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을 위한 향

여름을 위한 향

싱그러운 여름의 정취를 담은 구딸 파리 향수로 상쾌하게 불쾌지수를 낮춰보자

눈이 부실 정도로 따가운 햇살과 무성한 초록빛 풀잎, 다채로운 향이 풍성하게 채우는 계절, 여름이다. 여름을 맞아 옷차림이 가벼워지듯 향수도 이 계절에 어울리는 향이 따로 있다. 광활하고 아름다운 자연, 선구적 인물의 역사적 스토리에서 받은 영감을 향으로 표현하고, 향기로 이야기를 완성하는 프랑스 퍼퓨머리 구딸 파리의 베스트 셀러 쁘띠 쉐리는 사계절 내내 사용하기 좋은 향이지만, 특히나 하늘거리는 선 드레스처럼 여름에 딱 어울리는 향이다. 구딸 파리의 쁘띠쉐리는 플로럴 계열 향수로 부담스럽지 않고 은은한 향이 불쾌한 체취를 자연스럽게 감춰주고 잔향이 오래가는 것이 특징.

달콤하고 시원한, 독특한 매력을 지닌 구딸 파리의 여름 향수

시원하게 즐기는 달콤한 과일 향 : 구딸 파리 쁘띠 쉐리 오드 뚜왈렛 달콤한 로즈 머스크 향과 서양배, 복숭아의 과일 향이 어우러진 사랑스럽고 달콤한 향. 100ml, 19만8천원.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 출연한 뒤, 대세 배우로 떠오른 한소희와 함께 촬영한 구딸 파리의 화보에서는 구딸 파리의 향기와 분위기를 한눈에 느낄 수 있다. 핑크빛 장미처럼 사랑스러운 모습부터 마치 요정 같은 청초하고 싱그러운 모습까지 구딸 파리의 향을 다양하고 아름다운 모습으로 재해석해 선보인 이번 화보에서 특히 이슈가 된 제품은 쁘띠 쉐리다. 꽃잎이 프린트된 시폰 원피스와 우아하고 사랑스러운 장미, 그리고 핑크빛 메이크업으로 한층 사랑스러워 보이는 한소희의 모습에서 쁘띠 쉐리의 향을 맡지 않고도 그 분위기를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핑크빛으로 물든 이 화보 사진에서도 느껴지듯 ‘쁘띠 쉐리’는 달콤하고 사랑스러운 플로럴 향이 매력적인 향수다. 과즙이 퍼지 듯 달콤한 복숭아, 서양배와 로즈 머스크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은은하면서도 부드러운 잔향으로 출시된 후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구딸 파리의 베스트셀러다. 일명 ‘한소희 향수’ 쁘띠 쉐리는 신세계백화점 본점과 강남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과 판교점 등 오프라인 매장뿐 아니라 백화점 온라인 몰 그리고 방판 채널에서도 만날 수 있다. 구딸 파리의 향수로 강렬하면서도 향기로운 여름의 향을 발산해보자.

About the Author:

아름다움은 자란다

아름다움은 자란다

아름다움에 대한 설화수의 생각을 전하는 #아름다움은 자란다 캠페인에 자신의 분야에서 꿈을 이루며 멋진 삶을 살고 있는 아름다운 여성, 정경화, 이정은, 송경화, 황소윤이 동참했다.

‘여자 나이는 크리스마스 케이크 같아서 23일부터 잘 팔리다가 26일 부터는 반값 할인에 들어가고, 그 이후로는 팔리지 않는다’라거나 서른 넘은 여자는 ‘상폐녀(상장폐기녀)’라는 둥, 세간에는 여성의 나이를 기준으로 가치를 평가하는 이야기들이 범람한다. 이런 말들에 기분이 나쁘다가도 생기가 넘치는 20대 여성을 보면, 그 젊은 에너지가 뿜어내는 아름다움에 부러운 마음이 드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여성의, 아니 인간의 아름다움을 단지 눈에 보이는 젊음에만 국한할 수 있을까? 설화수는 이런 질문에 ‘아름다움은 자란다’ 라는 캠페인으로 답한다. 여성의 아름다움에 대한 통념과 선입관에 맞서 아름다움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이 캠페인에는 쟁쟁한 앰배서더들이 동참했다.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늦깎이 영화 배우로 칸과 아카데미를 섭렵한 이정은, 데뷔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최고의 모델로 손꼽히는 송경아, 개성 있는 뮤지션 황소윤이 그 주인공이다.

살아 있는 전설 정경화는 지금도 매일매일 더 배우고 있다며, “나만의 아름다운 소리가 무언지 이제야 알 것 같아요. 나이와 함께 내가 깊어지는 거죠”라고 말한다. 전형적인 여배우의 외모가 아니라는 세간의 평가에 이정은은 “지금의 제 눈빛 그리고 표정… 시간이 만들어낸 이 얼굴이 전 좋아요”라고 담담히 응대한다. 그리고 “그 시간들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의 내가 만들어진 것이 아닐까요?” 하고 되레 그녀의 외모와 나이에 대해 평가하는 시선에 질문을 던진다. ‘모델 바닥이 수명이 짧다’, ‘결혼하고 애 낳으면 끝이다’란 속설에 20년 넘게 톱 모델 자리를 지켜온 커리어로 답하는 송경아는 “베테랑 모델들만이 표현할 수 있는 아름다움이 있는 것 같아요. 그러니 이 바닥 수명은 제가 정해요”라고 말한다. 개성 넘치는 음악만큼이나 독특한 아름다움을 지닌 황소윤은 “10년이 지나서도 좋아하는 일을 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힌다.

20대의 아름다움을 위해 돌아갈 수 있다면 그 나이 때로 다시 가고 싶을까? 스무 살의 아름다움은 지금의 아름다움보다 나은 걸까?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진정한 아름다움에서 멀어지는 일일까?

이 모든 질문에 설화수와 4명의 앰배서더는 입을 모아 아니라고 답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젊음이 아름다움을 대표할 수는 없으니까, 나이 든 지금 10년, 15년 전보다 더 많은 걸 표현할 수 있으니까. 그리고 당신이 몇 살이든, 무엇을 하든, 지금의 당신이 가장 아름다우니까. 달력을 넘기거나 거울을 볼 때마다 우울해졌다면, 나이를 말할 때마다 왠지 모르게 위축되었다면 설화수 #아름다움은 자란다 캠페인 영상을 보며 이들의 메시지에 귀 기울여보자. 당당한 그들의 모습에 힘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지금, 당신의 아름다움에 감사하게 될 것이다.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