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디

팬츠의 귀환

바야흐로 팬츠 전성시대. 바이커 쇼츠, 카고 팬츠, 보일러 수트 등 다양한 형태로 변주된 바지의 치명적인 매력을 탐하다.
editor

별이 지다

패션계의 거장, 칼 라거펠트가 향년 85세로 별세했다. ‘패션 하우스의 수장’이란 타이틀을 넘어 존재 자체로 전설이 된 그를 기리다.
editor

잇 백의 진화 ③

언제부턴가 ‘잇 백’이란 단어의 의미가 무색할 만큼 크고 작은 브랜드에서 잇 백이란 수식어를 붙여 신상품을 쏟아내지만, ‘명품 백’을 원하는 수요는 여전히 막강하다. 올해 하반기,...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