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소풍을 위한 #편의점 와인

봄 소풍을 위한 #편의점 와인

봄 소풍을 위한 #편의점 와인

봄 소풍을 위한 #편의점 와인

저렴이 와인을 챙기고 피크닉을 떠나보자.

피크닉을 떠나 분위기를 내고 싶을 땐 와인이 필수다.
가까운 편의점에서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고
가격 대비 풍미도 합격인 와인 일곱 종을 추천한다.

까시예로 델 디아블로

편의점 와인 소풍
인터와인

칠레산 카베르네 소비뇽 카시예로 델 디아블로의 이름은
‘악마의 와인 저장고’라는 뜻이다.
저장고 일꾼들이 와인을 훔쳐 간다는 사실을
알게 된 주인이 악마 흉내를 내
그들을 쫓아냈다는 일화가 전해져 내려오기 때문.
자두와 산딸기 향, 부드러운 타닌 덕분에
부담 없이 마시기 좋다.
대형 편의점에서 1만5천원에 판매하고 있다.

네이처 사운드 쉬라즈

편의점 와인 소풍
하이트 진로

세계적 와인 평론가 로버트 파커로부터
“최고의 가성비”라는 평가를 받은
호주 와이너리 ‘네이처 사운드’.
GS25에서 작년 9월에 출시한 네이처 사운드 쉬라즈
100일 만에 10만 병 판매를 돌파하며 명성을 입증했다.
진한 풍미와 함께 체리, 민트 향이 은은하게 드러나며
간편식 스테이크를 함께 구매한다면 더욱 완벽하다.
가격은 1만원.

미안더 화이트 모스카토

편의점 와인 소풍
신세계L&B

미안더 화이트 모스카토는 남아공 브리덱루프에서
인생의 여유와 일상 속 행복을 테마로 만들어진 스파클링 와인.
복숭아를 비롯한 시트러스 계열의 과일과
벌꿀의 달콤한 향에 탄산을 더했다.
275ml의 용량, 2천9백원의 가격으로
이마트24에서 ‘겟’할 수 있다.

가또 네그로

편의점 와인 소풍
금양인터내셔날

CU에서 칠레 유명 와이너리 ‘산 페드로’의
가또 네그로를 375ml짜리 하프 보틀로 출시했다.
블랙커런트와 블루베리 향이 인상적인 ‘카베르네 소비뇽’,
파인애플 등 열대 과일의 산뜻한 풍미가 느껴지는
‘소비뇽 블랑’ 중 골라 맛볼 수 있다.
플라스틱 와인잔까지 함께 제공되며  가격은 6천5백원.

옐로우 테일 쉬라즈

편의점 와인 소풍
롯데와인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의 와인 브랜드
‘옐로우 테일’에서 생산된 옐로우 테일 쉬라즈.
딸기류 과일과 향신료의 매운 향이 감도는 레드 와인이다.
붉은 육류와 가장 잘 어울리는데,
소시지나 치즈와 함께 즐기는 것도 추천한다.
프랜차이즈 편의점에서 1만원대에 판매한다.

솔데빼냐스

편의점 와인 소풍
하이트 진로

GS25에서 스페인 와인 브랜드 ‘펠릭스 솔리스’의 와인
솔데빼냐스를 375ml 용량의 하프 보틀에 담아
3천7백원의 가격에 내놓았다.
현지 포도 품종인 템프라니요와 가르나차를 블렌딩한 레드,
아이렌을 사용한 화이트 2가지 종류로 만나볼 수 있다.

넘버나인 크로이쳐

편의점 와인 소풍
아영FBC

넘버나인 크로이쳐는 베토벤의 바이올린 소나타 9번 중
‘크로이쳐 소나타’를 오마주한 칠레산 카베르네 소비뇽.
당도가 낮으며 블랙 페퍼의 스파이시한 향과
과즙의 신선한 질감이 특징이다.
소고기나 양고기, 초콜릿과의 마리아주가 훌륭하고
GS25에서 2만5천원에 구매 가능하다.

About the Author:

로테이트의 색

로테이트의 색

로테이트의 색

로테이트의 색

사랑스럽고 밝고 친근하다. 자신들이 만들어내는 드레스와 성격이 꼭 닮은 덴마크 브랜드 로테이트 바이 비르거 크리스텐슨의 두 히로인과 나눈 옷 이야기.

<마리끌레르> 독자들에게 로테이트라는 브랜드를 소개해주기 바란다. 로테이트 바이 비르거 크리스텐슨(이하 로테이트)은 오랜 친구인 우리 둘, 야네트 마드센(Jeanette Madsen)과 토라 발디마르스(Thora Valdimars)가 의기투합해 만든 브랜드로, 모던하고 관능적이면서도 친근한 디자인을 목표로 한다.

원래 패션업계에서 다른 일을 해왔다고 들었다. 우리는 4년 전, 한 덴마크 패션 매거진에서 패션 디렉터와 에디터로 만났다. 별자리와 엄마의 생일, 눈가의 흉터처럼 사소한 것들이지만 놀라울 정도로 닮은 점이 많아 순식간에 절친한 친구 사이로 발전했다. 사회에서 생각이 같은 사람을 만나기가 어렵지 않지 않은가. 우린 둘이 함께하는 순간이 즐거웠고, 함께할 때 더 큰 시너지를 낸다는 사실을 곧 알게 됐다.

그렇다면 어떤 계기로 패션 브랜드를 론칭하게 됐나? 막연히 새로운 일을 시작할 때라고 직감하고 있었는데,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비르거 크리스텐슨이 미팅을 요청했다. 우리는 드레스에 관해 가지고 있던 비전을 말했고, 마침 비르거 크리스텐슨 역시 새로운 브랜드 론칭을 고민하던 터라 긍정적인 이야기가 오갔다. 며칠 후 바로 하던 일을 그만두고, 첫 번째 컬렉션을 만들기 시작했다.

첫 번째 컬렉션이 론칭 직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스타덤에 오르며 굉장한 인기를 얻었다. 흔치 않은 경우인데. 사실 지난해 코펜하겐 패션위크 기간에 우리의 첫 프레젠테이션이 열리기 전까지는 아무도 로테이트에 대해 알지 못했을 것이다. 쇼 직후 인스타그램 팔로어들과 패션 업계에서 일하는 친구들 덕분에 좋은 반응을 얻게 된 것 같아 감사하게 생각한다.

로테이트 컬렉션에는 선명한 색감과 실용적인 스타일, 사랑스러운 실루엣이 모두 담겨 있다. 이는 곧 덴마크 패션의 특징처럼 보이기도 하는데,셋 중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는 무엇인가? 셋 다!(웃음) 궁극적으로 우리는 여성이 일상에서 대담해 보이기를 원한다. ‘에브리데이 글램’이라고 부르면 적당할까?

컬렉션에 드레스가 주를 이루는데, 아이템을 특정한 이유가 있나? 브랜드 기획 단계부터 오로지 드레스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지금은 다른 제품으로 확장할 필요를 느끼는 상황이라 여러 논의를 거쳐 몇 개의 아이디어를 발전시키고 있지만 안타깝게도 아직은 공개할 수 없다.

현재 네타포르테에 입점해 있는데, 세계적이고 유서 깊은 럭셔리 브랜드 사이에서도 늘 인기 순위 상위를 지키는 비결은 무얼까? 인스타그램에 상주하는 사랑스러운 소녀들(!)이 우리 드레스를 몇 벌씩 소유하고, 다양한 상황에서 입어 이미지가 늘 재생산되기 때문 아닐까? 적당한 가격 역시 한몫하는 것 같다.

한국에도 로테이트의 팬이 꽤 많지만, 문화 차이 때문에 평상시에 입기에는 어려울 것 같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로테이트의 옷을 편하게 활용할 비결을 알려준다면? 드레스 속에 팬츠를 입어보기를 권한다. 생각보다 훨씬 스타일리시할 테니까! 어깨를 노출하는 게 부담스럽다면 재킷을 덧 입어도 좋고, 드레스 위에 니트를 입으면 캐주얼한 느낌이 강조된다.

스타일리스트로 패션을 대할 때와, 디자이너가 되어 패션을 대할 때 다른 점이 있나? 스타일리스트로 옷을 대할 때는 디자이너의 의도를 잘 설명하기 위해 다른 요소를 더할 수 있다. 그러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옷을 대할 때는, 언제나 모든 디테일을 옷 안에 녹여낼 줄 알아야 한다는 생각을 한다. 길이, 핏 등 모든 게 외부 요인의 도움을 받지 않고 그 자체로도 완벽해야 하기 때문이다.

로테이트의 제품 중 단 하나만 살 수 있다면 뭘 골라야 할까? 넘버원(NO.1)이라고 불리는 퍼프소매 미니 드레스! 넘버원이라는 이름을 단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한국 여성들은 로테이트를 어디에서 만날 수 있을까? 아쉽지만 아직은 네타포르테 같은 온라인 몰을 이용하는 방법이 가장 편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로테이트를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는 무언가? 앞서 말했듯 ‘에브리데이 글램’을 위한 옷을 꾸준히 만들어내는 것. 그리고 되도록 많은 여성이 우리의 드레스를 입을 수 있도록 적당한 가격대를 지켜내는 것이다.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