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y to strike

다시 나아갈 준비를 마친 배우 장의수와 최연청의 지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