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TTEGA VENETA

디자이너에게도 ‘초심자의 행운’ 이 따른다고 믿는 편이다. 혜성처럼 등장한 보테가 베네타의 다니엘 리는 첫 시즌부터 행운이 따른 케이스. 슬슬 '오픈 빨’이 떨어지는 세 번째 시즌이 그래서 중요하다. 게다가 기대치까지 높은 상태. 잔뜩 기대하는 이들을 어떻게 만족시킬 것인가? 결과적으로 컬렉션은 성공적이었다. 몸에 대고 재단한 듯 딱 붙는 크롭트 재킷과 늘씬한 팬츠가 눈에 띄는 남성복부터 프린지로 한껏 치장한 니트 드레스가 돋보이는 롱 앤 린 실루엣의 여성복까지, 서운한 룩이 없었다. 짙은 블랙을 메인 컬러로 정한 다니엘 리는 이제껏 보테가 베네타에서 본 적 없던 키위, 롤리팝, 스칼렛, 버터 색을 적절히 배치해 매력적인 컬러 팔레트를 완성했다. 하우스의 시그니처인 인트레치아토 기법은 프린지 백과 남성복 베스트로 재해석됐고 동그란 모양의 핸드백에는 놋(knot) 장식이 더해졌다. 다시금 완판 대열에 이름을 올릴 아이템이 있느냐고? 자연 친화적인 소재로 만든 러버 부츠, 허리를 잘록하게 조인 롱 코트와 재킷, 프린지로 장식한 시어링 백이 올 가을/ 겨울 스트리트를 장악할 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Load More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