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을 말하는 책

사람은 누구나 죽는다. 작가이자 장의사 케이틀린 도티는 당연하지만 애써 외면해왔던 명제를 들추기 시작했다. 그렇게 에세이 <잘해봐야 시체가 되겠지만>이 탄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