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k_59a60e4c0c8f8
개성파를 위한 소형 SUV 가이드

개성파를 위한 소형 SUV 가이드

수입차 중에서 소형 SUV는 개성 있는 디자인, 탄탄한 주행력과 실용성이 소문이 나면서 꾸준히 팔리고 있다. 개성파를 위한 전문가의 추천은?

 

귀여운 SUV의 대표 선수

미니 컨트리맨 쿠퍼D

가격 4340만~4990만원
연비(복합 기준) 리터당 13.2~13.6km(디젤)

미니 쿠퍼의 공간이 부족하다고 느꼈을 때, 껑충한 키의 컨트리맨이 나타났다. 뒷자리까지 접으면 공간 활용도가 웬만한 짐(최대 1390L)은 가뿐히 감당할 수준. 트림에 상관없이 모두 적용된 전방 추돌 경고 장치(10~60km 사이에서 운전자가 앞차를 못 보고 멈추지 않으면 브레이크가 자동으로 작동)나 트렁크 아래 발을 넣으면 자동으로 문이 열리는 이지 오프너 기능은 특히 반갑다. 옵션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고속 주행을 할 때 힘이 느껴진다는 것이 남녀 모두 인정하는 이 차의 진짜 매력.

 

은근한 디테일과 실용성

푸조 2008

가격 2995만~3295만원
연비(복합 기준) 리터당 16.6km(디젤)

‘프렌치 시크’가 자동차 내부 디자인에 적용된다면 이런 모습일 터다. 심플한 실내 레이아웃은 푸조가만의 법칙. 비행기 운전석에서 감 받아 집중하기 좋게 만든 콕-핏 계기반은 물론, 구석구석 공간이 숨어 있어 활용도가 은근히 높다. 특히 작은 손에도 꼭 맞는 작은 스티어링 휠은 그 자체로 운전을 쉽게 만드는 느낌. 네 바퀴 굴림(4WD) 없이 앞바퀴 굴림(FF) 모델만 있지만 빗길, 눈길, 진흙 길 등 다섯 가지 주행모드를 고를 수 있는 ‘그립 컨트롤’ 다이얼이 있어 일상에서는 별 걱정이 없다.

 

오로지 개성!

시트로엥 D4 각투스

가격 2490만~2690만원
연비(복합 기준) 리터당 17.5km(디젤)

각투스가 길에 나서면 열이면 열, 지나가는 모든 사람이 쳐다본다. 눈에 띄는 두툼한 에어펌프 쿠션 덕에 ‘문 콕(힘)’ 테러를 당할 일은 없다. 실내는 또 어떤가. 여행용 가방을 뒤집어놓은 듯 안쪽 손잡이는 인조가죽으로 여행 가방처럼 고리 형태로 되어 있다. 사각사각하고 동동한 디자인 포인트에 10여 가지 보디 컬러 후보들은 위트 그 자체. P(주차) 버튼 없이 D, N, R로만 움직이는 기어 변속은 어딘가 모르게 달리면서 한발 늦고, 툭툭 등을 치면서 올라가는 느낌마저 들지만, 연비가 좋아진 비결이 그 안에 있다고 하니 적응만 끝나면 문제없다.

 

소수만이 알아보는 고성능 모델

지프 레니게이트 트레일호크

가격 4140만원
연비(복합 기준) 리터당 11.6km(디젤)

언뜻 귀여운 박스카처럼 보여도 지프다. 지프 중에서도 영화 속 웅들이 우당탕탕 타고 달리는 랭러의 미니 모델이랄까. 이전 모델도 빗길은 물론 바윗길까지 커버하는 다섯 가지 주행모드로 전천후 SUV로 충분했는데 최근에는 아예 더 강한 버전, 트레일호크가 나왔다. 미국 군용차용 오프로드 테스트를 통과해 빨갛고 동그란 트레일 레이티드 배지를 차 앞쪽에 찼다. 힘센 네 바퀴 굴림에 부드러운 9단 변속기를 차면 어른 무릎 높이 정도(최고 480mm)의 개천은 가뿐하게 건널 수 있다.

 

About the Author:

Charming Youth

Charming Youth

단조롭지만 혁신적이다. 모던하게 재해석한 발렌시아가의 찬란한 유산.

플로럴 프린트 베이비돌 드레스, 저지 타이츠, 플로럴 프린트 드레이프 나이프 펌프스, 열쇠 모티프 참 체인 네크리스, 4개의 핸들로 방향을 바꾸어가며 다채롭게 활용할 수 있는 화이트 오버사이즈 런드리 백 모두 발렌시아가(Balenciaga).
슈즈와 타이츠가 결합된 형태의 팬타 슈즈 발렌시아가(Balenciaga).
스카프 후드가 달린 오버사이즈 파카, 플리츠스커트, 팬타 슈즈, 반지 모두 발렌시아가(Balenciaga).
스카프 후드가 달린 오버사이즈 파카 발렌시아가(Balenciaga).
자동차 매트에서 영감을 받은 저지 패널이 스포티한 무드를 살려주는 블라우스, 독특한 실루엣의 체크 플리츠스커트, 나일론 소재의 로고 프린트 오버사이즈 휠 백 모두 발렌시아가(Balenciaga).

코트와 스카프가 결합된 형태의 블랙 하이브리드 코트, 네온 컬러 블라우스, 스커트, 타이츠, 드레이프 나이프 펌프스, 사이드 미러에서 영감을 받은 케이스 클러치 백 모두 발렌시아가(Balenciaga).
셔츠, 오버사이즈 이어링 모두 발렌시아가(Balenciaga).
뒷면에 가죽을 덧대 레이서가 연상되는 셔츠, 테크니컬 소재의 스트레이트 팬츠 모두 발렌시아가(Balenciaga).
단추를 잠그는 방식에 따라 실루엣이 달라지는 체크 오페라 코트, 레트로 풍의 하이브리드 드레스, 나이프 힐, 이어링 모두 발렌시아가(Balenciaga).
아스트라한 질감으로 가공한 트롱프뢰유 코트, 레트로풍 드레스, 팬타 슈즈, 엠브로이더리 바자 쇼퍼백 XL 모두 발렌시아가(Balenciaga).
실크 베이비돌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