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용의 정공법

패턴 셔츠, 패턴 스카잔 모두 돌체 앤 가바나(Dolce & Gabbana).
닐 바렛(Neil Barrett).
레드 셔츠, 레드 재킷, 레드 팬츠 모두 디올 옴므(Dior Homme).
다크 그린 풀오버 에르메스(Hermes).

지난 11월에 종영한 KBS 드라마 <고백부부>는 지루한 현실에 치이다 이혼 위기에 처한 부부가 현재의 기억을 가진 채 처음 만났던 20대로 돌아가면서 서로의 소중함과 사랑을 깨닫는다는 내용이다. 이런 드라마에서 중요한 건 주인공들이 완성해가는 사랑에 위협이 될 만큼 매력적인 조연이다. 훤칠한 키에 빚은 듯한 이목구비를 가진 장기용은 진주(장나라)의 대학 선배이자 순정파 츤데레 ‘정남길’ 역할을 물 만난 물고기처럼 잘해냈다. 욕심내지 않으면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역할을 천천히 찾아왔던 그는 처음으로 맡은 입체적인 캐릭터를 통해, 또 좋은 스태프들과 선배들을 통해 카메라 앞에서 어떻게 자연스러워질 수 있는지를 터득했고 점차 욕심도 갖게 됐다.

기세를 몰아 2018년 상반기 기대작인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 합류한 지금 자신을 향한 긍정적인 반응에도, 쇄도하는 인터뷰 요청에도 장기용은 꽤 의연하다. 연기력이 부족하니 시행착오가 당연히 있겠지만 지나면 다 내 것이 된다고 믿는다. 이 말을 외운 듯 줄줄 쏟아내는 그가 다소 방어적으로 보이기도 했는데 그만큼 혼자서 많은 생각을 곱씹었을 뒷면이 쉬 짐작되기도 한다. 잘 못하더라도 어쩔 수 없지. 더 배워나가는 것만이 최선일 뿐. 현재를 충실히 살아가는 데 가장 현실적이고 건강한 방향을 택한 청년의 오늘이 어제보다 나아지리라는 확신에 누가 이의를 제기할 수 있을까.

오랜만의 화보 촬영이다. 지면으로만 보던 자신의 모습을 텔레비전으로 보는 요즘이 어떤가? TV 속 내 모습이 신기할 때가 많다. 어릴 때만 해도 남들 다 하겠다는 선생님 이런 것 말고는 꿈이 딱히 없었다. 고3 때 우연찮게 패션 쇼 영상을 하나 보게 되면서 모델이라는 꿈을 갖게 됐다. 모델이든 연기든 카메라 앞에서 뭔가를 하는 것은 늘 매력적이라고 생각하지만 지금 TV에 나오는 내 모습은 어쨌든 부족한 점이 많으니 어떻게 하면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서 다음 드라마 때 더 잘할 수 있는지 생각하면서 지내고 있다.

‘정남길’ 역할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아이에겐 미안하지만 나는 정남길을 택하겠다’라는 현실 유부녀들의 댓글도 많았고. 준비할 때부터 어떻게 하면 첫사랑의 이미지를 잘 그릴 수 있을지에 중점을 뒀다. 그런 의도가 잘 전해졌는지 아이를 키우는 어머니들이 좋아해주셨다. 나도 댓글을 다 보는데 힘이 됐다. 촬영할 때도 ‘첫사랑이 보고 싶다’거나 옛 추억을 회상하는 댓글이 보이면 ‘내가 이미지를 잘 살렸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 기분 좋았다.

드라마에서 정남길은 진주를 사랑하지만 반도(손호준)에게 보내줬다. 실제의 장기용이라면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자신의 사랑을 희생할 수 있나? 정말 사랑하는 여자라면 남길이처럼 했을 것이다. 그냥 좋아하고 사귀고 싶은 마음이라면 반도를 버리고 나한테 오라고 했겠지. 하지만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남길이처럼 했을 것 같다.

내가 아프더라도? 그건 어쩔 수 없다.

장나라와 함께 하는 신이 많아 연기에도 많은 영향을 받았을 것 같은데, 촬영이 끝난 지금 어떤 변화가 생겼나? 나라 선배님에게 연기는 물론이고 카메라 앞에서 어떻게 하면 더 편안하고 자연스러울 수 있는지에 대해 아주 많이 배웠다. 매번 현장에서 가르쳐주셔서 잊지 않고 잘 기억해뒀다가 다음 촬영 때 써먹곤 했다. 그래서 이번 촬영 때 정말 편했다. 다음 작품에서는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고. 너무 훌륭한 작품의 좋은 캐릭터를 맡았고 많은 분이 관심을 보여주셔서 자신감이 약간 생긴 것 같다. 이럴 때는 쉬는 것보다는 빨리 다른 작품에 합류해서 또 다른 좋은 선배님들 밑에서 배우면서 연기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촬영이 끝나자마자 드라마 오디션을 바로 봤고 운 좋게 다음 주부터 촬영에 들어가게 됐다.

큰 욕심을 내지 않고 할 수 있는 역할을 차근차근 찾아온 느낌이다. 연기를 더 진지하게 열심히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든 순간은 언제인가? 매 순간 그랬다. 뜻대로 되지 않았던 적이 너무 많았고 전 작품에서 연기한 캐릭터들은 대부분 어떤 사건에서 잠깐 나오고 사라지는 캐릭터였다. <고백부부>에서 처음으로 여자 주인공과 함께 호흡을 맞추고 ‘첫사랑’이라는 이미지가 분명한 캐릭터를 맡았기 때문에 스스로에게 의미가 컸다.

조금씩 탄력을 받고 흡수해가는 시기인 것 같다. 하고 싶은 역할도 많을 것 같은데. ‘이거 내가 하면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들면 그냥 도전해 보고 싶다. 기회가 있으면 준비를 잘 해서 어떤 것이든 해보고 싶다. 음, 난 어릴 때부터 항상 내 안에 뭔가가 있다, 뭔가 다양한 것이 있다고 믿었다.

꿈이 특별히 없을 때도? 꿈이 없을 때도 항상 여기, 가슴이랑 명치 사이에 답답한 뭔가가 있었다. 이걸 좀 표출해야 되는데 어떻게 할 수 있을까 생각하다가 우연찮게 이쪽 길을 선택하게 됐다. 지금도 여기 안에 있는 걸 하나씩 꺼내는 중이다.

<고백부부>에서처럼 과거로 돌아갈 수 있다면 어떤 순간으로 가고 싶나? 과거로 돌아가기엔 나이가 어려서…. 시간을 오갈 수 있다면 과거보다는 미래로 가보고 싶다. 죽기 직전으로. 인생을 한번 다 살아봤으니까 내 아들, 내 아들의 아들을 보면 그들이 살고 있는 시기가 내가 살아온 날들일 것 아닌가. 20대인 손자를 보면 ‘내가 저만할 때 <고백부부>라는 작품을 했지. 정말 좋았는데’ 하고 생각해볼 수도 있고 내 아들이 쉰 살이라면 ‘내가 저 나이 때 아내랑 대판 싸웠지, 하하’ 이런 것도 다 보일 테고. 내가 잘 살아왔다는 걸 한 눈에 볼 수 있다면 보람찰 것 같다.

차기작으로 <나의 아저씨>에 출연한다. 시작하기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으는 작품이다. <미생>과 <시그널>을 연출한 감독님과 <또 오해영>을 집필했던 작가님 이 두 분의 작품이기 때문에 역할이 크든 작든 무조건 하고 싶었다.

오디션에서 어떤 얘기를 들었나? 나중에 들은 얘긴데 2차 미팅을 나 혼자 봤다고 하더라. 그 말을 들었을 때 되게 기분 좋았다. 연기력은 조금 미흡하지만 작가님, 감독님이 생각하는 캐릭터의 이미지가 나와 맞았던 것 같다. 내가 보여주려 한 걸 잘 어필한 것 같아서 기분 좋게 준비하고 있다.

올해로 스물일곱이 됐다. 나는 스물여섯에서 스물일곱으로 바뀔 때 유난히 기분이 이상했는데 장기용은 어떤가? 나이에 대해 그다지 생각을 많이 안한다. 그냥 자연스러운 거라고 여겨서. 시간이 참 빠른 것 같긴 하다. 수능시험 본 게 어제 일처럼 생생한데.

어릴 때 생각했던 어른의 모습과 지금의 모습이 어느 정도 맞아떨어지는 것 같나? 어릴 적에는 막연히 그때가 되면 어떨까 생각만 해봤다. 엊그제 그런 상상을 했던 것 같은데 벌써 그 나이가 됐으니 그런 면에서는 살짝 무섭다. 가족이랑 2017년도 첫 해가 뜨는 순간을 본 게 불과 얼마 전인 것 같은데 5월에 tvN 드라마 하나 하고 8월에 <고백부부> 찍으니 2017년이 다 지났다. 이번에 하는 <나의 아저씨>가 끝나면 2018년 상반기도 다 지날 거란 말이지. 넋놓고 있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만큼 젊으니까 도전할 것이고, 시행 착오도 분명히 있을 테고, 그렇게 겪다 보면 내 것이 되겠지. 젊기 때문에 힘든 일이 닥쳐왔을 때도 긍정적으로 생각하려는 편이다. ‘이 일로 내가 한 뼘 더 성장할 수 있고, 지금 힘들더라도 이겨내면 또 한 뼘 성장할 수 있다’라는 생각으로 잘 버티고 있다.

2018년의 장기용은 어땠으면 좋겠나? 편안했으면 좋겠다. 말은 이렇게 쉽게 하지만 걱정이나 생각이 워낙 많아서 잘 안 될 것 같다. 새해에는 생각을 좀 덜어내고 여유 있고 편안하게 자신을 컨트롤하고 싶다. 그 뒤에는 일 얘기 밖에 없을 것 같다. 쉬지 않고 일을 하고 싶다.

옐로 저지 톱 펜디(Fendi), 그레이 워싱 데님 진 알렉산더 왕(Alexander Wang).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연관 검색어

한예슬의 빛나는 장면

라 돌체 비타 시대인 1960년대를 풍미한 세기의 여배우들이 착용했던 헤리티지(Heritage) 컬렉션. 플래티넘 소재에 에메랄드와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이어링과 네크리스, 링 모두 불가리(Bulgari), 블랙 드레스 미스지 컬렉션(Miss Gee Collection).
로즈 골드에 커닐리언과 마더오브펄,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뉴 디바스 드림(New Divas’ Dream) 하이 주얼리 네크리스와 브레이슬릿, 로즈 골드에 마더오브펄과 다이아몬드가 파베 세팅된 디바스 드림(Divas’ Dream) 링 모두 불가리(Bulgari), 골드 드레스 레지나 표(Rejina Pyo).
로즈 골드에 0.80캐럿의 페어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와 49.41캐럿의 파베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세르펜티(Serpenti) 하이 주얼리 브레이슬릿, 로즈 골드에 페어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와 4.14캐럿의 파베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링 모두 불가리(Bulgari), 옐로 슬립 드레스 미스지 컬렉션(Miss Gee Collection).
화이트 골드에 3.70캐럿의 라운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와 28.47캐럿의 라운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가 파베 세팅된 지아르디니 이탈리아니 (Giardini Italiani) 하이 주얼리 네크리스, 화이트 골드에 0.30캐럿의 라운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와 1.78캐럿의 파베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피오레(Fiore) 하이 주얼리 링 모두 불가리(Bulgari), 브이넥 드레스 니나 리치(Nina Ricci).
로즈 골드에 우드와 0.85캐럿의 페어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16.90캐럿의 파베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세르펜티 하이 주얼리 네크리스, 로즈 골드에 우드와 0.46캐럿의 페어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13.09캐럿의 파베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세르펜티 하이주얼리 브레이슬릿 모두 불가리(Bulgari), 블랙 팬츠 수트 토이킷(TOYKEAT).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착용했던 아이코닉 주얼리 피스. 플래티넘에 사파이어와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헤리티지 쏘뜨와 네크리스 불가리(Bulgari), 블랙 테일러드 코트 셀린느(Celine).
화이트 골드와 옐로 골드에 9.86캐럿의 마르키스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와 2.02캐럿의 에메랄드, 8.59캐럿의 파베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세르펜티 하이 주얼리 네크리스, 옐로 골드에 마더오브펄과 21.85캐럿의 쿠션 컷 페리도트, 1.60캐럿의 파베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컬러 트레져(Color Treasure) 하이 주얼리 링 모두 불가리(Bulgari), 슬립 드레스 아르하(Arha).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와 루비가 세팅된 지아르디니 이탈리아니 하이 주얼리 이어링, 화이트 골드에 8.77캐럿의 라운드 루비와 4.64캐럿의 팬시 버프 톱 루비,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지아르디니 이탈리아니 하이 주얼리 네크리스 모두 불가리(Bulgari), 누드 컬러 원피스 오프화이트(Off-White).
플래티넘에 19.19캐럿의 트라이앵글 카보숑 컷 제이드, 18.25캐럿의 라운드 카보숑 컷 루비, 8.31캐럿의 팬시 버프 톱 루비가 세팅된 디바스 드림 하이 주얼리 네크리스, 화이트 골드에 9.01캐럿의 페어 컷 블루 사파이어, 라운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와 파베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디바스 드림 하이 주얼리 브레이슬릿, 플래티넘에 7.90캐럿의 쿠션 컷 블루 사파이어, 1.34캐럿의 파베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르 매그니피케(Le Magnifiche) 하이 주얼리 링 모두 불가리(Bulgari), 화이트 테일러  코트 겸 드레스 브라이드앤유(Bride and You).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연관 검색어
,

이윤지의 기대

니트 스웨터 렉토(Recto), 팬츠 타라 자몽(Tara Jarmon), 슈즈 슈콤마보니(Suecomma Bonnie).
안에 입은 블라우스와 팬츠 모두 렉토(Recto), 그레이 니트 베스트 캘빈 클라인(Calvin Klein), 슈즈 이뮤(Emu).
니트 스웨터와 스커트 모두 코스(COS).

지난가을이 시작될 무렵, 이윤지는 대학로 연극 무대에 올랐다. 국내 초연 작품이었던 3인극 <3일간의 비>는 1960년과 1995년, 30여 년의 시차를 두고 1995년에 발견된 일기장에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클로저>에 이어 4년 만에 연극 무대로 돌아온 이윤지는 극에서 3명의 인물을 연기했고, 그 3명은 각각 결이 전혀 다른 인물이었다. 연극 작품과 작품 사이 그녀는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으며 인생의 많은 변화를 겪었다. 때론 불안정하고 사랑 앞에서 뜨거운 에너지를 발산하던 <클로저>의 ‘앨리스’와 냉정하고 차분하며 뱉어내기보다는 참아내는 데 익숙한 <3일간의 비>의 ‘낸’은 이윤지가 생의 변곡점에서 만난 꽤 의미 있는 작품일지도 모르겠다. 타인의 속내를 온전히 알 수는 없지만 배우의 인생을 대하는 이윤지의 마음은 짐작할 수 있다.

“일일 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 팀과 종방연을 한 다음 날 연극 리딩을 했어요. 몸은 무척 힘들었는데 막상 리딩을 하고 나니 ‘그래, 연극이 이런 거였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한 작품을 놓고 배우와 스태프 모두 모여 열띤 토론을 벌이며 의견을 나누고, 게다가 국내 초연인 작품이어서 학생 때로 돌아가 공부하는 느낌도 들었죠. 드라마 촬영장에 갈 때는 설레기는 하지만 악몽을 꿀 만큼 걱정되지는 않아요. 그런데 공연은 달라요. 한번은 꿈에서 공연이 엉망이 되어서 무대에서 도망 나온 적도 있어요. 나 때문에 공연을 망친 터라 상대 배우들이 내게 막 화를 냈죠. 꿈인지 현실인지 헷갈려서 새벽에 일어나 문자 메시지를 뒤져볼 정도였어요. 그렇게 악몽에 시달리면서도 하나의 작품을 한정된 시간동안 풀어내는 연극만의 특징은 드라마나 영화와는 또 다른 매력이에요. 헤어날 수 없는.” 이번 작품은 유독 팀워크도 좋아서 공연하는 날 서로 모니터링하며 대화하던 시간도 이윤지에게는 여전히 즐거운 기억으로 남아 있다. 연극 무대는 자꾸만 돌아가고 싶을 만큼 그 매력이 무궁무진하다고 느낀다. “무대는 제게 시험대와 같아요. 드라마나 영화는 한 장면을 위해 같은 대사를 반복해서 장면을 완성하지만 연극은 한 번 뱉어내면 끝이죠. 마주하는 관객도 매일 다르고요. 짧다면 짧은 시간에 기승전결이 모두 들어 있어요. 마치 뭔가를 시원하게 쏟아내는 기분이죠.”

원피스 코스(COS), 슈즈 라그라치아(Lagrazia).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모든 여성에게 결혼은 한순간에 여러 역할을 부여한다. 슈퍼우먼을 강요하는 사회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원하지 않는 타협을 해야 할 때도 있고 현명한 선택을 위한 부담을 져야 할 때도 있다. 조남주 작가의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잔잔한 파장을 일으킨 건, 있을 법한 지어낸 이야기가 아니라 지금 많은 여성이 그렇게 살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영화나 책을 보면 푹 빠져요. 내용에 지나치게 몰입할까 봐 두려워 보지 못한 영화도 많아요. <82년생 김지영>은 지인에게 선물 받았어요. 책 속 주인공이 1982년생, 서른네 살의 결혼한 여자잖아요. 저도 지금 서른네 살이거든요. 그래서 묘한 동질감이 느껴지고 극 중 주인공의 남편과 제 남편 성이 같아 이상하게 더 심취하게 되더라고요. 결혼 전후의 삶이 같을 수는 없죠.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도 조금 바뀐 것 같아요. 가정과 아이에 대한 책임감이 있으니까요. 돌이켜보면 20대의 이윤지는 쉬지 않고 연기를 하며 많은 작품으로 삶을 채워왔어요. 그러다 보니 작품을 하지 않으면 초조하고 불안하기도 했죠.”

그런데 이제 이윤지는 달라졌다. 빨리 가기보다는 잘 가야겠다는 생각을 하며 앞으로 맞을 10년은 지난 10년과 좀 다르게 살아봐야겠다는 생각도 한다. “엄마가 된 이후에 여자 이윤지의 삶에만 새로운 기대를 한 건 아니에요. 배우 이윤지에 대한 기대도 있었죠. 그런 기대감이 있기에 이 가정에 주저 없이 뛰어든 것 같아요.” 배우의 세계라고 해서 여성에게 더 관대한 부분은 없다. 여성 배우는 남성 배우에 비해 연기할 수 있는 캐릭터가 비교적 다양하지 않고 출연할 수 있는 작품의 주제도 한정적이다. “여성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이야기가 더 많으면 좋겠어요. 배우가 아닌 관객이나 시청자 입장에서도요. 배우로서는 더 많은 여자들을 연기할 기회가 오기를 바라죠. 다양한 여자를 연기하고 싶은 마음에 연기를 시작했으니 제가 연기할 수 있는 ‘여자 사람’이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어요. 그리고 그 여자들을 연기할 때 오로지 진심만을 담고 싶어요. 마음 같아서는 어떤 좋은 배우 못지않게 그 진심을 잘 표현하고 싶죠. 이제 여자 이윤지를 너머 아내와 엄마 이윤지로 역할의 스펙트럼이 넓어졌으니 좀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어요.”

배우로 한 편의 드라마와 한 편의 연극에 출연하며 2017년을 보낸 이윤지는 좀 더 담대해진 2018년의 자신을 기대한다. “세월이 흐르는 건 야속하기도 하고 고맙기도 하죠. 희로애락의 시간이 지나가고, 다시 찾아오고 또 지나가니까요. 2018년에는 좀 더 담대해지고 싶어요. 지금도 충분히 행복하지만 종종걸음 걷지 않고 인생을 여유롭게 바라보려 해요.”

니트 후드 카디건 타임(Time), 니트 스웨터 바네사브루노 아떼(Vanessa Bruno Athe), 팬츠 렉토(Recto), 슈즈 라그라치아(Lagrazia).
니트 스웨터 몽클레르(Moncler).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