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NONA
ANTONIO MARRAS

ANTONIO MARRAS

안토니오 마라스 쇼엔 늘 동화적인
서사가 빠지지 않는다. 이번 시즌에는
디자이너의 오랜 뮤즈이자 스승, 마리아
라이(Maria Lai)가 컬렉션의 핵심
요소를 제공했다. 실을 엮어 경이로운
작품을 만든 마리아 라이 그리고 실을
꿴 룩으로 매 시즌 컬렉션을 완성하는
안토니오 마라스. 누구보다 특별한
스승과 제자 사이였던 둘은 아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그중 하나가 바로
요정에 관한 것. 안토니오 마라스는 이번
시즌, 마리아 라이의 요정을 자신의
고향 런던으로 데려갔다. 더 정확히
얘기하면 1980년대 런던. 고스, 펑크,
로맨티시스트가 공존하던 격변의 시대.
그물 스타킹, 러플 드레스, 타탄체크,
버클 부츠와 비비안 웨스트우드 식으로
스타일링한 데님 점프수트엔 모두
스승의 작품을 새겨 넣었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순간이다. 마리아와
안토니오가 함께 있는 모습은 더 이상
볼 수 없지만(마리아 라이는 2013년
세상을 떠났다) 이 둘이 마음을 맞대고
완성한 전시는 아직 이탈리아 남부
바실리카타에 위치한 국립 중세 근대
미술관에서 진행 중이다.

About the Author:

ALBERTA FERRETTI

ALBERTA FERRETTI

시대의 흐름을 읽는 건 중요한 일이다.
더군다나 패션에는 암묵적인 규칙 같은 트렌드가 존재하니까. 하지만 알베르타페레티 급의 디자이너는 이를 깔끔히무시해도 좋다. 알베르타 페레티만이 할 수 있는 것, 브랜드가 갖고 있는 강점을 매 시즌 업그레이드하기만해도 성공이 보장될 테니까. 알베르타페레티는 이번 시즌, 트렌드라는 흐름에 몸을 싣기로 결정한 듯했다. 1980년대 스타일의 오버사이즈 재킷에 플리츠 팬츠를 매치한 수트, 볼드한 골드 주얼리, 머리부터 발끝까지 헤본 옷으로 차려입은 모델들은 센‘ 언니’ 포스가 넘쳐흘렀다. 알베르타 페레티 식의 데이웨어에 반기를 들고 싶지 않지만 그녀의 강점인 이브닝 웨어에 더 눈이 가는 건 어쩔 수 없었다. 과하디 과한 러플 드레스, 크리스털을 촘촘하게 장식한 오간자 드레스는 뼛속까지‘페레티!’를 말하고 있었다. 메탈릭 실버미니드레스, 넉넉한 핏의 가죽 플리츠팬츠도 예쁘긴 하지만 이자벨 마랑이나 베르사체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룩이다. 개인적인 소망이 있다면 조금 뻔하더라도 다음 시즌에는 고전적인 알베르타 페레티의 옷을 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