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오카에서

우연한 술자리에서 감독은 배우에게 작품 출연을 제안했고, 우연히 진행한 첫 촬영은 엔딩 장면이 되었다. 인연을 위한 우연들이 모여 영화 <후쿠오카>가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