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라 센슈얼 스파이시 누드 볼륨 매트. 337호 로즈 페퍼, 3.5g, 3만 5천원.

스테이트먼트 레드 립

가장 클래식하면서도 치명적인 컬러 레드. 그중에서도 맑고 보송한 레드 립이 올 가을·겨울 사랑받을 전망이다. 클래식한 레드가 주를 이룬 에르메스와 질 샌더, 고혹적인 와인 컬러가 감도는 지방시의 룩까지 많은 디자이너가 모던한 블랙 앤 화이트 혹은 모노톤 의상에 매트한 레드 립을 매치했다. 립 라커 역시 나날이 업그레이드되는 중. 헤라 센슈얼 스파이시 누드 볼륨 매트는 부드러운 텍스처로 발림성을 높이고, 밀착력을 한층 더 끌어올려 입술에 발랐을 때 좀 더 선명하게 발색된다. 가볍게 스머징 되는 부드러운 매트 제형으로 돌체 앤 가바나의 런웨이 모델들처럼 입술을 도톰하게 그리는 오버 립 메이크업 역시 간편하게 연출할 수 있다.

블랙 아이라인의 귀환

화장대 서랍 안에 고이 모셔둔 아이라이너를 모두 꺼낼 때다. 1970~80년대 무드를 담아 크레용으로 쓱쓱 문지른 듯 점막을 채운 루이 비통과 디올부터 아이홀까지 그림을 그리듯 기하학적인 아이라인을 선보인 발렌티노나 스텔라 매카트니의 룩까지 다채로운 디자인의 블랙 아이라인이 2020 F/W 런웨이를 장악했다. 셀린느나 막스마라처럼 석탄을 뭉개 손으로 그린 듯 터프한 라인을 좀 더 자연스럽게 표현하려면 부드러운 펜슬 아이라이너로 점막을 따라 그린 뒤 면봉으로 가볍게 문질러 스머징을 하는 것이 좋다. 강렬한 눈매로 시선을 모으고 싶다면 모즈 룩에서 영감 받은 듯한 미우미우나 스텔라 매카트니의 아티스틱한 라인을 응용해도 좋을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