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영화’의 세 감독, 김정인∙정소영∙황슬기 #mariewow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것처럼 보일지라도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는 믿음으로 주어진 하루를 살아낸다. 김정인, 정소영, 황슬기 감독은 그렇게 묵묵히 영화를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