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희 @blue_hour_
패션 매거진 피처 에디터 출신의 위빙 태피스트리 아티스트. 취미로 시작한 일이 직업이 되어,
지금은 블루아워라는 공방을 운영 중이다.

작업을 시작한 계기가 있나요? 미국 패션 브랜드 어반 아웃피터스에서 운영하는 블로그를 통해 브루클린에 있는 위빙 스튜디오 디자이너의 인터뷰를 보았어요. 그들의 작품은 한눈에 사로잡힐 만큼 예쁘더라고요. 이거다 싶었어요. 공방을 찾아다니며 기초를 배우고 회사도 그만뒀죠. 작품을 만들어 인스타그램 계정에 종종 올렸는데 생각보다 반응이 뜨거웠어요. 직접 배워보고 싶다는 사람도 많았고요. 하나둘씩집에 초대해 가르쳐주고 클래스도 운영하다 작업실을 열게 됐죠. 좋아하던 취미가 결국 지금의 저를 있게 했어요.

다양한 색감이 어우러진 작품이많아요. 제가 영화광이에요. 색감이 아름다운 영화에서 많은 영감을 받아요. 이타미 주조 감독의 영화나 장이머우 감독의 <홍등>, 뮤지컬 영화 <코러스 라인> 같은 작품이요. 영화를 보고 나면 그 영화의전체적인 색감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그런 색들을 조합해 작업할 때 응용하는 편이고요.

최근에는 터프팅 작업을 많이 했어요. 터프팅을 시작한 지는 1년 정도 된 것 같아요. 실을 엮어서 짜는위빙과 달리 터프팅은 쉽게 말하면실을 소재에 박아 넣는 거예요. 벨기에에서 처음 터프팅 기법을 접하고 작업을 시작했어요. 새로운 것을배우며 작업의 전환점이 되기도 했고, 친구들과 함께 떠난 여행지에서 쌓은 추억 때문인지 가장 기억에남아요.

코로나19로 작품 활동에도 영향을 받고 있나요?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전시를 두 차례 진행했어요.사람들이 전시를 즐기는 방식이 많이 바뀌었고, 클래스를 진행하는 횟수도 대폭 줄였죠. 하지만 저는 다른 방식을 찾아보려고 노력하는 편이에요. 조금 더 긍정적으로요.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차분하게 다음 작품을 구상하거나 시간을 못 내 미뤄뒀던 작업을 하는 식이죠.

점점 디지털화되고 있는 예술계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해요?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작품을 소개할 때면 만드는 일련의 과정에 비해 소비되는 속도가 상대적으로 빠르기 때문에 가끔은 초조하죠. 하지만 다양하고 즉각적인 피드백 같은 장점 또한 있어요. 오프라인 전시보다 SNS에 공유했을 때 많은 분이 제 작품을 보고, 생각하지못한 피드백을 주기도 해 제 작품에 대해 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도 합니다.

 

김은지 @eunji.briller
동시대의 뉴스, 기술 문화와 관련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도자 유물화를 만드는 미술가. 도자를 비롯해여러 재료를 활용해 설치 작업을 하고 있다.

많은 재료 중 도자를 활용해 작업하는 이유가 있나요? 미대를 졸업하고 도예를 사사했어요. 대학 학부 때부터 도자 기술에 관심이 있어 배우고 싶었거든요. 사사하면서 그릇처럼 쓰임새가 있는 물건을 만들었는데 그건 영재미가 없더라고요. 도자는 ‘썩지 않는’ 어마어마한 물성을 가진 재료인데, 도자로 그릇을 만들려니 하고 싶지 않았어요. 그래서 도자의가장 큰 특성인 ‘영원성’에 집중해 설치 작업을 시작하게 되었죠. 이런 내용으로도자를 처음 접하거나 깊이 탐구하고 싶은 사람들과 함께 정기적으로 워크숍 ‘도자로 다른 것 만들기’도 진행하고 있어요.

주로 어떤 작품을 만들어요? 제작품은 대부분 뉴스에서 영향을 받아요. 시대상을 반영하다보니 다소 무거운 주제도 포함하죠. 지난해엔 제4차 산업혁명과관련한 미래 유물을 만들었고,올해는 n번방, 코로나19 관련 데이터를 활용해 작업했어요. 도자로 데이터를 박제해 유물을 만드는 작업으로 ‘최신 유물’이라 이름 붙였습니다.

2020년은 애프터 코로나 시대라고 해요. 코로나19가 개인적인 작품 활동이나 영감에도 영향을 미쳤나요? 올해는 온라인 전시나 라이브 스트리밍을 하거나 택배를 활용하는 등 비대면으로 대체해 진행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비대면 방식인 영상보다 다른방식으로 소통하고 싶어 오디오 가이드를 활용해 워크숍 작업을 했죠. 어떤 방법이 더 효과적인지는 시행착오를 겪어봐야 알 수 있을 테지만 애프터 코로나시대는 작가들에게 더욱 많은 질문을 던지는 것 같아요. 어떤 방식으로 표현해야 하는지에 관해서요.

예를 들면 어떤 건가요? 최근 코로나19와 관련한 상징적인 물건이랄 수 있는 토템 만드는 워크숍을 열었어요. 서울문화재단 서서울예술교육센터에서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비대면 프로그램으로 오디오 가이드, 웹사이트,SNS 등을 활용해 진행했고, 워크숍 관련 재료는 상자에 포장해 참가자가 있는 곳으로 배송했죠. 참가 신청은 마감했지만, 참가자들이 만든 토템은 인스타그램(@2020candycarbon)에서 볼 수 있어요.

본인의 작품을 더욱 흥미롭게 즐기는 비결이 있다면? 내가 만드는 ‘최신 유물’이 과연 진정한 유물이 될 수 있을까? 1백 년 뒤, 2백 년 뒤에 남겨질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중심에 두고 작업을 합니다. 관객이 이런 관점을 공유하며 함께 바라봐도 재밌을 것 같아요.

집에서 하는 취미 활동이 급격하게 늘었고, 디지털로 예술 작품을 감상하는사람들이 점점 증가하고 있죠. 집콕 아트,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집에서 누릴 수 있는 집콕 아트는 생각보다 어렵지 않아요. 최근에는 미술관, 박물관 등이 휴관하며 온라인 전시로 대체하는 경우가 많죠. 직접 가서 보면 좋지만 그럴 수 없는 상황이니 온라인 전시로 작품과 부대 행사를 관람하는 방법을 추천해요. 대안 공간에서 진행하는 온라인 행사도 많습니다. 대안 공간은 미술관에 비해 접근하기 쉽진 않죠. 그래도 요즘은 관객들이 미술 공간에 대해 많이 알더라고요. 각 공간의 SNS를 팔로 하고 온라인 행사에 참석하는 것도 재밌는 취미라고 생각해요.

 

오은아 @ohanaya_official
패션 홍보 대행사와 마케팅 회사를 다니다가 취미로 접한 꽃에 마음을 뺏겨 ‘오하나야’의 플로리스트로 변신해 6년째 꽃을 주제로 다양한 작업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