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향기 생활

슬기로운 향기 생활

꿉꿉한 여름, 취향에 맞는 향으로 불쾌지수를 낮추는 건 어떨까. 4가지 타입별 여름 향수로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향기 테라피를 즐겨보자.

ROSE WOOD

바람이 옷깃을 스칠 때마다 풍기는 부드럽고 진한 우디 향을 원한다면

구딸 파리 스 수와 우 자메. 100ml, 25만5천원.

구딸 파리의 스 수와 우 자메는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장미 향이 느껴지는 로맨틱한 향이 특징이다. 달콤한 로즈와 묵직한 우드 향이 어우러져 성숙하고 우아한 매력을 자아낸다. 아닉 구딸이 상상한 신비롭고 감각적인 장미의 이야기를 터키 로즈와 앙브레트 씨, 1백60가지 에센스 블렌드로 완성했다. 아닉 구딸이 생전 자신의 향수 인생에서 가장 완성도 높은 작품이라고 꼽은 향수이기도 하다. 빳빳하게 다린 화이트 셔츠 옷깃에 아주 조금씩 뿌려보자. 풍부한 장미 향과 중심을 잡아주는 매력적인 우드 머스크 향이 반전 매력을 선사할 테니까.

 

SPICY LEATHER

어디론가 떠나고 싶게 만드는 상쾌한 여름 향을 찾고 있다면

구딸 파리 뒤엘 오 드 뚜왈렛. 100ml, 21만4천원.

코로나19로 공들여 세운 여름휴가 계획을 취소하고 우울한 나날을 보내고 있지는 않은가? 눈을 감고 향을 맡으며 마치 탐험하듯 상상 속 여행을 떠나보는 건 어떨까. 남성적이면서도 상쾌한 첫 향이 푸른 바다와 싱그러운 숲을 연상시키는 구딸 파리의 뒤 엘 오 드 뚜왈렛. 코를 자극하는 상쾌한 가죽 냄새가 느껴지는 첫 향이 부드러운 바닐라 향과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중성적인 매력의 향수로 다른 계열의 향과 레이어링 하면 다채로운 잔향을 즐길 수 있다. 특히 플로럴 계열 향수와 만나면 우아하고 고혹적인 잔향을 풍긴다.

 

FRESH ROSE

땀 흘린 뒤에도 은은하게 풍기는 향을 원한다면

프라도어 바디 오 드 퍼퓸 10. 100ml + 미니어처 15ml, 6만7천원.

뜨거운 햇살이 사정없이 내리쬐는 여름. 가만히 있어도 흐르는 땀 때문에 찜찜한 기분은 불쾌지수를 높이는 가장 큰 원인이다. 이럴 때 향수만큼 좋은 것이 보디 퍼퓸. 프라도어의 바디 오 드 퍼퓸은 불쾌한 체취는 없애고 좋은 향을 남긴다. 들판에 핀 야생 장미의 상쾌한 향을 담은 10은 운동한 뒤 가볍게 뿌리면 체취는 없애고 은은한 로즈 향을 풍겨 여름철 필수품이다.

 

GREEN FLORAL

긴장을 풀어주는 자연의 싱그러운 향을 느끼고 싶다면

헤라 더 시그니처 오 드 퍼퓸. 30ml, 8만5천원.

이 향수를 뿌리고 눈을 감으면 꽃이 가득한 들판이 연상된다. 첫 느낌은 어딘가 익숙한 향. 달콤한 꽃향기와 무성한 수풀에서 나는 신선한 풀 내음이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시간이 지날수록 화이트 머스크 베이스의 향이 부드럽게 퍼져 잔향이 부담스럽지 않고 편안하다. 헤라의 더 시그니처 오 드 퍼퓸은 빛나는 아름다움을 톡 쏘는 샴페인처럼 상큼한 첫 향과 은은하게 맴도는 플로럴 향으로 표현한 향수. 베르가모트와 블랙 커런트, 와일드 애플의 톡 쏘는 향으로 시작해 시간이 지날수록 은은한 플로럴, 화이트 머스크 향을 느낄 수 있다.

 

About the Author:

소중한 여성의 소중한 그곳을 위해

소중한 여성의 소중한 그곳을 위해

무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져 기분마저 찜찜한 요즘, Y존 상황을 좀 더 민감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약간의 자극에도 쉽게 세균이 증식해 가려움증이나 질염 등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소중한 Y존을 사수해 여름을 보송보송하고 건강하게 보내는 노하우를 정리했다.

 

여성의 신체 가운데 독소 흡수율이 가장 높은 곳은 생식기와 배변 기관이 모여 있는 Y존이다. 팔꿈치에 비교하면 무려 42배나 높을 정도! 그만큼 예민하고 연약해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 부위이자 림프샘과 대퇴 혈관이 위치해 체내 독소 배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요한 부위다. 여름엔 체온이 오르는 것 이상으로 Y존이 뜨거워지는데, 체온이 오르면 질염과 피부염의 발생 위험이 높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고온 다습한 환경 탓에 침투한 세균이 더 빨리, 많이 증식할 위험도 있다.

질과 외음부를 포함한 여성 생식기의 이상적인 산도는 pH 4.5~5.5 수준. 이 밸런스가 깨지면 가렵고 분비물이 늘거나 냄새가 나기 쉽다. 생식기는 세균 자정 능력이 있는데, 이를 넘어선 강도의 화학 성분이나 환경호르몬이 닿으면 문제가 생길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가장 버티기 힘든 시기는 생리 기간. 3~7일간 생리대를 피부 가까이 대고 있어야 하기 때문에 짓무르거나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 생리혈을 흡수하면 부풀게 고안된 고분자 흡수체를 사용한 생리대는 질 입구를 막아 환기를 더욱 어렵게 만드므로 쓰지 않는 편이 좋다.

질 건강을 위해 유념해야 할 것

● 속옷은 따로 세탁한다
속옷은 나일론 등 합성섬유보다 면으로 만든 것이 안전하다. 합성섬유 속옷은 열과 습기를 조절하지 못해 세균이 증식하기 좋은 환경으로 만들기 때문이다. 속옷과 겉옷을 함께 빨거나 일반 세탁 세제를 사용할 경우에는 외부에서 묻은 먼지나 세제 찌꺼기가 남아 자극을 줄 수 있으므로 속옷은 따로 전용 세제로 세탁해야 한다.

● 올바른 방법으로 씻는다
생식기 주변에 노폐물이나 분비물이 쌓이면 세균이 더 빨리 증식할 수 있고, 너무 자주 씻으면 필요한 유익균까지 사라질 수 있으므로 하루 한두 번, 앞에서 뒤로 씻는 것이 좋다. 외음부와 질 입구 등 생식기의 바깥 부분 위주로 마사지하듯 씻고, 세정제를 사용할 경우 흐르는 물에 꼼꼼히 헹궈야 한다.

● 여성 청결제를 쓴다
외음부는 외부 물질이 침투하지 않게 막아주는 진피층이 없고 각질층도 아주 얇아 쉽게 민감해질 수 있다. 그러므로 전용 세정제로 씻어야 한다. 샤워하며 바디 클렌저로 Y존을 씻는 경우가 많은데, 바디 클렌저는 대부분 pH 10 정도로 알칼리성이어서 질 내 산도의 균형을 무너뜨릴 수 있고 계면활성제를 비롯한 화학 성분을 함유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여성 청결제는 보통 주 1~2회 쓰는 것이 바람직한데, 냉이나 악취 때문에 괴롭다면 나아 질 때까지 좀 더 자주 써도 괜찮다. 질 세정제와 달리 외음부를 씻는 용도로 고안된 제품이기 때문에 세정제가 질 안쪽에 들어가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

● 성분을 확인한다
앞서 기술했듯 Y존은 독소 흡수율이 높기 때문에 근처에 닿는 제품의 성분을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세정제는 계면활성제나 방부제인 페녹시에탄올, 인공 향료 등을 사용하지 않은 제품을 골라야 한다. 냄새 제거를 위한 퍼퓸 제품, 해당 부위를 환하게 만드는 화이트닝 제품 등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고 있는데, 이 역시 성분을 꼼꼼히 따져보고 선택해야 한다.

● 질염이 생기면 바로 약을 먹는다
여성의 85%가 살면서 한 번은 걸린다고 알려져 있을 만큼 흔한 질병인 질염. 분비물에서 냄새가 나거나 색이 탁하고 질 입구가 따가운 경우에는 질염을 의심할 수 있다. 세균성 질염과 곰팡이성 질염이 특히 흔한데, 세균성 질염에 걸리면 분비물에서 생선 비린내가 나고 질 부위에서 통증이 느껴진다. 칸디다성 질염이라고도 불리는 곰팡이성 질염은 으깬 두부나 비지 형태의 분비물이 나오고 심하게 가려운 것이 특징이다. 증상이 나타나면 일단 해당 부위를 씻은 뒤 깨끗한 속옷으로 갈아입을 것. 증상이 경미할 경우에는 약국에서 질정을 구입해 치료를 해보고,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산부인과에서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질염을 오래 방치하면 균이 자궁으로 유입되어 골반염 등으로 발전하기도 하므로 빠른 조치가 필요하다.

● 유산균을 먹는다
질에는 약산성을 유지하는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이 있어야 하는데, 이 균이 줄어들면 혐기성 세균이 증식할 수 있다. 여름에 기승을 부리는 세균성 질염의 원인 중 하나가 바로 질 내 유익균 부족. 따라서 유산균을 꾸준히 복용하면 질 내 유익균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된다.

TIP

프리메라 후리 앤 후리
Y존의 산성 보호막을 깨뜨리지 않고 밸런스를 조절해 건강을 유지해준다. 여성에게 좋은 쑥 새싹 추출물과 보습 효과가 뛰어난 연꽃 추출물을 함유했다. 200ml, 2만7천원.

프리메라 후리 앤 후리 소프트 폼
자연 유래 계면활성제로 만드는 부드러운 거품으로 외음부를 부드럽게 씻을 수 있다. 칼렌듈라 추출물을 함유해 연약한 부위를 진정시켜준다. 150ml, 2만7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