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담은 특별한 가정식

평생 정진해 쌓은 요리 실력으로 ‘밥심’을 전하는 셰프 우정욱. 자신의 능력으로 지친 사람들에게 힘을 주길 바라는 그녀가 만드는 음식에선 늘 따뜻한 기운이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