 슈즈 프로엔자 스쿨러, 핸드 크림 이솝, 블랙 가죽 벨트 프린, 스퀘어 숄더 백 발렌시아가.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