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을 그리는 ‘키미’, 글을 쓰는 ‘일이’로 구성된 부부 창작자 ‘키미앤일이’가 신간  <우리는 초식동물과 닮아서>를 선보였다. 3년 전 채식을 시작한 두 사람의 ‘식탁 위 생태계 일지’를 담은 에세이다. 오래오래 사랑하고 싶어 비건이 되었다는 이들을 만나 짧은 대화를 나눴다.

채식 키미앤일이 일러스트 비건
ⓒ키미앤일이

<우리는 초식동물과 닮아서>는 3년째 채식을 실천하고 있는 ‘초보 비건 부부’의 이야기를 다룬 책입니다.  채식에 처음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원래 채식에 큰 관심이 있는 편은 아니었어요. 과일과 채소를 고기보다 좀 더 좋아하는 정도였죠. 우유, 달걀, 치킨 등의 음식을 당연하게 생각하며 먹었어요. 그러다가 어느 순간, ‘우리가 당연하게 여기는 것들이 당연하지 않은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쯤 자연스럽게 비건이 모든 이야기의 화두가 되었습니다.

책을 완성해가는 과정에서 어떤 점에 중점을 두었나요? 이전에 냈던 <좋아하는 일을 계속해보겠습니다>는 일상적인 생각을 이야기하는 데 중점을 뒀다면, <우리는 초식동물과 닮아서>는 비건 식생활을 주제로 다루는 만큼 약간의 부담을 갖고 공들여 작업했습니다. 비건에 대한 편견과 그로 인해 채식 도전을 망설이는 사람들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어루만지고 싶었어요.

새롭게 깨닫게 된 채식의 매력은 무엇인가요? 3년째 채식을 하고 있지만, 신체적으로 아주 큰 변화가 일어나진 않았습니다. 하지만 다양한 음식을 만들어 먹는 중이에요. 육식을 완전히 끊는다는 것이 힘겨운 싸움이 될 줄 알았는데, 채식의 세계는 생각보다 넓었습니다. 더 넓은 시각을 바탕으로 식생활을 바라보게 되었죠.

최근에 맛있게 먹었던 채식 메뉴를 소개해 주세요. 어제 먹은 가지볶음을 이야기하고 싶어요. 기름진 음식은 멀리하려고 하지만, 파기름을 듬뿍 낸 다음에 된장과 고추장과 함께 볶아낸 가지볶음은 정말 맛있습니다. <우리는 초식 동물과 닮아서>에도 두 가지 채식 레시피를 담았어요. 책이 나온 지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 이를 참고해 만든 요리를 사진으로 찍어 독자 후기에 올려주신 분이 있었어요. 그 후기가 정말 인상 깊었습니다.

<우리는 초식동물과 닮아서> 중 개인적으로 가장 애착이 가는 문장과 그림이 궁금해요. 서로를 사랑하며 배운 감정들이 채식에 닿았고 채식은 우리에게 동물과 이 땅을 사랑하라고 말했다.” 책의 내용을 한 줄로 만든다면 이 문장이 될 것 같아요. 그림은 141쪽에 있는 ‘아침과 밤’을 골라봅니다. 단순한 그림이지만, 아침의 빛과 밤의 어둠을 좋아해 애착이 가네요.

채식 키미앤일이 일러스트 비건
ⓒ키미앤일이

인스타그램에도 ‘결국 사랑으로 귀결되는 채식 이야기’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동물, 지구, 날씨와 계절, 땅, 사람. 이 모든 것들에 대한 사랑이 채식과 연결되어 있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채식에 대해 꼬리의 꼬리를 물고 가다 보면 끝에는 다 사랑이 있더군요.

채식을 실천하려고 하는 사람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요? “하루에 한 끼는 무조건 채식할 거야!” 같은 목표는 성과를 달성하기엔 좋을지 모르겠지만, 때론 목표가 목적을 삼킬 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어떠한 부담이나 강박 없이, 편안한 마음으로 시작하시길 바랍니다. 채식은 건강하게, 오랫동안 지속할 때 더 멋진 식생활이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