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있다 – Video

을지로를 터전 삼은 삶들이, 필요한 것을 얻으려 을지로를 찾는 사람들이. 사진가 이강혁도 그중 하나다. 그는 을지로에서 많은 사진을 찍었고 사진 속 인물 중 몇몇은 을지로에 작업실을 두고 있는 이강혁의 친구들이다. 70년에 걸쳐 자발적으로 생겨난 제조 단지의 특색을 고려하지않고 일방적으로 ‘재개발’을 승인한 서울시의 결정은 수십 년간 을지로에서 상생해온 상인과 장인들을 넘어 을지로 곳곳에 둥지를 튼 젊은 예술가들을 위협한다. 사라져가는 2019년의 을지로를 동시대 젊은 사진가 이강혁이 카메라에 담았다.

아직 있다

을지로를 터전 삼은 삶들이, 필요한 것을 얻으려 을지로를 찾는 사람들이. 사진가 이강혁도 그중 하나다. 그는 을지로에서 많은 사진을 찍었고 사진 속 인물 중 몇몇은 을지로에 작업실을 두고 있는 이강혁의 친구들이다. 70년에 걸쳐 자발적으로 생겨난 제조 단지의 특색을 고려하지않고 일방적으로 ‘재개발’을 승인한 서울시의 결정은 수십 년간 을지로에서 상생해온 상인과 장인들을 넘어 을지로 곳곳에 둥지를 튼 젊은 예술가들을 위협한다. 사라져가는 2019년의 을지로를 동시대 젊은 사진가 이강혁이 카메라에 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