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컬러

레드와 핑크 사이

핑크라 하기엔 너무 진하고, 레드라 하기엔 너무 옅다. 핑크와 레드의 경계에 선 컬러 '더스티 시더'가 트렌드 대열에 합류했다.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