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imaxtree.com

info@imaxtree.com

내가 좋은 대로, 내 방식대로 #여성DJ

내가 좋은 대로, 내 방식대로 #여성DJ

내가 좋은 대로, 내 방식대로 #여성DJ

내가 좋은 대로, 내 방식대로 #여성DJ

명확한 방향을 가지고 사람들을 춤추게 만드는 지금의 여성 DJ들.

여성DJ 디제잉

내가 좋은 대로, 내 방식대로

이엔(eN)

eN 이름에 뜻은 없다. 그저 내가 제일 좋아하는 알파벳 두 개를 제일 예뻐 보이는 모양으로 조합한 거다. ‘이엔’이라고 부르면 된다.

사이키델릭 키치한 일렉트로닉이나 사이키델릭 베이스의 록 음악을 좋아한다. 1980년대 유행한 뉴욕 하우스나 프렌치 하우스도 좋아하고, 월드 뮤직에도 관심이 있다. 그렇지만 나의 주요 장르는 역시 사이키델릭이다.

소수 취향 어느 클럽에 가든 메인 시간대에 디제잉을 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내가 트는 음악은 다수보다 소수가 좋아하는 경향이 강하기 때문이다. 숫자에 상관없이 내 취향에 맞는 음악을 틀었을 때 좋다고 느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 내가 DJ를 하는 이유다. 그래서 음악을 틀면서 청중의 반응이 없을까 봐 조마조마할 때도 많은데, 그래도 일단 가보자는 주의다. 그리고 사람들이 많이 듣는 음악은 일부러 더 안 틀려고 한다. 유명한 음악을 싫어하는 건 아니지만, 그보다 그 시대에 주목받지 못했지만 내가 좋아하는 음악에 끌린다. 대중성보다 내 스타일을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

여성DJ 디제잉

나비 파티 루프톱과 실내 공간이 같이 있는 ‘클럽 모데시’의 공간을 보고 파티를 기획했다. 지금까지 세 번 했는데 기획부터 DJ 섭외, 데커레이션, 포스터 제작까지 모든 걸 혼자 하고 있다. 내가 제일 좋아하기도 하고, 가장 사이키델릭한 곤충이라는 생각이 들어 이름을 ‘나비’로 지었다. 몽환적이고 다양한 색이 뒤섞여 있고, 정체가 뭔지 알듯 모를 듯 모호한 이미지를 음악과 아트워크로 보여주려고 노력한다.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한여름 해변에서 나비 파티를 열어보고 싶다.

나만 아는 움직임 디제잉을 할 때 격한 춤을 추는 사람도 있는데, 나는 아주 정적인 편이다. 나만 알 수 있는 정도의 움직임이 전부다. 아직 경험이 많지 않아서 그런 것 같기도 하다.

폴 매카트니 폴 매카트니의 음악을 자주 튼다. 가장 좋아하는 곡은 ‘Check My Machine’. 신나는 음악을 계속 틀다가 분위기를 전환할 때 많이 트는 편이다. 베이스가 세고 사이키델릭한 분위기가 나서 좋아한다.

1960년대 음악도 스타일도 확실히 지금 것 보다는 옛날 것을 선호한다. 특히 1960년대 음악에 매료돼 있다. 그때의 드럼, 기타, 베이스, 신시사이저 소리가 좋다. 지금 컴퓨터로 정교하게 만들어내는 소리 이상의 것이 있다. 텐션이 다르다. 사운드가 깔끔하지 않고 러프한 것도 마음에 든다. 스타일도 그 시대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심플하고 세련된 것도 좋지만 그보다는 키치하고 다양한 색이 섞인 것이 좋다.

네가 이걸 어떻게 알아? 오래된 록 음악을 틀면 가끔 “어린 여자 DJ가 이런 것도 트네”, “이 음악을 어떻게 알아?”라고 묻는 사람들이 있다. 칭찬으로 말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비아냥거릴 의도로 물어보는 이들도 있다. 듣는 음악으로 나이와 시대를 규정지어버리는 거다. 그럴 때는 그냥 웃고 만다. 대답하고 싶지도 않고. ‘나이도 어린데 이걸 어떻게?’라고 생각하기보다 그냥 음악으로 들어줬으면 좋겠다.

틀고 싶은 음악 음감회에 가서 신세하의 새 음반을 들었는데 참 좋더라. 예전 음반과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 더 좋았다. 동양적인 음악도 있고 통통 튀는 펑키한 음악도 있고, 얼터너티브 록도 있어서 듣는 재미가 있었다. 꼭 틀어보고 싶다.

DJ의 연말 연말이면 매주 클럽에 간다. 디제잉을 하든 관심 있는 파티에 놀러 가든. 아마 올해 연말도 그렇게 보내지 않을까. 내 플레이가 끝나면 다른 클럽으로 넘어가서 음악 듣고, 클럽과 클럽을 오가며 술을 진탕 마시는 거지.

 

이엔이 추천하는 12월의 음악

여성DJ 디제잉

<PULP FICTION> OST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를 무척 좋아한다. 그의 작품 중 명작으로 꼽히는 <펄프 픽션>은 영화도 좋지만, OST도 꽤 괜찮다. ‘Let’s Stay Together’나 ‘Jungle Boogie’를 추천한다.

여성DJ 디제잉

<PITCH>

내가 생각하는 1980년대 뉴욕 하우스는 퇴폐적인 느낌이지만 키치하고 읊조리듯 섹시하게 노래하는 보컬이 있는 음악인데, 이 음반에 그런 느낌이 담겨 있다. 집이나 라운지에서 듣기 좋은 음악이다.

여성DJ 디제잉

THE MG’S <HIP HUG-HER>

거의 모든 음반을 소장하고 있을 정도로 좋아하는 뮤지션 중 하나가 The MG’s다. 타이틀곡 ‘Hip Hug- Her’를 비롯해 이 음반의 모든 곡이 낮이나 밤이나 편하게 듣기 좋다.

About the Author:

연관 검색어
, , ,
무궁무진한 겨울 패딩

무궁무진한 겨울 패딩

무궁무진한 겨울 패딩

무궁무진한 겨울 패딩

다채로운 스타일로 진화한 패딩 이야기.

언젠가부터 구름처럼 몽글몽글하고 미쉐린 타이어처럼 빵빵한 퍼퍼(puffer) 다운 재킷이 예뻐 보이기 시작했다. 지난겨울엔 리한나를 필두로 많은 셀러브리티가 입어 유행시킨 XXXL 사이즈 두베(duvet) 코트가 대세였다면, 올겨울엔 짧고 동그란 형태의 쇼트 퍼퍼 재킷부터 바닥에 끌릴 만큼 긴 패딩 코트까지 그 종류가 더 다양하다.

2019 F/W 시즌 런웨이에서도 패딩 특유의 투박한 이미지를 탈피해 다양한 스타일로 변신한 퍼퍼를 많이 볼 수 있었다. 발렌시아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뎀나 바잘리아는 전신을 폭 감쌀 만큼 큼직한 코트를 힙한 분위기로 선보였다. 형광빛이 은은히 감도는 분홍색, 톤 다운된 청록색 등 독특한 컬러를 입은 다운 코트는 단조로운 블랙 룩에 포인트를 주기에 충분했다. 메종 마르지엘라 역시 지난 시즌 히트한 필‘ 로(Pillow)’ 백을 고스란히 닮은, 풍성한 실루엣의 퍼퍼 재킷을 선보였다. 특히 둥글게 부풀린 퍼퍼 코트에 벨트로 잘록한 허리 라인을 잡은 후 날렵한 펜슬 스커트를 매치한 룩이 어찌나 쿨하던지! 드리스 반 노튼은 또 어떤가. 코트 자체도 예뻤지만, 플로럴 프린트 오버사이즈 퍼퍼 코트를 어깨선이 훤히 드러나게 걸친 채 한 손으로 곱게 여민 자태가 로맨틱한 분위기를 극대화했다. 클래식의 미학과 펑크 무드를 조화롭게 녹여낸 버버리 컬렉션엔 독특한 실루엣의 스트라이프 퍼퍼 코트가 등장했다. 뒷부분을 바닥에 끌릴 만큼 길게 늘어뜨린 패딩 코트는 의외로 우아한 분위기를 드러내 호평을 받았다.

퍼퍼 코트에서 한발 더 나아가 패딩 소재를 디테일로 영민하게 활용한 디자이너도 눈에 띄었다. 사카이의 치토세 아베는 오버사이즈 트렌치코트에 마이크로 미니 퍼퍼 베스트를 레이어드했고, 크리스토퍼 케인은 평범한 울 코트 위에 번쩍이는 퍼퍼 크롭트 케이프를 덧입어 위트 있는 스타일을 연출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지방시 쇼엔 폭신폭신한 패딩 볼레로를 얹은 헤링본 체크 코트가 메인으로 등장했을 정도다.

결론은? 패딩을 활용할 수 있는 범주는 이토록 넓고 그 방법도 무궁무진하니 올겨울엔 취향에 따라 세심하게 아이템을 고르기만 하면 된다는 것!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