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속으로

뮤지션 ‘히피는 집시였다’의 신보 <0>은 감정에 오롯이 집중하고 사물을 깊이 바라보는 방식으로 탄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