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마이 연하남

“우쭈쭈, 그랬쩌요?” 까불까불 비글미 넘치다가도, 누난 내 여자라며 어깨에 힘 빡 주고 상남자처럼 달려드는 마성의 연하남을 만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