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HO MUSEUM ENTRANCE

MIHO MUSEUM ENTRANCE

티셔츠가 다 했다

티셔츠가 다 했다

티셔츠가 다 했다

티셔츠가 다 했다

티셔츠의 주가가 이번 시즌만큼 하늘 높이 치솟은 적이 있던가? 지금부터 여름까지 쭉 참고할 만한 8가지 티셔츠 스타일링 팁을 전한다. 친절한 쇼핑 팁은 덤이다.

캡션을 클릭하면 쇼핑 페이지로 연결 됩니다. 

 

뮤지션 티셔츠 + 맘 진

로큰롤 무드의 뮤지션 티셔츠를 남다르게 입고 싶다면, 켄달 제너의 스트리트 룩을 참고하자. 박시한 티셔츠에 ‘맘 진’이라는 애칭을 가진 하이웨이스트 데님을 매치해 쿨한 90년대 스타일을 연출했다.

 

그래픽 티셔츠 + 풀 스커트

하늘하늘한 소재의 풀 스커트를 매치하면 티셔츠로도 얼마든지 사랑스러운 무드를 표현할 수 있다. 단, 티셔츠의 그래픽은 심플하고 힘있는 디자인을 선택할 것.

 

크롭트 티셔츠 + 데님 쇼츠

즐겨 입던 티셔츠가 지루해 졌다면 앞부분을 묶어 크롭트 톱처럼 연출해 볼 것. 하이웨이스트 데님 쇼츠를 매치하면 페스티벌 룩으로 활용하기에도 손색 없다.

 

레터링 티셔츠 + 맥시 드레스

조금만 트위스트를 가미하면 슬립 드레스 안에 티셔츠를 레이어드 하는 심플한 스타일링만으로도 스타일리시해 질 수 있다. 무난한 조합 대신 비비드 컬러 레터링 티셔츠와 과감한 프린트 드레스 같은 과감한 믹스매치를 즐겨 볼 것.

 

티셔츠 + 티셔츠

반팔 티셔츠만 입기에 조금 허전한 느낌이 든다면 시스루 소재의 이너를 매치해 보길. 메시, 피쉬넷, 레이스 등 소재는 취향에 따라 고르면 된다.

 

로고 티셔츠 + 트랙 팬츠

스포티한 느낌을 주는 큼직한 로고 프린트 티셔츠는 잘 빠진 트랙 팬츠와 매치했을 때 시너지 효과를 낸다. 스니커즈로 캐주얼한 무드를 강조하거나, 심플한 디자인의 힐로 포멀한 느낌을 가미해 보자.

 

티셔츠 + 코르셋

보디라인을 강조하고 싶을 땐 박시한 티셔츠위에 코르셋 벨트를 매치하면 된다. 허벅지 부분이 타이트한 플레어 팬츠, 날렵한 스틸레토 힐까지 더한다면 섹시한 아웃핏을 완성할 수 있다.

 

레터링 티셔츠 + 펜슬 스커트

각선미가 드러나는 펜슬 스커트는 의외로 티셔츠와 궁합이 잘 맞는 아이템이다. 티셔츠 특유의 캐주얼 한 무드가 지나치게 차려 입은 듯한 느낌을 덜어 주기 때문. 글리터 소재의 펜슬 스커트와 함께라면  어떤 티셔츠도 근사한 파티 룩으로 변신 할 수 있다.

 

 

About the Author:

날씬한 도시락

날씬한 도시락

날씬한 도시락

날씬한 도시락

하루 한 끼 정도는 가벼운 도시락으로 에너지를 보충해보자. 그것만으로도 우리의 위가 점점 작아질 테니. 다이어트와 맛, 둘 다 포기하지 않는 남녀 에디터들의 시식 평을 참고할 것.

main1

# 마치래빗 스태미나 도시락

차진 흑미밥에 지방이 거의 없는 소고기와 양송이버섯, 할라피뇨, 달걀프라이를 얹은 도시락.
가격 7천5백원 열량 413g, 592kcal

바로 이거지! 남자 직원들과 자주 가는 식당 음식은 먹을 때는 맛있는데 나중에 혀가 얼얼할 정도로 간이 세. 이건 동료들도 좋아하겠다. 맛있고 든든해. 이 두 가지면 완벽하지.
3백65일 다이어트하는 후배는 고기가 먹고 싶을 때 이 도시락의 샐러드 버전을 먹는데 그 이유를 알겠어. 한 끼를 제대로 먹는 기분이네. 밥 양만 조절하면 살도 그다지 찌지 않을 것 같아.

 

2# 어게인 리프레쉬 봄 샐러드

딸기와 리코타 치즈, 아보카도의 싱그러운 조합.
가격 1만1천8백원 열량 335g, 325kcal

진짜 ‘여자여자’해. 뚜껑을 열자마자 상큼한 딸기 향기가 나 입맛을 돋우네. 아보카도가 듬뿍 들어 있어서 꽤 든든한데!
치즈를 눈처럼 솔솔 뿌려서 맛이 고루 나는 것도 좋은데, 개인적으로 치즈를 덩어리째 뜯어 넣으면 더 좋겠어. 딸기와 포도, 방울토마토 등 다양한 과일이 들어 있어서 그릇을 다 비울 때까지 맛이 단조롭지 않은 건 좋다.

 

# ph735 헬로모닝, 해피투게더

가루, 버터, 설탕, 소금을 넣지 않은 건강 빵. 두유를 기본으로 흑미와 현미, 찹쌀 등의 곡물로 만들었다. 배송 가능.
가격 헬로모닝 6개 2만4천원, 해피투게더 10개 2만7천원
열량 헬로모닝 100g당 157kcal, 해피투게더 55g당 185kcal

빵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이 빵들의 매력은 더욱 모르겠어. 맹물 맛. 다이어트할 때 그냥 빵을 안 먹으면 안 돼?
답답한 소리 한다. 빵을 도저히 포기 못 하는 여자가 얼마나 많은데. 나도 헬로모닝을 처음 먹었을 때는 별맛을 몰랐는데 한 입 두 입 먹다 보니까 고소한 곡물 맛이 나더라. 해피투게더는 진짜 가루 빵처럼 쫀득하고 단맛도 나. 빵순이 다이어터들에게 얼른 알려줘야겠어.

 

# 리본키친 밸런스박스 다이어트

현미밥, 팔보채, 콩나물 파프리카 냉채, 고사리 들깨볶음으로 구성한 도시락. 배송 가능.
가격 5회분 5만6천원 열량 527kcal

고사리 들깨볶음이랑 팔보채가 참 맛있지 않아? 간도 적당하고. 팔보채 에 들어 있는 큼직한 해물들 좀 봐. 파프리카도 아삭아삭 신선해.
마치 집에서 밥을 해 먹는 기분이다. 유심히 보니까 잡곡밥, 어류와 육 류, 채소가 다 들어 있네. 엄마처럼 양의 균형을 신경 쓴 티가 나. 반찬 을 하나씩 따로 담아 제대로 된 ‘요리’를 먹는 느낌이고.

 

%ec%a0%9c%eb%aa%a9-%ec%97%86%ec%9d%8c-6-%ec%82%ac%eb%b3%b8# 리프레시 5.7 트로피컬 치킨

오렌지, 프룬, 견과류를 듬뿍 올린 닭 가슴살 샐러드.
가격 8천9백원 열량 450g, 310kcal

트로피컬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과즙이 팡팡 터져! 샐러드에 빵을 곁들이는 게 싫었는데 이건 다 먹었어. 빵이 부들부들하고 호두가 많이 박혀 있어서 하나 더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야.
오렌지 과즙이 닭 가슴살을 촉촉하게 적셔주니까 부드럽게 넘어가. 쓴맛이 나는 채소가 하나도 없고 여린 잎 위주로 만든 점도 맘에 들어.

7# 샐러디 연어 어니언 버거

연어와 양파, 레몬 드레싱이 어우러진 건강 버거.
가격 5천3백원 열량 200g, 385kcal

♀ 느끼함은 1%도 없는 담백하고 상큼한 버거! 당연히 와퍼나 빅맥 같은 맛은 기대하면 안 되지. 소화도 잘돼서 속이 더부룩하지 않아. 양은 조금 부족하니 스무디같은 든든한 음료랑 먹으면 좋겠어.
 버거처럼 생겼지만 샐러드에 가까운 것 같은데? 분명 햄버거 마니아들이 좋아할 맛은 아니야. 하지만 짜거나 기름지지 않으면서 딱 맛있다고 느낄 정도로 간이 돼있는 점이 마음에 들어. 다이어트 중에는 별미일 듯.

 

%ec%a0%9c%eb%aa%a9-%ec%97%86%ec%9d%8c-9# 에브리 탄두리 닭 가슴살 현미밥 도시락

채소와 참치 오믈렛을 곁들여 먹는 닭 가슴살 현미밥 도시락. 배송 가능.
가격 5팩 1만7천5백원 열량 230g, 321kcal

‘탄두리’라는 단어가 나 같은 다이어터들에게 얼마나 매력적인지 알아? 탄두리 양념 맛이 약한 게 아쉬워. 그냥 맨밥에 채소 반찬을 먹는 것보단 이 볶음밥이 훨씬 맛있긴 하지만.
자극적인 탄두리 맛을 기대하지만 않는다면 괜찮아. 다이어트할 때 밥을 못 먹는 건 가혹한 것 같아. 이 도시락 한 팩으로 채소랑 단백질을 고루 섭취할 수 있어서 좋아. 전자레인지에 돌릴 때보다 팬에 살짝 데워 먹으니까 훨씬 맛있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