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둘러보기에 흰색 슬립 드레스에
노스 페이스의 패딩 부츠를 매치한 누군가의 사진을 보고
그 후로 온통 패딩 부츠 생각 뿐이었다.
나름 따뜻하다고 하는 신발들,
이를테면 버켄스탁의 털 슬리퍼라던지,
어그 부츠 같은 것들을 갖고 있지만
요즘처럼 눈이 많이 올 땐 거의 무용지물이다.
하지만 패딩 부츠는 기본적으로
약간의 방수가 가능한 소재로 만들어지고
말 그대로 ‘패딩’이기 때문에
신발이 엉망이 되어도 슥슥 닦기 편하고
어떤 날씨에도 발을 따뜻하게 유지할 수 있다.
겨울은 길다.
지금이라도 패딩 부츠를 사둬야 하는 이유다.

 

1. 이자벨 마랑 짐리 부츠(Isabel Marant Zimlee Boots)

이자벨 마랑 특유의 세련됨이 느껴지는 부츠.
천연 고무 소재 밑창에
통통 튀는 컬러의 겉감이 매력적이다.
이자벨 마랑 스타일의
사랑스러운 원피스와 매치했을 때
가장 매력적일 것 같은 부츠.
현재 세일 중으로 30만원대다.

 

2. 자라 패딩 플랫 롱 부츠(ZARA padding flat long boots)

 

슬림한 실루엣의 롱 부츠.
서로 다른 소재를 믹스한 부츠로
혹독한 날씨에도 든든할 것 같다.
가격은 10만원대로,
자라에서 제안한 것처럼
심플한 디자인의 미니 드레스와 매치해 보자.

 

3. 노스 페이스 쇼트 플리스 부티 (Northface Short Fleece Bootie)

보온성이 뛰어난 재활용 충전재 ECO V-MOTION을 사용한
노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