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커스텀 주얼리 브랜드 5

ROSANTICA BY MICHELA PANERO

밀라노 태생의 주얼리 디자이너 미켈라 파네로가 론칭한 로산티카는 한눈에 쏙 들어올 만큼 화려한 원색과 에스닉한 원석의 조합이 돋보이는 레이블이다. 여러 겹으로 레이어드한 비즈 목걸이와 이국적인 헤드 밴드, 참 브레이슬릿도 인기가 많지만 캔디 컬러 인조 비즈와 진주, 황동, 크리스털을 촘촘히 장식한 백 컬렉션도 곧 선보인다니 기대해도 좋을 듯하다.

 

 

CHARLOTTE CHESNAIS

구조적인 라인과 빈틈없이 매끈한 메탈 소재에서 누군가가 연상되지 않는가? 무려 10여 년간 발렌시아가의 니콜라 제스키에르와 함께 일한 디자이너 샤를로트 슈네의 주얼리는 조각가 콘스탄틴 브란쿠시와 알베르토 자코메티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은 만큼 그 실루엣이 압도적이다. 프랑스 공방에서 디자인부터 제작까지 세심한 공정을 거치며 은을 주재료로 사용한다고. 레아 세이두, 리한나 등 세계적인 셀러브리티들이 착용할 만큼 트렌디한 디자인에 가격도 적당하다.

 

 

STONE AND STRAND

뉴욕을 기반으로 전개하는 주얼리 브랜드 스톤 앤 스트랜드는 알파벳 순서대로 정렬한 참이 대표적이다. 가느다란 14K 골드 체인에 자그마한 다이아몬드 참을 취항대로 달아도 귀엽다. 무엇보다 8달러부터 시작되는 가격대가 매력적이다.

 

 

DINOSAUR DESIGNS

오스트레일리아의 루이스 올슨(Louise Olsen)과 스티븐 올맨디(Stephen Ormandy) 듀오의 미학은 남다르다. 주얼리의 실루엣과 형태, 다채로운 소재의 조합은 다이노소어 디자인의 강점. 룩 북에서 느껴지는 예술성 또한 브랜드의 철학과 유기적으로 연계된다. 달콤한 컬러를 입힌 레진으로 입체적인 주얼리를 창조해내는 이들의 도전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LEIGH MILLER

LA 태생의 주얼리 디자이너 레이 밀러. 제이크루, 캘빈 클라인과 함께 일한 그녀는 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형태와 천연 소재를 다채롭게 활용해 현대적인 분위기의 주얼리를 창조해낸다. 실버와 황동을 구부려 만든 스터드 이어링이 특히 인기가 많다.

강렬한 액세서리 #스카프

SCARF

After Glow

하이주얼리 까르띠에 주얼리
크리소프레이스와 라피스라줄리로 선인장의 싱그러움을 표현한 칵투스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와 링 모두 가격 미정 까르띠에(Cartier).
하이주얼리 주얼리 피아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와 카닐리언이 세팅된 포제션 펜던트와 오픈 뱅글 브레이슬릿 각각 5백60만원, 7백5만원 모두 피아제(Piaget).
디올파인주얼리 주얼리 하이주얼리
플로럴 디테일과 카보숑 컷 페리도트가 어우러진 디오렐라 링 가격 미정 디올 파인 주얼리(Dior Fine Jewelry).
반클리프아펠 하이주얼리 주얼리
라피스라줄리와 튀르쿠아즈, 다이아몬드가 조화를 이룬 부통 도르 컬렉션의 브레이슬릿과 네크리스 모두 가격 미정 반클리프 아펠(Van Cleef & Arpels).
하이주얼리 주얼리 부쉐론
시트린의 은은한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쎄뻥 보헴 시트린 미디엄 펜던트 6백만원대, 우아한 디자인의 세뻥 보헴 마더오브펄 미디엄 펜던트 5백만원대, 스몰 링 2백만원대 모두 부쉐론(Boucheron).
하이주얼리 주얼리 불가리
아이스크림을 모던하게 재해석한 불가리 불가리 젤라티 링과 브레이슬릿 각각 2백만원대, 말라카이트를 세팅한 불가리 불가리 클래식 브레이슬릿 6백만원대 모두 불가리(Bulgari).