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처음부터

무난했다. 장희진은 이름만 말하면 누구나 고개를 끄덕이는 유명한 배우가 됐지만, 탁월하거나 특별한 느낌이었던 건 아니다. 마치 리셋 버튼을 누른 것처럼 그녀는 처음 있던 자리로 돌아갔고, 다시 시작한 장희진은 다음을 지켜보고 싶은 배우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