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보다 가짜

가상현실을 통해 새로운 컬렉션을 공개한 발렌시아가과 발렌티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