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미우

이탈리아의 명품 패션 브랜드로, 이태리 명품 브랜드로 유명한 프라다 그룹 소속이라 프라다와 자매 기업이기도 하다. 브랜드의 이름 자체가 지금의 프라다를 만든 미우치아 프라다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프라다는 오트 꾸뛰르, 미우미우는 프레타포르테 위주인 것이 특징이다. 몇 년 사이에는 오히려 프라다보다 과감한 시도와 세련됨이 돋보여 더 호평이었던 경우도 있었다.

이탈리아 패션의 우아함과 세련된 색감이 특징이다. 가방 구두도 말할 것도 없고 다른 브랜드와 다르게 큰 침체도 없어 굳건하게 브랜드 철학을 지키며 트렌드를 따라가면 앞으로 고전할 일은 없어보인다.
파트리치오와 미우치아는 함께 일을 하면서 커다란 시너지를 발휘했는데 덕분에 사업은 날로 번창. 사업에 천부적인 재능을 가지고 있었던 파트리치오는 프라다에 멈추지 않고 미우치아를 독려해 1980년 여성 신발 라인을 시작으로 1988년에는 여성복, 1993년에는 프라다의 여성복 세컨드 라인을 창업하게 되는데 그게 바로 미우 미우다.
미우 미우는 미우치아의 어린 시절을 함께 했던 가상 친구이자 미우치아 자신이 되고 싶었던 이상적 분신의 이름에서 따온 것으로, 미우치아의 이상적 자아가 입고 싶은 디자인을 좀 더 젊은 층을 타겟으로 제안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세계에 프라다 열풍을 일으킨 이들 커플은 이탈리아인으로는 처음으로 1994년 뉴욕에서 컬렉션을 개최하기도 하였다.

미우미우와 함께한 마리끌레르 관련 기사

MIU MIU

THEME 영원하고 보편적인 패션의 반복성에서 발견한 신선함 INSPIRATION 이미 존재하는 것들을 차용해 새로운 무언가를 창조하는 현대적 창작 방식 PALETTE 베이지, 브라운, 네이비, 블루 FAVORITE LOOK 가슴 선까지 짧게 잘라낸 톱과 재킷, 골반 밑으로 내려 입은 로라이즈 스커트의 조합이 돋보이는 룩 POINT 뉴발란스와 협업해 이미 존재하는 제품을 재해석하고 새롭게 변형한다는 개념적 테마를 뒷받침했으며, 아슬아슬한 로라이즈 스타일을 대거 선보이며 세계적으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MIU MIU

이번 시즌 가장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쇼를 꼽으라면 미우미우를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발라클라바를 쓰고 당찬 걸음으로 걷는 모델들, 란제리와 스키웨어라는 이질적인 두 장르에서 차용한 감각적인 디테일(미우치아는 어린 시절 비키니를 입고 스키를 탄 적이 있다는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하우스 고유의 사랑스러운 디자인과 색감이 어우러진 미우미우의 컬렉션은 마치 한 편의 영화처럼 인상적이었다. 특히 에스키모인을 연상시키는 거대한 부피의 털 부츠는 하이패션이 때로는 실용성을 포기하면서까지 지켜내려는 새로움과 미감에 대해 역설하는 동시에 새 시즌 테마를 감각적으로 반영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장소가 주는 분위기 역시 컬렉션의 주목도를 높이는 데 한몫했다. 미우미우가 전 세계에 송출한 눈 덮인 설산의 절경이 팬데믹으로 인해 해외여행을 포기해야 했던 디지털 관객들의 답답한 마음을 풀어준 것. 미우치아 역시 “자연은 우리를 치유할 수 있는 유일한 길입니다”라는 말로 장소 선정에 담긴 희망적인 의도를 암시했다

Load More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