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소윤

새소년의 지금

각자의 노력을 하나로 합치며 세상에 없던 음악을 꾸준히 들려주는 것. 소윤, 유수, 현진이 공유하는 '새소년스러운' 생각들.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