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k_5dfb10e02f9cf

mck_5dfb10e02f9cf

MIU MIU

MIU MIU

MIU MIU

MIU MIU

미우치아 프라다는 미우미우를 통해 익숙하지 않은 컨셉트, 예상 밖의 결합을 통한 도발을 그려냈다고 전했다. 그 때문인지 어쩐지 조금 어색하고 즉흥적이지만, 그러므로 미우미우만이 그려낼 수 있는 독특한 아름다움이 완성됐다. 여러 형태의 프릴이 드레스 끝자락이나 한쪽 어깨에 자리 잡았고, 잭슨 폴록이 연상되는 물감을 흩뿌린 듯한 프린트와 꽃 프린트를 컬렉션 전반에 덧입혔다. 커다란 보석 단추를 비스듬하게 장식하고 카디건을 슬리브리스 드레스 안에 입는 등 여러 가지 시도를 통해 치밀하고 완벽한 아름다움에서 벗어나고자 했다. 물론 이 모든 것이 계산적으로 구현됐겠지만 말이다. 매듭지어 완성한 보따리 같은 놋 백, 커다란 인조 보석을 장식한 슈즈, 진주를 꾸러미째 엮어 완성한 네크리스 등 온갖 액세서리까지 합세해 소녀적인 컬렉션의 엉뚱한 무드는 절정에 이르렀다. “쇼를 통해 옷을 입는 법을 제안했지만, 쇼가 끝난 후 이 옷을 어떻게 입을지는 각자의 자유입니다.” 미우치아 프라다가 언급한 쇼의 테마는 결국 실생활에서도 새롭게 결실을 맺을 것이다.

About the Author:

DIOR

DIOR

DIOR

DIOR

페미니즘을 포함해 사회문제에 두루 관심이 많은 디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이번 시즌 환경보호와 지속 가능한 패션에 집중했다. 그 결과 파리의 롱샴 경마장 내부를 로맨틱한 정원으로 꾸민 무대가 탄생했다. 그리고 이토록 초현실적으로 아름다운 무대엔 10대 환경운동가로 유명한 소녀 그레타 툰베리를 연상시키는, 머리를 땋은 모델들이 등장했다. 크리스찬 디올의 여동생 카트린 디올이 생전 꽃이 만개한 정원 앞에서 찍은 사진이 모티프가 된 이번 쇼엔 1947년 선보인 미스 디올 드레스를 감각적으로 재해석한 꽃을 수놓은 옷이 속속 등장했다. 이 밖에도 말쑥하게 재단한 블루 셔츠에 스트라이프 오버올 쇼츠를 매치한 오프닝 룩을 시작으로 오리엔탈풍의 플로럴 프린트 시폰 드레스, 윈도페인 체크 패턴과 날염한 데님 등 매혹적인 옷들이 곳곳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여기에 스테판 존스가 디자인한 라피아 햇과 앤티크 골드 주얼리 등 감각적인 액세서리까지 힘을 더했으니!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의 신념을 담은 또 하나의 걸작이 탄생한 순간이었다.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