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k_5995056f16d33

mck_5995056f16d33

우리 지금 결혼했어요 #벚꽃웨딩

우리 지금 결혼했어요 #벚꽃웨딩

우리 지금 결혼했어요 #벚꽃웨딩

우리 지금 결혼했어요 #벚꽃웨딩

생애 단 한 번뿐인 날이라, 하루 단 몇 시간일 뿐인 이벤트라 이들은 자신들만의 결혼식을 올렸다. 이웃들, 감사를 전하고 싶은 사람들 그리고 다정한 오후의 햇볕과 함께한 세 커플의 기억에 오래 남을 특별한 결혼식.

 

wedding 2 안종섭ㆍ백선아

벚꽃으로 가득 찬 버진 로드

4년간의 연애 끝에 서두르지 않고 결혼 준비를 시작했다. 신부가 평소 가지고 있던 로망을 실현하되 각자 한 집안의 둘째이자 막내로 하객들에게 인사를 드리는 마지막 자리라는 의미를 되새기자는 양가 부모님의 의견을 존중했다. 웨딩홀부터 여러 장소를 둘러본 결과 신라호텔이 많은 수의 하객을 제대로 대접하기에 가장 적당했고 높은 층고, 긴 버진 로드 또한 신부의 마음에 들었다. 게다가 버진 로드의 생명이라고 할 수 있는 꽃 장식까지 훌륭하고 다양했다. 모두의 수요를 충족시킨 신라호텔에서의 결혼식을 망설일 이유가 없었다.

벚꽃이 가장 예쁘게 필 시기라며 ‘벚꽃 웨딩’을 추천한 건 신랑의 센스 넘치는 어머니였다. 식장 곳곳을 꾸민 벚꽃은 따로 구해온 게 아니고 신랑 신부가 벚꽃 장식을 결정한 순간(웨딩 한 달 반 전)부터 웨딩을 위해 직접 재배한 것. 벚꽃 웨딩이 더욱 특별해지는 순간이었다.

 

신랑의 턱시도는 평소 양복을 맞춰 입는 ‘케임브리지 멤버스’에서 준비했다. 그래서인지 사이즈도 잘 맞고 턱시도의 안감부터 단추, 소매 등 세세한 디자인까지 선택하기 편했다. 고가의 턱시도 숍에서 대여하는 가격보다 합리적인 것은 물론이었다. 신부는 웨딩 2부에서 한복 대신 드레스를 입을 예정인데다 자연스러운 가봉 스냅을 찍고 싶은 마음으로 드레스 숍을 돌아봤 다. 벨 라인이 잘 어울리는 몸매라 벨 라인을 강조한 드레스를 찾고 싶었다. 신부가 자신의 체형을 스스로 파악하고 있으면 드레스 숍을 도는 시간을 훨씬 줄일 수 있다. 수입 드레스들은 대부분 트렌디하고 자연스러운 라인을 추구해 신부가 원하는 벨 라인을 강조한 드레스는 결국 국내 숍인 ‘브라이덜공’에서 골랐다.

이렇게 하나하나 신경을 썼는데도 아쉬운 점은 분명히 있었다. 특히 결혼식 당일 스냅사진. 당일 스냅 사진은 꼭 두 업체에 맡기라는 말이 결혼식이 끝 나고 나서야 깊이 와 닿았다. 2부 드레스의 가봉이 제대로 되지 않았던 것도 옥의 티였다. 사진을 볼 때마다 사람들은 모르지만 신부의 눈에만 보이는 어설프게 가봉된 2부 드레스 라인이 늘 아쉽다. 큰 부분에 신경을 쓰다 이렇게 소소한 부분을 놓칠 수 있으니 결혼식 당일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 것.

 

신라호텔에서 결혼을 하면서 제일 만족스러웠던 건 사실 벚꽃 웨딩 자체가 아닌 부수적인 부분들이었다. 하객을 맞이하는 리셉션 장소, 폐백실, 신부 대기실 등 곳곳에서 호텔 측의 세심한 배려가 빛을 발했다. 폐백실의 분위기나 폐백을 위해 준비된 한복, 장신구 모두 고급스럽고 정갈한 것은 물론 폐백 전 신랑 신부를 위해 차려준 스시 정식 같은 부분에서 사소하지만 깊은 감동이 밀려 왔다. 신랑 신부를 얼마나 배려했는지 고스란히 느껴져서 정말로 그날의 주인공이 된 것 같은 기분이었다. 생애 단 하루뿐인 그날, 여왕이 되는 기분을 느끼 고 싶다면 호텔 예식이 최선의 선택이다.

About the Author:

Follow Rainbow

Follow Rainbow

Follow Rainbow

Follow Rainbow

이 계절이 가기 전에 꼭 해봐야 할 서머 컬러 메이크업.

드레스 몰리 고다드

PINK POWER

다른 곳은 메이크업을 거의 하지 않은 상태에서 강렬한 색의 입술로 분위기를 고조시켜보자. 이때는 발색이 뛰어나면서도 발랐을 때 가벼운 텍스처를 골라야 하는데, 매트한 질감의 푸크시아 핑크 립스틱이나 타투를 한 듯 선명하게 발색되는 제품이 제격이다.

 


BLUSH RUSH

블러셔를 볼에만 바른다고 생각하면 오산! 선명한 레드와 핫핑크의 홍조가 관자놀이를 지나 광대뼈와 눈꺼풀까지 물들이면 의외로 생동감 넘치는 분위기가 연출된다. 이때 블러셔는 파우더 타입보다 크림 타입의 스틱을 사용하길. 브러시를 쓰지 않고 손가락의 온기로 블렌딩하면 좀 더 자연스러운 혈색을 만들 수 있다.

 

드레스 말렌 오데세드 바크

ORANGE JUICE

레드보다 더 쨍한 햇살을 떠올리게 하는 오렌지 컬러는 놀랍게도 모든 피부 톤에 잘 어울린다. 게다가 투명하고 자연스러운 민낯에 발라도 예쁘다. 유일한 단점이라면 이가 조금 누렇게 보일 수 있다는 것. 이 점이 걱정된다면 하얀 이가 더 하얘 보이는 토마토 레드 컬러를 선택하면 된다.

 

드레스 사이먼 로샤

UNIQUE EYELINE

아이라이너는 속눈썹 라인을 따라 그린다는 편견을 버리자. 끝이 뾰족한 컬러 펜슬을 이용해 눈두덩에 자연스럽게 날렵한 곡선을 그리면 의외로 사랑스럽다. 다만 눈썹에 시선이 집중될 수 있으니 지저분하게 난 눈썹은 족집게로 뽑아 정리하는 것을 잊지 말자.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