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을 매료시킨 토론토의 신성

올해 초, 뉴욕 패션위크에 데뷔하며 전 세계 프레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은 토론토 베이스의 신진 브랜드 보페. 패리스와 클로이 고든 자매가 함께 만들어낸, 머스큘린과 페미닌의 감각적인 하모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