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035_K1

img035_K1

셔츠의 재구성

셔츠의 재구성

셔츠의 재구성

셔츠의 재구성

올봄 다채롭게 변주된 셔츠의 재발견.

“고고한 화이트 셔츠에 디테일을 약간 더하면 기대 이상의 스타일이 탄생하죠.”

디자이너 킴 엘러리(Kym Ellery)의 말처럼 올봄 다양한 실루엣과 로맨틱한 디테일, 스트라이프 프린트 등 각기 개성을 담은 요소를 추가해 쿨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디자이너들이 눈에 띈다.

프로방스의 낭만을 감각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요소 중 하나로 아방가르드한 실루엣의 셔츠를 줄줄이 선보인 자크뮈스의 영민함이 올봄 빛을 발했다. 클래식한 화이트 셔츠 소매에 올록볼록한 볼륨을 더해 위트를 주거나 가녀린 어깨를 훤히 드러낸 오프숄더 스타일로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한 선택은 탁월했다.

포츠1961의 셔츠 활용법 역시 돋보였다. 언뜻 보면 오버사이즈 핏의 스트라이프 패턴 셔츠지만, 소매와 허리에 버튼을 달아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게 만든 것. 소매를 밖으로 빼 케이프처럼 연출할 수 있는 건 물론 박시한 핏이 지루해지면 버튼을 조절해 잘록한 허리 라인을 강조하는 실루엣으로 변형할 수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몬세의 디자이너 듀오는 ‘effortless chic’라는 키워드를 구현하는 퍼즐 조각으로 셔츠를 적극 활용했다. “셔츠 하나만으로 훌륭한 이브닝 룩을 연출할 수 있어요. 단 독특한 ‘장식(embellishment)’을 더해야 하죠.” 그 결과 포플린 셔츠의 한쪽 소매만 팝콘처럼 부풀리거나 한 단어로 명명하기 힘들 정도로 복잡한 컷아웃을 시도하는 등 몬세 특유의 위트로 무장한 셔츠들이 출시 이후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이 밖에 블랙 시스루 셔츠의 어깨 바로 아래에 봉긋하게 부풀린 벌룬 소매로 포인트를 준 생로랑, 큼직한 러플 하나로 독특한 분위기를 낸 오프-화이트, 서로 다른 길이의 소매로 파격적인 실험을 한 발렌시아가 등 쇼 곳곳에 구매욕을 부추기는 셔츠들이 넘쳐났다. 과한 디테일과 실험적인 실루엣이 영 부담스럽다면 린다 톨(Linda Tol)처럼 블랙 니트 터틀넥을 레이어드하거나 편안한 진으로 스타일의 긴장감을 빼보는 것도 좋다. 요는, 잘 고른 셔츠 하나로 퍼펙트한 룩을 연출할 수 있다는 사실.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봄꽃처럼 우주소녀

봄꽃처럼 우주소녀

봄꽃처럼 우주소녀

봄꽃처럼 우주소녀

우주소녀가 데뷔 1년 만에 처음으로 음원 차트 1위에 올랐다. 13명의 소녀는 지금 생애 가장 설레는 봄을 지나고 있다.

우주소녀
성소 셔츠 원피스 럭키슈에뜨(Lucky Chouette).
설아 핑크 오프숄더 톱 디바걸(Diva Girl), 스커트 로맨시크(Romanchic).
여름 원피스 올라카일리(Orla Kiely).
루다 원피스 멜로우클로젯(Mellow Closet).
은서 핑크 프린트 톱,쇼츠 모두 소니아 리키엘(Sonia Rykiel).
선의 슬립 원피스 블리다(Vleeda).

여름

요즘 빠져 있는 음악 마크툽 & 정영은의 품‘ ’, 에이션의 ‘그냥 떠나가’.
자신을 색깔에 비유한다면 흰색처럼 어떤 색깔과도 예쁘게 어울리는 사람이 되고 싶다.
자신 있는 요리 파스타와 디저트 종류.
즐겨 본 드라마 <또 오해영> <연애의 발견>. 잠이 오지 않을 때 하는 일 우유를 마신다.
이상형의 남자 생각이 깊고 마음이 넓으며 쌍꺼풀이 없는 남자.
마음이 가는 이성을 만났을 때의 반응 졸졸 따라다니면서 계속 쳐다본다.
서른 살이 되기 전 이루고 싶은 일 돈을 열심히 벌어서 할아버지께 작은 가게를 차려드리고 싶다.

루다

자신을 기쁘게 하는 것 책 읽는 걸 좋아한다. 얼마 전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을 읽었고, 요즘은<구해줘>를 가지고 다닌다.
잊지 않고 챙겨 다니는 것 손목시계. 없으면 불안하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 세상 사람들이 나를 싫어하게 되는 것.
수집하는 것 편지. 사람들의 사랑이 느껴지는 것이라 차곡차곡 모으고 있다. 벌써 박스 하나를 채웠다.
이상형의 남자 왼손잡이에 젓가락질을 잘하는 남자.
미래에 살고 싶은 집 한적한 숲속의 고요하고 따뜻한 집.
나의 보물 1호 데뷔 전 친구들과 맞춘 우정반지. 특별하고 중요한 날에만 낀다.

선의

화창한 봄날 하고 싶은 일 가벼운 짐만 챙겨 혼자만의 여행을 떠나고 싶다.
가장 잘하는 요리 김라면! 김을 넣은 라면인데 생각보다 맛있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 없다. 벌레도 귀신도 괜찮다.
이상형의 남자 복근이 멋진 남자.
스스로 가장 예쁘다고 느끼는 순간 팬들이 찍어준 사진 속 내 모습. 예쁘게 잘 찍어주신다.(웃음)

 

우주소녀
연정 플라워 패턴 원피스 타미 힐피거(Tommy Hilfiger).
엑시 원피스 에스이콜와이지(S=YZ), 슈즈 헬레나앤크리스티(Helena and Kristie).
다영 핑크 블라우스 맥앤로건(Mag & Logan), 쇼츠 올라 카일리(Orla Kiely).
수빈 패턴 원피스 타미힐피거(Tommy Hilfiger).
보나화이트 오프숄더 원피스 블루걸(Blugirl).
다원 원피스 올라 카일리(Orla Kiely), 슈즈 게스(Guess).

다영

데뷔 이후 가장 기뻤던 순간 언제나 기쁘다. 요즘 특히 행복하다.
여유로운 주말에 하고 싶은 일 유기견 보호 센터에 가서 봉사활동을 하고 싶다.
자신의 가장 큰 장점 긍정적이다. 슬픈 일이 있어도 금세 훌훌 털어낸다.
스스로 가장 예쁘다고 느끼는 순간 집에 들어와서 머리 묶고 씻으러 들어가기 직전.
생애 최고의 일탈 아직 못 해봤다. 이제 곧 성인인데… 너무 아쉽다.
숙소에 초대하고 싶은 사람 오세득 셰프님. 예능 프로그램 <발칙한 동거>를 촬영할 때 맛있는 요리를 많이 해주셨다. 이번에는 우리가 만들어 대접하고 싶다.

수빈

우주소녀의 앨범 중 가장 좋아하는 곡과 가사 첫 미니 앨범의 수록곡 ‘Take My Breath’의 ‘너를 보면 아이스 크림처럼 녹아내리는 난’. 기분이 좋은 날 녹음한 부분이라 다시 들으면 행복해진다.
데뷔 1주년을 맞은 소감 작년 이맘때 생각이 많이 난다. 설렘 반, 두려움 반으로 열심히 준비하던 그때가 떠오른다.
최근 읽은 책 혜민 스님의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독특한 버릇 기분이 좋지 않을 때 초콜릿을 약처럼 꿀꺽 삼킨다.
10년 후 자신의 모습을 상상해본다면 더 당당해진 내가 되어 있길 바란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 엄마가 화났을 때.
나의 보물 1호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

다원

나만의 스트레스 해소법 연습이나 운동을 하면서 몸을 많이 움직여 다른 생각을 떠올리지 않으려 노력한다.
데뷔 이후 가장 기뻤던 순간 ‘비밀이야’라는 곡으로 처음 차트에 진입했을 때. 멤버들과 차 안에서 울면서 노래를 불렀다.
즐겨 먹는 음식 매운 음식을 즐겨 먹는다. 도장깨기 하듯 맵기로 유명한 가게를 찾아다니기도 한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 자동차, 폐쇄된 공간, 어두운 곳, 귀신의 집.

 

우주소녀
설아 화이트 원피스 쟈니 헤잇 재즈(Johnny Hates Jazz).
엑시 플라워패턴 블라우스 블루마린(Blumarine), 스커트 센존(St. John), 뱅글 아르뉴(Arnew), 이어링 젤라시(Jealousy).
보나 원피스 에스이콜와이지(S=YZ), 이어링 젤라시(Jealousy).

설아

나만의 스트레스 해소법 엄마와 통화를 하며 속을 털어놓거나 조용히 앉아 시를 읽는다.
13명이 함께 하는 숙소 생활 긴 식탁에 옹기종기 모여 앉아 있을 때마다 즐겁다.
요즘 빠져 있는 음악 힙합 음악. 해쉬스완, 창모, 위켄드(The Weeknd)의 곡은 다 좋아한다.
최근에 본 영화 <귀 없는 토끼 2>를 보고 울었다.
화창한 봄날 하고 싶은 일 한강에 돗자리 펴놓고 앉아 음악 듣기.
나만의 맛집 남산에 있는 돈가스집을 좋아한다.
나의 가장 큰 단점 감정기복이 심한 편이라 힘들 때가 많다.
나의 버킷리스트 1순위 낯선 나라로 혼자 여행 떠나기.

엑시

요즘 빠져 있는 음악 크루셜스타의 ‘Bulletproof’.
좋아하는 영화 애니메이션 <시간을 달리는 소녀>. 스토리와 영상미, 배경음악까지 모두 좋다.
최근에 읽은 책 요즘 최은영 작가의 <쇼코의 미소>에 한 빠져 있다.
화창한 봄날에 하고 싶은 일 지극히 평범한 하루를 보내고 싶다. 친구들과 밥 먹고 커피 마시고 또 사진도 찍으면서.
고민거리 앞으로 나아갈 방향. 우주소녀의 엑시, 래퍼 엑시. 이 두 가지 모습 모두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들기 때문이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 자나 깨나 사람 조심. 우주소녀가 아닌 평범한 자신의 모습 힙합 음악을 좋아하고 혼자 있는 시간을 즐기는 스무 살 소녀.

보나

13명이 함께 하는 숙소 생활 항상 수학여행을 온 것처럼 시끌 벅적하다. 전에 살던 숙소 아래층에서 발소리가 시끄럽다고 불편해해서 얼마 전 단층집으로 이사했다.
여유로운 주말에 하고 싶은 일 알람을 설정하지 않고 잘 수 있는 만큼 자기.
자신을 색깔에 비유한다면 빨간색. 매번 다르게 느껴지는 색깔인 것 같다. 나도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나만의 맛집 어릴 때 엄마와 함께 갔던 대구의 시장 떡볶이 가게. 거긴 아무도 모르는 엄마와 나만의 맛집이다.
자신의 가장 큰 장점 정신력이 강하다. 순간적인 감정에 흔들리지 않는 편이다.
마음이 가는 이성을 만났을 때의 반응 먼저 다가와주길 마냥 기다린다.
우주소녀가 아닌 평범한 자신의 모습 좋고 싫음이 분명한 솔직한 사람.

 

우주소녀 성소
핑크 시스루 원피스 올라 카일리(Orla Kieily), 이어링 젤라시(Jealousy).

성소

화창한 봄날 해보고 싶은 일 벚꽃이 활짝 핀 길을 걷고 싶다.
나만의 스트레스 해소법 일단 운다. 그리고 인터넷에서 위로가 되는 글귀를 찾아 읽으며 차분히 글을 쓴다.
가장 좋아하는 영화 <소시대(小時代)>. 다시 봐도 슬픈 영화다. 얼마 전 개봉한 <재심>도 꼭 보고 싶다.
가장 잘하는 요리 요즘은 한창 다이어트 중이라 닭 가슴살을 활용한 레시피를 개발 중이다.
이상형의 남자 배신하지 않는 의리 있는 남자. 살면서
꼭 배우고 싶은 것 피아노와 기타 연주.
13명이 함께 하는 숙소 생활 청소 전문가의 손길이 시급하다.(웃음)
멤버들에게 하고 싶은 말 우리 앞으로 꽃길만 걸어요.

 

우주소녀
은서 원피스 올라 카일리(Orla Kiely), 이어링 쥬얼카운티(Jewel County).
연정 플라워패턴 원피스 스타일난다(Style Nanda), 이어링 젤라시(Jealousy).

은서

데뷔 후 가장 달라진 것 성인이 됐다. 예전보다 나를 응원해주는 사람이 많아진 것 같다.
13명이 함께 하는 숙소 생활 숙소에서 나오거나 다시 들어갈 때 입구가 좁아서 시간이 오래 걸린다.
요즘 최대 관심사 봄이 와서 마음이 설렌다. 숙소 침대 옆을 꾸밀 수 있는 봄에 어울리는 소품을 찾아보고 있다.
고민거리 대학에 진학하고 싶은데 스케줄 때문에 준비할 시간이 충분치 않다.
살면서 가장 긴장한 때 중학교 때 엄마 몰래 동네 영화관에 다녀온 날.
스스로 가장 예쁘다고 느껴지는 순간 가족에게 사랑받을 때. 좋아하는 글귀 소탐대실.

연정

특이한 습관 나는 홀수보다 짝수, 특히 숫자 4를 좋아한다. 어떤 선택을 해야 할 때 무조건 4개, 네번째 등 4와 연관된 걸 고른다.
최근에 운 일 I.O.I 마지막 콘서트 때 목이 쉴 정도로 울었다.
일주일 후 지구가 멸망한다면 모든 걸 내려놓고 가족들과 아무 걱정 없이 살아보고 싶다. 남의 눈치 보지 않고, 하고 싶은 것 다 하면서.
즐겨 먹는 요리 매운 떡볶이와 매운 닭발.
자신을 닮았다고 생각하는 동물 팬들은 백곰을 닮았다고 하는데, 나는 물고기를 닮은 것 같다.(웃음)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