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스 로와 펜디 피카부 백의 만남

누구에게나, 어떤 룩에도 잘 어울리는 피카부 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