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8mcwefamg26_03
그래서 아이폰7을 사야 해?

그래서 아이폰7을 사야 해?

지난 7일, 아이폰7 공개와 동시에 찬사와 야유가 SNS를 뒤덮었다. 이게 다 애플이라 그런거다.

https://youtu.be/GeoUELDgyM4

 

13년 만에 매출이 줄고 있다는 애플이 지난 7일 아이폰7, 아이폰7플러스를 공개했다. 아이폰6와 같은 디자인, 같은 모양, 같은 크기인 이 당혹스러운 ‘신제품’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1609dailliysn01_01

공개 후 SNS를 점령한 아이폰7 이슈는 본체가 아닌 ‘이어폰’이다. 이어폰 연결 구멍인 오디오 잭이 사라진 것. 애플은 오디오 잭을 없애는 대신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 에어팟AirPod을 개발했다. 무선 이어폰은 분명 편리할 거다. 오디오잭이 사라지면서 수심 1m에서 최대 30분을 버틸 수 있는 방수 기능까지 얻었다. 하지만 진짜로, 정말로 단지 ‘전선’만 떼어낸 못생긴 디자인에 대한 실망도 크다. 적어도 애플이 할 만한 디자인은 아니지 않나. SNS에서는 ‘쓰기도 전에 잃어버린 것’ 같다는 분실 불안으로 가득하다. 앞으로 중고나라 게시판에 ‘에어팟 왼쪽만 삽니다’ 같은 글을 보게될 거라는 예언도 끊이질 않는다. 게다가 10월에 출시될 에어팟은 159달러. 우리 돈으로 약 18만 원이 넘는다. 그럼 에어팟을 구입하지 않으면 어떻게 음악을 들을 수 있을까? 기존 유선 이어폰을 고수하기 위해서는 충전기 단자에 이어폰을 연결하는 별도의 장치를 사용해야 한다.

1609dailliysn01_03

그래도 월등해진 건 카메라다. 후면에는 1200만 화소 카메라가, 전면에는 700만 화소의 페이스타임 HD 카메라가 장착됐다. 아이폰 6S의 전면 카메라가 500만 화소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건 꽤 진일보한 거다. 카메라 기능만 따지면 아이폰7보다 아이폰7 플러스의 약진이 눈에 띈다. 광학 줌 2배, 디지털 줌 10배가 가능한 렌즈를 탑재했으며, 애플 최초로 렌즈가 2개인 듀얼 카메라를 장착해 각도가 넓은 광각 촬영도 가능해졌다. 연말에는 ‘피사체 심도 기능’도 추가할 수 있다. 그간 DSLR의 전유물이던 아웃포커스(피사체는 선명하되 뒷배경은 흐릿한) 촬영이 가능해진 거다. 렌즈가 2개가 되면서 스피커도 2개가 됐다. 본체 상하단에 스피커를 각각 설치해 스테레오 효과를 만들고 볼륨도 2배로 키울 수 있다. 무엇보다 아이폰7에 추가된 매력 하나는 아이폰의 새로운 컬러 ‘유광 블랙’의 등장이다. 슈퍼마리오 최초의 모바일 버전과 아이폰 전용 포켓몬고도 출시된다. 이 게임의 ‘성능’은 좀 더 기다려봐야 할 것 같다.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
작은 사진가들

작은 사진가들

많은 이들이 요란하게 알아주지 않아도 그냥 자기가 좋아서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있다. 좋아하는 것만 찍어서 더욱 아름다운 사진들과 열정으로 빛나는 젊은 사진가들.

1609mcmacumg20_04

수학적 사진가, 김마로

뉴욕 SVA(School of Visual Arts)의 사진학과를 졸업하고 프리랜서로 활동하다 현재 석사과정 준비와 작품 촬영을 위해 한국으로 돌아왔다. 나는 즉흥적으로 시도 때도 없이 셔터를 누르는 타입은 아니다. 눈으로 본 것이라도 뷰파인더를 거쳐 보면 달라지는 점이 있기 때문에 주로 뷰파인더로 신중하게 관찰하던 이미지와 머릿속에 그려놓은 이미지가 거의 일치되는 순간을 기다리는 편이다. 그때 듣는 음악까지 완벽하면 금상첨화. 현재는 뉴욕 시티스케이프 시리즈의 연장선으로 서울 시티스케이프를 찍고 있는데 한강이 워낙 큰 데다 황사와 더위 때문에 작업이 많이 늘어지고 있다. 이 프로젝트 이후는 실내에서 편하게 인체풍경화와 3D 맵을 이용한 풍경화 등을 찍을 계획이다. www.marohkim.com

 

 

1609mcmacumg20_03

서울 그리고 유스 컬처, 박시열

‘YOUNG IN SEOUL’이라는 프로젝트로 서울의 DJ를 찍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인물 사진을 즐겨 찍는 나는 사람이 카메라 앞에서 긴장을 푼 찰나, 가장 그 사람다워 보이는 순간에 주로 셔터를 누른다. ‘YOUNG IN SEOUL’의 ‘YOUNG’은 단순히 생리적인 나이를 말하지 않는다. ‘젊다’는 것은 그 사람의 태도가 보여주는 것이라 믿기에 서울의 유스 컬처, 서브컬처 신을 새로 등장한 DJ들을 매개로 풀어내고 있다. 10월까지는 계속 DJ들을 찍을 예정이고, 그 사진들을 모아 11월 즈음에는 전시를 할 계획이다. 2014년 ‘173 my dears’라는 제목으로 내 친구들의 사진을 전시했던 것처럼. 다음 주제는 아직 정하지 않았지만 이번에도 소재는 아마 사람일 거다. @younginseoul

 

 

다정한 얼굴이 만들어내는 이질적인 찰나, 정수연

올해 고려대학교 산업정보디자인과를 졸업했다. 5년 동안 학생 신분으로 여러 곳에서 그래픽디자인 일을 하다가 취미로 찍던 사진에 푹 빠져 한국에서 하던 일을 모두 접고 지금은 일본사진예술학교에 입학해 도쿄에서 살고 있다. 내가 주로 찍는 건 나와 가까운 사람들이다. 친구들이 어떤 표정을 짓는지, 어떨 때 가장 멋스럽고 예뻐 보이는지 보여주고, 그것을 통해 꾸미지 않아도 있는 그대로의 자신이 멋진 존재라는 것을 알려주고 싶다. 그들이 내가 찍을 사진을 보며 자신감을 얻는다면 그보다 좋은 일이 있을까? 요즘엔 다른 사람의 어떤 순간을 포착해내기 위해서는 나 자신부터 돌아봐야 한다는 걸 깨닫고 있다. 친구들을 찍으면서 나 자신이 더 성장하고 있었던 것 같다. 좋은 사람이 되어 좋은 과정을 만들고 그로 말미암아 좋은 사진을 보여주고 싶다. @annichurros

 

 

1609mcmacumg20_08

당신이 완성하는 사진, 박소진

나 자신조차 ‘PhotographyJIN’이라는 작가명이 더 익숙하다.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7년째 살면서 사진작가와 스타일리스트를 병행하고 있다. 주로 폴라로이드, 35m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